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선권 "엄중 사태 해결않는 한 南과 마주앉기 쉽지 않을 것"(종합)

연합뉴스 0 7 05.17 07:13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월 29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17일 "북남 고위급 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는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리 위원장은 최근 남북고위급회담이 무산된 책임과 관련한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고 "차후 북남관계의 방향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행동 여하에 달려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그는 북한이 전날로 예정됐던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 배경과 관련, 남측이 미국과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강행하고 '인간쓰레기들을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을 비방중상하는 놀음'을 벌였다며 "북남관계 개선 흐름에 전면 역행하는 무모한 행위들이 도가 넘게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를 엄중시하면서 남조선 당국이 책임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북남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했다"고 언급했다.

리 위원장은 "남조선 당국은 우리가 취한 조치의 의미를 깊이 새겨보고 필요한 수습 대책을 세울 대신 현재까지 터무니없는 '유감'과 '촉구' 따위나 운운하면서 상식 이하로 놀아대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남조선 당국은 완전한 '북핵 폐기'가 실현될 때까지 최대의 압박과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미국 상전과 한짝이 되여 역대 최대 규모의 연합공중전투 훈련을 벌려 놓고 이것이 '북에 대한 변함없는 압박 공세의 일환'이라고 거리낌 없이 공언해 댔다"고 비난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이 우리를 언제 쏟아질지 모를 불소나기 밑에 태평스레 앉아 말 잡담이나 나누고 자기 신변을 직접 위협하는 상대도 분간하지 못한 채 무작정 반기는 그런 비정상적인 실체로 여겼다면 그보다 더 어리석은 오판과 몽상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의 그 어느 조항, 어느 문구에 상대방을 노린 침략전쟁 연습을 최대 규모로 벌려 놓으며 인간쓰레기들을 내세워 비방 중상의 도수를 더 높이기로 한 것이 있는가"라고 주장했다.

이는 우리 정부가 북측에 보낸 통지문과 통일부 대변인 성명 등을 통해 회담 연기에 유감을 표명하고 회담에 나올 것을 촉구한 데 대한 재반박으로 보인다.

맥스선더 훈련과 함께, 최근 국회에서 열린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의 강연 등이 회담 무산의 원인이 됐음을 거듭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리 위원장은 "회담 무산의 원인인 침략전쟁 연습의 타당성 여부를 논하기 위해서라도 회담을 열어야 한다는 남조선 당국의 괴이쩍은 논리는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화해의 흐름을 가로막는 장애물들을 제거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나 북침전쟁 연습을 합리화하고 역겨운 비방 중상을 지속시켜보려는 철면피와 파렴치의 극치"라고 규정했다.

이어 남측 당국의 '대결 소동'이 "적대와 분열을 본업으로 삼던 보수정권의 속성과 너무나도 일맥상통하다"며 '대세에 대한 현실적인 판별력도 없는 무지 무능한 집단'이라고 판단하게 됐다는 주장도 폈다.

이어 "터무니없는 책임 전가에 매달리면서 시간을 허송할 것이 아니라 현 상황이 만회할 수 없는 최악의 사태로 번져지는 데 대해 머리를 싸쥐고 고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우리 측에 촉구했다.

앞서 북한은 한미 공군의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문제 삼아 16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하겠다고 당일 새벽 우리 정부에 통보하고 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이를 공표했다.

kimhyoj@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798 사회 풍계리 취재 南기자단, 오후 12시30분 정부 수송기 타고 원산행 머니투데이 05.22 6
10797 사회 임신자 명단이 있었다 한겨레21 05.22 6
10796 사회 "원산공항서 위성전화·방사선측정기 압수..기자 질책도" 뉴스1 05.22 6
10795 사회 英스카이뉴스 기자 "韓기자들 기다리느라 풍계리행 지연되는 듯" 뉴시스 05.22 6
10794 사회 광주폭행 피해자 "실명에 배변도 힘들어..이제 어찌 사나요?" 노컷뉴스 05.22 6
10793 사회 웹툰 9만편 올려놓고 배너광고료 9억 챙긴 '밤토끼' 뉴스1 05.22 6
10792 사회 '아방궁'이라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집, 이렇게 소박할 수가 오마이뉴스 05.22 5
10791 사회 '우리 땅' ..독도서 암석화 등 인공조형물 71기 새로 발견 뉴스1 05.22 5
10790 사회 [데일리안 여론조사] 국민 60% "홍문종·염동열 체포동의안 부결 잘못" 데일리안 05.22 6
10789 사회 南기자단, 정부수송기로 원산행..핵실험장 폐기식 참관할듯(종합2보) 머니투데이 05.22 4
10788 사회 통일부 "南취재진 명단 23일 다시 전달..남북 직항로 이동 가능" 아시아경제 05.22 5
10787 사회 나경원 비서 욕설·협박..중학생 "두려웠다" MBC 05.22 4
10786 사회 전자티켓도 받았는데..공항 가니 "예약 안 됐어요" SBS 05.22 6
10785 사회 연예인 촬영하려 공항 활보하는 홈마 골머리 한국일보 05.22 5
10784 사회 정동영 "北 풍계리 취재 거부, 빌미는 우리가 준 것" 노컷뉴스 05.22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