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승객 탄 버스에서 신체 노출하고 여성 성추행

연합뉴스TV 0 11 07.11 20:45

[앵커]

인천 시내를 오가는 한 버스 안에서 30대 여성이 50대로 추정되는 남성에게 성추행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남성은 당시 버스에 여러 승객들이 있었는데도, 주요 부위를 노출한 채 여성의 신체를 더듬었다고 피해자는 전했습니다.

박현우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퇴근 시간대, 버스를 기다리는 여성 옆으로 접근하는 한 남성,

잠시 뒤, 30대 여성 A씨를 따라 버스에 탑니다.

50대로 추정되는 남성 B씨는 통로를 사이에 두고 A씨의 옆 좌석에 앉은 뒤, A씨의 신체를 만지기 시작했습니다.

< A씨> "작정을 한 것 같아요. 통로를 사이에 두고 신체가 닿게끔, 손 뻗으면 닿을 수 있게 앉은 것 같아요. 팔 잡는 건 그러려니 했어요. 그런데 허벅지를 딱 잡으면서…"

A씨에 따르면 당시 버스에 다른 사람들이 있었는데도, B씨는 주요 부위를 노출한 채 A씨를 추행했습니다.

< A씨> "너무 기분이 나빴고 수치스러웠고…상습적인 것 같고, 저같은 피해자가 더이상 없었으면 좋겠기에 신고하게 됐어요. 복장도 특이하고 문신도 있고…다른 사람들보다 특이하잖아요. 그래서 금방 잡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A씨는 버스에서 내린 뒤 근처 지구대에 신고했지만, 신속한 추적이 이뤄지지 않아 해당 남성을 검거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용의자의 연령대가 50~60대로 추정된다는 점 외에, 다른 정보는 현재까지 없는 상황이라며, 해당 남성을 특정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70 사회 "전 재산인데" 보증금 떼이는 세입자들..'갭투자' 그림자 SBS 07.15 5
7769 사회 [단독] 병 던지고 욕설..'백화점 갑질女' 형사처벌 초읽기 매일경제 07.15 5
7768 사회 끓는 폭염, 이제 시작.."한 달 넘게 '가마솥 더위' 될 수도" SBS 07.15 6
7767 사회 ★♥ 찍힌 택배만 늦는 이유.."공짜노동" "수당포함" 갈등 SBS 07.15 6
7766 사회 [대표번호①] 공짜인 줄 알았는데..감쪽같이 돈 나가는 '대표번호' SBS 07.15 5
7765 사회 "안심하고 차 문 열고 싶어"..'문콕' 주차장 골치 KBS 07.15 6
7764 사회 [단독] "우리는 일 부부" 단속 피하려 염전노예와 거짓 혼인 국민일보 07.15 5
7763 사회 "내 땅 밟지 마" 주민 불편 가중..행정·경찰도 '나몰라' KBS 07.15 5
7762 사회 [대표번호②] 무료 번호 있어도 꼭꼭 숨겼다..5900억 '소비자 부담' SBS 07.15 6
7761 사회 'KTX' 에어컨 고장 또 고장..지옥의 '찜통 열차' 두시간 YTN 07.15 5
7760 사회 한국인 2천 명 뱃속 미생물 봤더니.. MBC 07.14 9
7759 사회 어선마다 한가득..중국산보다 싸진 '국산 새꼬막' SBS 07.14 7
7758 사회 [퀴어축제 가보니] 퀴어퍼레이드 중간 기독교 단체 난입..일정 지연돼 서울경제 07.14 8
7757 사회 "너희도 세월호 애들처럼 될거야" 막말 고교 교사 직위해제 연합뉴스 07.14 7
7756 사회 "상품 99%가 중국산" 베트남서 적발된 '짝퉁 한국매장' 무무소 연합뉴스 07.14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