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6개 기초단체장 중 당선 5곳뿐..무너진 제3정당 '쇼크'

JTBC 0 167 2018.06.14 07:13

6·13 지방선거

[앵커]

이번 선거를 두고는 이른바 '제3정당'들의 무덤이 됐다…이런 평가도 나옵니다. 지역일꾼을 뽑는 기초단체장선거는 후보 경쟁력에 따라 군소정당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되기도 하는데, 이번에는 민주당이 시장·군수까지 싹쓸이를 하면서 군소정당들은 충격에 빠졌습니다. 특히 바른미래당은 제로, 즉 절멸이라는 표현까지 나왔습니다.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기초단체장도 더불어민주당이 사실상 싹쓸이했습니다.

기초단체 226곳 중 66.8%인 151곳에서 당선자를 낸 겁니다.

반면 기초단체 8곳에서 승리를 기대했던 민주평화당은 5곳만 건지는 데 그쳤고,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은 단 1곳에서도 승리를 거두지 못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일단 바른미래당과보다 좋은 성적을 낸 데에 의미를 부여합니다.

[조배숙/민주평화당 대표 : 의석수가 두 배나 되는 바른미래당의 성적과 비교하면 평화당의 선전은 매우 의미있는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은 물론 민주평화당도 핵심 지지기반이라 할 수 있는 호남에서까지 민주당의 기세에 눌렸습니다.

전북과 전남에서만 민주당이 24곳을 휩쓴 겁니다.

이 때문에 광주에서 당선자를 1명도 내지 못한 책임을 지고 바른미래당 권은희 시당위원장과 민주평화당의 김경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모든 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습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57 사회 美고교생들 인디언계 참전용사 면전서 "장벽세우라" 모욕 연합뉴스 01.20 4
9056 사회 손혜원 "부당압력 없었다"에 박물관선 "엄청난 압박" 연합뉴스 01.20 5
9055 사회 [단독]교권 추락에 교단 등지는 교사들..2월 명퇴신청 벌써 6039명 이데일리 01.20 4
9054 사회 '칼 든 남자' 신고에 "신고자 누구?"..경찰 대응 도마 위 SBS 01.20 5
9053 사회 세계최고령 남성 113세 日 노나카옹 별세..온천욕과 단 것 즐겨 연합뉴스 01.20 5
9052 사회 어쩌다 자식은 부모에게 행복 아닌 '짐'이 되었나 [다시 쓰는 인구론] 경향신문 01.20 5
9051 사회 [날씨] 먼지 가고 추위 온다..중북부·충북 '한파특보' 연합뉴스TV 01.20 3
9050 사회 "강사 고용안정 위한 법인데"..대학가, 대량해고 '초읽기' 경향신문 01.20 3
9049 사회 "1만원 인출도 본인 직접 와야"..우체국, 정신장애인 과도한 제약 한겨레 01.20 3
9048 사회 "너무 억울합니다"..5천만원 포드 차량 부순 차주의 사연 연합뉴스 01.20 4
9047 사회 손혜원, 탈당 의사 밝혔으나 지도부 만류..내일 기자회견(종합2보) 연합뉴스 01.19 5
9046 사회 내릴 때는 '살짝'만..한 대당 '5천 원' 더 남긴다 MBC 01.19 5
9045 사회 아기상어 빌보드 진출..세계적 인기에 소송까지 휘말려 MBN 01.19 4
9044 사회 극단적 선택 암시한 여행사 대표, 숨진 채 발견 연합뉴스 01.19 4
9043 사회 펄떡펄떡 '오징어회' 지금 맛보세요.."배마다 가득" MBC 01.19 4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