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고장 났는데 경적 울려 화났다"..삽 휘두르고 주먹질

SBS 0 217 2018.06.14 07:13

<앵커>

도로 한가운데에서 뒤차 운전자를 폭행하고 삽을 휘두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자신의 차가 고장 나 멈춰있는데 뒤차가 경적을 울려 화가 났다는 겁니다.

김정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도로에 세워진 승용차 문을 거칠게 열더니 발길질을 합니다.

운전석에까지 올라타더니 주먹질을 합니다. 분이 풀리지 않는 듯 고함까지 지릅니다.

[김 모 씨 : 아 XX. 개XX. 오늘 죽었다 너는.]

이어 도로변 트럭에서 꺼내온 공사용 삽으로 승용차 유리창을 있는 힘껏 내리칩니다.

지난 11일 서울 상암동에서 35살 김 모 씨가 40대 운전자를 폭행했습니다.

자신의 차량에서 내린 김 씨는 차도를 가로질러 이곳 공사현장까지 이동한 뒤 공사현장 주변에 떨어져 있던 돌을 주워 던지기까지 했습니다.

경적을 울렸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전병환/서울상암파출소 소장 : 차량이 고장이 나서 차로에 정차했었는데, 그것을 모르고 뒤차가 경적을 울리니까 가해자가 화가 나서 (폭행했습니다).]

김 씨는 경찰이 출동하기 전까지 10여 분 넘게 난동을 부렸습니다.

[목격자 : 차 안으로 들어가서 한참 그 사람을 짓누르고. 사이 드미러를 발로 차고, 양쪽에 있는 사이드미러를 다 발로 찼어요.]

김 씨는 삽을 휘두르다 튄 유리 조각에 눈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 씨를 폭행과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하고 치료가 끝나는 대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세경, 영상편집 : 하성원)   

김정우 기자fact8@sbs.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57 사회 美고교생들 인디언계 참전용사 면전서 "장벽세우라" 모욕 연합뉴스 01.20 4
9056 사회 손혜원 "부당압력 없었다"에 박물관선 "엄청난 압박" 연합뉴스 01.20 5
9055 사회 [단독]교권 추락에 교단 등지는 교사들..2월 명퇴신청 벌써 6039명 이데일리 01.20 4
9054 사회 '칼 든 남자' 신고에 "신고자 누구?"..경찰 대응 도마 위 SBS 01.20 5
9053 사회 세계최고령 남성 113세 日 노나카옹 별세..온천욕과 단 것 즐겨 연합뉴스 01.20 5
9052 사회 어쩌다 자식은 부모에게 행복 아닌 '짐'이 되었나 [다시 쓰는 인구론] 경향신문 01.20 5
9051 사회 [날씨] 먼지 가고 추위 온다..중북부·충북 '한파특보' 연합뉴스TV 01.20 3
9050 사회 "강사 고용안정 위한 법인데"..대학가, 대량해고 '초읽기' 경향신문 01.20 3
9049 사회 "1만원 인출도 본인 직접 와야"..우체국, 정신장애인 과도한 제약 한겨레 01.20 3
9048 사회 "너무 억울합니다"..5천만원 포드 차량 부순 차주의 사연 연합뉴스 01.20 4
9047 사회 손혜원, 탈당 의사 밝혔으나 지도부 만류..내일 기자회견(종합2보) 연합뉴스 01.19 5
9046 사회 내릴 때는 '살짝'만..한 대당 '5천 원' 더 남긴다 MBC 01.19 5
9045 사회 아기상어 빌보드 진출..세계적 인기에 소송까지 휘말려 MBN 01.19 4
9044 사회 극단적 선택 암시한 여행사 대표, 숨진 채 발견 연합뉴스 01.19 4
9043 사회 펄떡펄떡 '오징어회' 지금 맛보세요.."배마다 가득" MBC 01.19 4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