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드루킹과 무관하다더니..반나절 만에 거짓으로 드러나

세계일보 0 8 04.16 20:45
16일 경기도 파주출판단지 느릅나무출판사 입구에 김경수 의원 구속, 철저수사 등을 촉구하는 비난 구호가 적힌 피켓이 여러 개 붙어 있다. 이제원 기자
청와대가 16일 ‘드루킹’으로 불린 더불어민주당 당원 김모씨의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거짓 해명’ 논란에 휩싸였다. 오전 만해도 청와대와 무관한 사안인 만큼 당에서 조사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김씨의 지인을 청와대에 주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다고 털어놓자, 청와대는 뒤늦게 이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의원에 대한 청와대의 감싸기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현안 점검 회의에서 민주당원 댓글 조작사건과 관련한 언론보도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언론의) 보도에 대한 보고만 있었고 논의는 없었다”며 “청와대가 논의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대선을 전후해서도 김씨가 당시 문재인 캠프 및 여권 인사들과 접촉하려 했던 의혹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 이 관계자는 “캠프 때 일은 당에서 조사해야 한다”며 “청와대가 할 일은 정부가 출범한 이후 공직자로서 어떤 비위가 있었는가를 조사하는 것으로, 경계선을 정확하게 지켰으면 좋겠다. 자꾸 오버랩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잘라 말했다.

청와대가 이 사건을 공식 규정한 바는 없지만 김씨 구속은 인터넷 댓글 생성 프로그램인 ‘매크로’를 활용해 댓글을 조작했다는 개인 범죄에 불과한 것이라는 민주당 입장과 달라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청와대는 김 의원이 사실을 실토하자 인사 추천 과정을 상세히 설명하며 태도를 바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씨가 오사카 총영사로 김 의원에게 추천한 인사를 직접 만났으나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 이후에는 특별한 조처를 하지 않았고, 청와대가 김 씨를 접촉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 후 대변인실에서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
청와대 관계자는 “김 의원 말대로 인사수석실로 추천이 들어왔고, 자체 검증을 했으나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 기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김 의원이 지난 2월 드루킹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일종의 압박을 받은 뒤 심각하다고 생각해 백원우 민정 비서관에게 연락했다”며 “백 비서관이 진상 파악을 위해 추천받은 인사에게 전화해 청와대 연풍문 2층으로 와 달라고 해서 1시간가량 만났는데 역시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백 비서관이 협박 당사자인 김 씨를 만나지 않고 피추천인을 만난 이유에 대해 “우선 김 씨의 연락처가 없었던 반면, 피추천인은 연락처가 있어서 바로 연락이 가능한 사람에게 연락해 상황을 파악하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백 비서관은 대선이 끝난 후 인사 관련 불만을 담당해야 할 부분이 많았다”며 “백 비서관이 맡은 민원 관련 하소연이나 협박성 이야기들이 수백 건에 달해 이번 일도 그중 하나로 생각하고 심각하게 받아들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와대가 김씨를 놔둔 채 총영사 추천인만 불러 사정을 듣는 것으로 사건을 마무리했고 김씨 일당이 잡힌 후에도 침묵으로 일관한 것이 결국 사태를 악화시켰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또 진상조사 등 김씨에게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미진한 대응도 아쉬운 대목이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454 사회 [스트레이트] 세월호 '맞불집회' 삼성이 돈 지원 MBC 04.22 7
10453 사회 "조현민, 보안검색 받았다고 해외지점 직원에 폭언·난동" JTBC 04.22 7
10452 사회 자전거 유턴 조심하세요..거액 배상 '주의' KBS 04.22 6
10451 사회 발리가 어느 나라에 있는지 알지 못하는 당신에게 오마이뉴스 04.22 7
10450 사회 "임신부 배 때려" VS "아이 넘어뜨려 뇌진탕"..누가 더 잘못? 서울신문 04.22 9
10449 사회 조현아도 3년 만에 돌아왔는데..두 딸 사퇴 어떻게 믿나 SBS 04.22 8
10448 사회 부산서 블랙팬서 조형물 파손된 채 발견..광복로에 이어 두 번째 연합뉴스 04.22 7
10447 사회 中 전통 용선 연습 중 사고..수심 2m 강에서 17명 사망 SBS 04.22 6
10446 사회 "조현민·현아 사퇴"..탈세 등 다른 의혹에는 해명 없어 MBC 04.22 6
10445 사회 6·13 지방선거 여야 '대진표 확정'..판세와 변수는? JTBC 04.22 9
10444 사회 숨죽이다 허 찔린 한진 일가..이례적 압수수색 배경 SBS 04.21 7
10443 사회 조양호 일가 비행기 타는 날, 벌어지는 일들 미디어오늘 04.21 6
10442 사회 조양호, 고급술 일등석 옷장에 실어..세관 술자리 협찬 MBC 04.21 7
10441 사회 한국당만 "큰 의미 없다..이번 선언도 위장 쇼 가능성" JTBC 04.21 7
10440 사회 美 포춘지, 文 '위대한 지도자' 선정..전세계 인물 중 1위 중앙일보 04.21 8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