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배 강해진 태풍 '마리아' 중국 강타..58만명 대피 '피해 속출'

JTBC 0 172 07.12 07:13

[앵커]

제8호 태풍 마리아가 중국에 상륙하면서 최소 10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고 수십만명이 대피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세력이 3배 가까이 늘어 피해가 더 커졌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파도가 4층 건물 위로 솟구칩니다.

부두에 정박한 배들은 금방이라도 뒤집힐 듯 위태롭습니다.

해수면이 4m 넘게 높아지면서 거리는 물바다가 됐습니다.

중국에 상륙한 8호 태풍 마리아의 위력입니다.

폭우와 함께 순간 풍속 56.1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을 동반했습니다.

저장성 원저우시에서는 남성 1명이 도로 표지판에 깔려 숨졌고 상산현에서는 배가 뒤집혀 9명이 실종됐습니다.

푸젠성과 저장성을 오가는 수백편의 열차도 멈췄고 푸저우 창러 국제공항에서는 178대의 항공기가 결항했습니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58만 명이 대피한 가운데 현재까지 집계된 피해액이 최소 820억 원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소형급으로 발생한 마리아의 위력이 커진 것은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중국으로 향하는 동안 뜨거워진 바다에서 열에너지를 흡수해 중형급으로 성장했습니다.

발생 이틀 만에 풍속은 초속 18m에서 50m로 거세졌고 상륙 직전에도 42m로 위력을 유지했습니다.

중국 기상대는 마리아가 오늘 새벽 소멸하면서 남긴 비구름의 영향으로 푸젠성과 장시성 일대에 폭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773 사회 [단독]조작 의심까지..논란된 어린이집 부실급식 사진 중앙일보 11.13 4
12772 사회 [시나쿨파] 미국 드디어 중국의 급소를 정조준했다 뉴스1 11.13 3
12771 사회 아파트옥상서 친구 폭행, 추락해 숨지게 한 10대 4명 입건(종합) 뉴시스 11.13 3
12770 사회 서점 뛰어다니며 '찰칵'.. '홈마'들 극성에 애꿎은 시민만 불쾌 파이낸셜뉴스 11.13 4
12769 사회 박용진 "한국당, 유치원3법 심사 지연"..한국당 "명예훼손 법적조치" 뉴시스 11.13 4
12768 사회 "내 딸 두번 죽인 살인마.. 그런데도 사형이 안 되잖아요" [인터뷰] 국민일보 11.13 3
12767 사회 우리은하 옆에 숨어있던 대형 '유령은하' 발견 연합뉴스 11.13 3
12766 사회 뉴질랜드 앞바다에 나타난 8m짜리 '바다 괴물' 연합뉴스 11.13 4
12765 사회 우리 여객기 北상공 통과? 남북, 16일 항공 실무회의(종합) 뉴스1 11.13 2
12764 사회 맥도날드 직원에게 음식봉투 집어던진 '갑질 고객' 어떤 처벌받나? [일상톡톡 플러스] 세계일보 11.13 3
12763 사회 中 "北에 돈 보내지 마라"..대북 강경 선회한 듯 KBS 11.13 4
12762 사회 "양진호, 압수수색 미리 알고 대비"..내부자 폭로 나왔다 SBS 11.13 5
12761 사회 [여기는 중국] 땔감으로 쓰던 나무, 알고보니 억대 최고급 목재 서울신문 11.13 5
12760 사회 김병준도 나가라?..한국당, '도로 새누리당' 기로에 MBC 11.13 4
12759 사회 도피 중에도 '매월 450만 원 군인연금'..막을 방법 없나? SBS 11.13 4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