靑, 드루킹과 무관하다더니..반나절 만에 거짓으로 드러나

세계일보 0 149 04.16 20:45
16일 경기도 파주출판단지 느릅나무출판사 입구에 김경수 의원 구속, 철저수사 등을 촉구하는 비난 구호가 적힌 피켓이 여러 개 붙어 있다. 이제원 기자
청와대가 16일 ‘드루킹’으로 불린 더불어민주당 당원 김모씨의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거짓 해명’ 논란에 휩싸였다. 오전 만해도 청와대와 무관한 사안인 만큼 당에서 조사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김씨의 지인을 청와대에 주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다고 털어놓자, 청와대는 뒤늦게 이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의원에 대한 청와대의 감싸기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현안 점검 회의에서 민주당원 댓글 조작사건과 관련한 언론보도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언론의) 보도에 대한 보고만 있었고 논의는 없었다”며 “청와대가 논의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대선을 전후해서도 김씨가 당시 문재인 캠프 및 여권 인사들과 접촉하려 했던 의혹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 이 관계자는 “캠프 때 일은 당에서 조사해야 한다”며 “청와대가 할 일은 정부가 출범한 이후 공직자로서 어떤 비위가 있었는가를 조사하는 것으로, 경계선을 정확하게 지켰으면 좋겠다. 자꾸 오버랩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잘라 말했다.

청와대가 이 사건을 공식 규정한 바는 없지만 김씨 구속은 인터넷 댓글 생성 프로그램인 ‘매크로’를 활용해 댓글을 조작했다는 개인 범죄에 불과한 것이라는 민주당 입장과 달라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청와대는 김 의원이 사실을 실토하자 인사 추천 과정을 상세히 설명하며 태도를 바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씨가 오사카 총영사로 김 의원에게 추천한 인사를 직접 만났으나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 이후에는 특별한 조처를 하지 않았고, 청와대가 김 씨를 접촉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 후 대변인실에서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
청와대 관계자는 “김 의원 말대로 인사수석실로 추천이 들어왔고, 자체 검증을 했으나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 기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김 의원이 지난 2월 드루킹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일종의 압박을 받은 뒤 심각하다고 생각해 백원우 민정 비서관에게 연락했다”며 “백 비서관이 진상 파악을 위해 추천받은 인사에게 전화해 청와대 연풍문 2층으로 와 달라고 해서 1시간가량 만났는데 역시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백 비서관이 협박 당사자인 김 씨를 만나지 않고 피추천인을 만난 이유에 대해 “우선 김 씨의 연락처가 없었던 반면, 피추천인은 연락처가 있어서 바로 연락이 가능한 사람에게 연락해 상황을 파악하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백 비서관은 대선이 끝난 후 인사 관련 불만을 담당해야 할 부분이 많았다”며 “백 비서관이 맡은 민원 관련 하소연이나 협박성 이야기들이 수백 건에 달해 이번 일도 그중 하나로 생각하고 심각하게 받아들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와대가 김씨를 놔둔 채 총영사 추천인만 불러 사정을 듣는 것으로 사건을 마무리했고 김씨 일당이 잡힌 후에도 침묵으로 일관한 것이 결국 사태를 악화시켰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또 진상조사 등 김씨에게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미진한 대응도 아쉬운 대목이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146 사회 "교사가 머리 발로 차고 얼굴 수십차례 폭행"..학생들이 고소 뉴스1 09.19 4
12145 사회 金위원장 "촬영하니까 냉면 못 먹겠구먼"..文대통령도 '웃음' 뉴스1 09.19 4
12144 사회 남북정상, 백두산 천지 오르다..부부 동반 산책도(종합3보) 연합뉴스 09.19 4
12143 사회 "文 90도 인사, 북한 주민들 큰 충격..한동안 이야기될 것" 노컷뉴스 09.19 4
12142 사회 김병준 "실패한 사람이 실패 거듭..안보문제 잘 고민하길" 뉴스1 09.19 5
12141 사회 백운산장 지기 별세..94년 역사 국내 첫 민간산장의 운명은? 뉴스1 09.19 4
12140 사회 미투 폭로로 성폭행 드러난 극단 대표 징역형 선고에 혼절 연합뉴스 09.19 4
12139 사회 '일산화탄소 요가볼'로 아내·딸 살해한 홍콩 의대교수 종신형 연합뉴스 09.19 5
12138 사회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59.4%..6주간 하락세끊고 급반등[리얼미터] 연합뉴스 09.19 5
12137 사회 알파벳은 촌스러워.. 대세는 '한글 스타일' 조선일보 09.19 4
12136 사회 남북 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군사합의서도 서명(상보) 뉴스1 09.18 12
12135 사회 이번엔 '전면폭로'?..트럼프와 '성관계' 구체 묘사한 신간 파장 연합뉴스 09.18 13
12134 사회 "위장평화쇼" 홍준표 트라우마?..남북정상회담에 숨 죽인 한국당 한겨레 09.18 12
12133 사회 위화감 만드는 수학여행비..세종시 특목고 1인당 446만5000원 헤럴드경제 09.18 12
12132 사회 최현우 "저는 요술사입니다" 소개하자, 리설주 "제가 없어지나요?" 조선일보 09.18 1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