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안녕' 죽음 앞둔 5살 딸과 작별 인사 나눈 부부

서울신문 0 201 07.10 20:45

[서울신문 나우뉴스]

엄마와 아빠가 촉촉히 젖은 눈시울로 영원히 잠들어버린 딸에게 작별인사를 건네고 있다. 옆에 있던 반려견도 쓸쓸한 눈빛을 감추지 못했다.

부모의 인생에서 자식을 먼저 떠나보내는 일 만큼 비통하고 절망적인 순간도 없다.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USA투데이, 영국 데일리메일, 뉴질랜드 헤럴드 등 외신은 뇌종양에 걸린 딸 조이 캐서린 다제트(5)와 마지막 작별 인사를 나눈 부부의 가슴 아픈 사연을 전했다.

뉴욕주 페어포트 출신의 조이는 2년 전 7월, 산재성 내재성 뇌교종(DIPG)진단을 받았다. DIPG는 암세포가 뇌 조직에 침투해 모든 기능을 상실하게 만드는 질환으로 현재 마땅한 치료법이 없다.

생기발랄했던 조이.

운동장에서 넘어져 며칠 동안 발을 절뚝거리던 딸이 일주일 후 한쪽 팔까지 움직일 수 없게 되자 엄마 케이시와 아빠 벤은 딸을 즉시 응급실로 데려갔다. 검사 결과, 조이는 4~10세 아이들에게 발생하는 희귀 종양에 걸렸고, 생존율이 1%미만에 불과하다는 선고가 내려졌다. 의사의 기대치보다는 오래 살았지만 결국 한 달 전부터 조이의 병세가 빠르게 악화되기 시작했다.

아빠 벤은 “지난 달 27일 이후 건강 상태가 나빠졌다. 조이의 수명을 연장하기 위해 여러 차례 항암 치료를 받아왔지만 더 이상 효과가 없음을 깨달았다”고 털어놓았다. 별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었던 아빠는 딸의 마지막 가는 길이 쓸쓸하지 않게 지역 사회 주민들, 가족과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했다.

아픈 딸 옆에서 함께 밤을 지새운 엄마, 아빠.

그러나 조이는 결국 지난 4일 엄마와 아빠 품에 안겨 잠든채 영원히 깨어나지 못했다. 부부는 “딸은 가장 좋아하는 영화 해리포터를 보던 도중에 숨을 거뒀다. 우리는 2년 간 딸과의 이별을 준비해왔지만 결코 충분하지 않았다. 조이는 그저 모두를 환하게 밝히는 빛 같은 아이였을 뿐”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하나뿐인 딸 조이가 떠나고 나서 부부는 여전히 딸의 치료비를 감당하는 중이다. 그런 부부를 돕기 위해 온라인 모금 사이트 ‘고 펀드미’가 개설돼 지금까지 37000달러(약 4100만원) 정도의 기금이 모였다.

한편 조이의 장례식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 9일 열렸다.

사진=페이스북(케이시 다제트)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773 사회 [단독]조작 의심까지..논란된 어린이집 부실급식 사진 중앙일보 11.13 4
12772 사회 [시나쿨파] 미국 드디어 중국의 급소를 정조준했다 뉴스1 11.13 3
12771 사회 아파트옥상서 친구 폭행, 추락해 숨지게 한 10대 4명 입건(종합) 뉴시스 11.13 3
12770 사회 서점 뛰어다니며 '찰칵'.. '홈마'들 극성에 애꿎은 시민만 불쾌 파이낸셜뉴스 11.13 4
12769 사회 박용진 "한국당, 유치원3법 심사 지연"..한국당 "명예훼손 법적조치" 뉴시스 11.13 4
12768 사회 "내 딸 두번 죽인 살인마.. 그런데도 사형이 안 되잖아요" [인터뷰] 국민일보 11.13 3
12767 사회 우리은하 옆에 숨어있던 대형 '유령은하' 발견 연합뉴스 11.13 3
12766 사회 뉴질랜드 앞바다에 나타난 8m짜리 '바다 괴물' 연합뉴스 11.13 4
12765 사회 우리 여객기 北상공 통과? 남북, 16일 항공 실무회의(종합) 뉴스1 11.13 2
12764 사회 맥도날드 직원에게 음식봉투 집어던진 '갑질 고객' 어떤 처벌받나? [일상톡톡 플러스] 세계일보 11.13 3
12763 사회 中 "北에 돈 보내지 마라"..대북 강경 선회한 듯 KBS 11.13 4
12762 사회 "양진호, 압수수색 미리 알고 대비"..내부자 폭로 나왔다 SBS 11.13 5
12761 사회 [여기는 중국] 땔감으로 쓰던 나무, 알고보니 억대 최고급 목재 서울신문 11.13 5
12760 사회 김병준도 나가라?..한국당, '도로 새누리당' 기로에 MBC 11.13 4
12759 사회 도피 중에도 '매월 450만 원 군인연금'..막을 방법 없나? SBS 11.13 4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