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 갑질로 막힌 제주 올레길, 시민에게 돌려달라"

뉴스1 0 65 06.14 07:13
서귀포시의 미래를 생각하는 모임과 서귀포시민연대가 14일 오후 서귀포시 중앙로터리 인근에서 '서귀포호텔 국유지 반환 청원'을 위한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서미모 제공) 2018.06.14/뉴스1 © News1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 = 한진그룹이 운영하는 서귀포칼호텔이 국·공유지를 무단 점용해 시민들의 출입을 제한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지역 시민단체들이 조속히 이를 도민과 관광객들의 품으로 돌려줄 것을 촉구했다.

서귀포시의 미래를 생각하는 모임(공동대표 윤봉택·허정옥)과 서귀포시민연대(공동대표 강영민·전재홍)는 14일 오후 3시부터 서귀포시 중앙로터리 인근에서 '서귀포칼호텔 부지 내 무단 점유용 및 형질변경도로 즉시 원상복구 청원'을 위한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두 단체는 이날 공개한 청원서를 통해 "공공도로 3필지가 서귀포칼호텔 정원 산책용으로 사용되는 것을 결연히 반대한다"며 "행정이 도로를 본래 목적에 맞게 원상회복시켜 시민과 관광객들이 자유롭게 통행할 수 있도록 조속히 조치해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두 단체는 "서귀포칼호텔이 공공도로 3필지를 무단 점용하는데다 점사용허가를 받아 사용하는 공유수면에 대해 방문객의 통행조차 금지하며 경관을 사유화하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해당 구간은 2007년 10월 올레코스에 포함되면서 개방이 이뤄졌지만, 2009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69)이 올레꾼들의 출입을 막도록 지시하면서 폐쇄됐다는 게 두 단체의 주장이다.

시민들의 항의에 서귀포시는 무단으로 사용한 부분에 대해서는 국유재산법 위반으로 적법한 조치를 하고, 출입을 통제한 허가 부지에 대해서는 개방을 요청하고 만약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허가가 만료되는 시점인 2020년 재허가를 주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약 10년간 출입 금지로 인해 경관을 자유롭게 보지 못한 시민들은 그동안 대기업의 횡포를 방관한 행정에도 책임을 물으며 적극적이고 조속한 처리를 요구하고 나섰다.

두 단체는 "무단 점유한 공공도로 3필지에 대해서는 경계 측량을 해서 원상복구시키고 시민들이 자유 통행할 수 있도록 이 구간의 도로 명칭을 거믄여길로 변경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공유수면 점용허가 부분에 대해서는 "구거를 매립해 테니스장을 만들었다. 충분한 사유지가 있었는데도 굳이 매립한 것은 공유수면의 공공성을 상실한 것"이라며 "원상복구시켜 도랑에 물이 흐르는 시민의 자연 생태 체험장으로 조성해달라"고 요구했다.

두 단체는 약 1000명에게 서명을 받은 뒤 청원서와 함께 15일 제주도지사에게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는 서미모 관계자는 "도민들뿐만 아니라 관광객들도 언론 보도를 통해 이미 서귀포칼호텔이 국유지를 사유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더라"며 "적극적으로 서명운동에 임해주고 있어 금새 1000명을 채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sy0104@news1.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35 사회 아무리 뽑아도 줄줄이 퇴사, 지옥이 따로 없다 오마이뉴스 08.19 5
8034 사회 불 끄고 스마트폰 보시나요? 실명 유발하는 '청색광' 조심! SBS 08.19 5
8033 사회 6년 만에 태풍 상륙할까..'솔릭' 관통 시 대부분 위험반경 JTBC 08.19 5
8032 사회 포항 '농약 고등어탕' 할머니 징역 5년.."살인 의도 있어" 연합뉴스 08.19 5
8031 사회 [이슈플러스] "너희 나라 돌아가" 혐오가 죄가 되지 않는 나라? JTBC 08.19 5
8030 사회 '박근혜 7시간' 모른다던 김기춘의 변신, 추악한 말로 오마이뉴스 08.19 8
8029 사회 횡단보도 막는 얌체 차량에 뿔난 보행자들 '다리 녹겠네' 오마이뉴스 08.19 5
8028 사회 성범죄 얼마나 심하면..美 호텔 종업원에 '비상단추' 지급 SBS 08.19 5
8027 사회 항공사 마일리지 써보니.."빙수가 무려 2만 4천 원" MBC 08.19 7
8026 사회 '출구조차 사라진다'..베네수엘라에 문 닫는 주변국들 경향신문 08.19 8
8025 사회 눈까지 뚜렷한 태풍 '솔릭'..한반도 직접 영향 가능성 SBS 08.18 13
8024 사회 차량 야적장에 밀려든 바닷물..BMW, 침수차량 판매 논란 SBS 08.18 14
8023 사회 복면 신도가 여성·아이 끌어내..대형교회 내분이 빚은 몸싸움 JTBC 08.18 16
8022 사회 코피 아난 별세에 전세계 충격 속 애도.."위대한 친구 잃었다" 연합뉴스 08.18 13
8021 사회 김지은, 법원 작심비판.."왜 내게는 묻고 안희정에겐 안 묻나" 연합뉴스 08.18 11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