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배 강해진 태풍 '마리아' 중국 강타..58만명 대피 '피해 속출'

JTBC 0 20 07.12 07:13

[앵커]

제8호 태풍 마리아가 중국에 상륙하면서 최소 10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고 수십만명이 대피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세력이 3배 가까이 늘어 피해가 더 커졌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파도가 4층 건물 위로 솟구칩니다.

부두에 정박한 배들은 금방이라도 뒤집힐 듯 위태롭습니다.

해수면이 4m 넘게 높아지면서 거리는 물바다가 됐습니다.

중국에 상륙한 8호 태풍 마리아의 위력입니다.

폭우와 함께 순간 풍속 56.1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을 동반했습니다.

저장성 원저우시에서는 남성 1명이 도로 표지판에 깔려 숨졌고 상산현에서는 배가 뒤집혀 9명이 실종됐습니다.

푸젠성과 저장성을 오가는 수백편의 열차도 멈췄고 푸저우 창러 국제공항에서는 178대의 항공기가 결항했습니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58만 명이 대피한 가운데 현재까지 집계된 피해액이 최소 820억 원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소형급으로 발생한 마리아의 위력이 커진 것은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중국으로 향하는 동안 뜨거워진 바다에서 열에너지를 흡수해 중형급으로 성장했습니다.

발생 이틀 만에 풍속은 초속 18m에서 50m로 거세졌고 상륙 직전에도 42m로 위력을 유지했습니다.

중국 기상대는 마리아가 오늘 새벽 소멸하면서 남긴 비구름의 영향으로 푸젠성과 장시성 일대에 폭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428 사회 원룸 월세 밀린 20대 숨진지 넉달만에 백골로 발견 뉴스1 07.17 3
11427 사회 광주 '찜통버스' 의식불명 유치원생 엄마 "제 자식처럼 살폈다면.." 중앙일보 07.17 3
11426 사회 9인승 작은 통학차인데 어찌 못봤을까..폭염방치 숨진 4살 부검 연합뉴스 07.17 3
11425 사회 연소득 3,600만원 이하 맞벌이 가구에 근로장려금 300만원 지급 한국일보 07.17 4
11424 사회 돈스코이호엔 정말 금괴 200톤이 실려있을까?..'150조 보물선'의 의문점들 아시아경제 07.17 3
11423 사회 "마린온, 고작 10미터 날고 쾅! 조종사는 베테랑 중 베테랑" 노컷뉴스 07.17 4
11422 사회 5살 신입생 수십 명 받고 4개월 만에 폐원 공지한 유명 사립유치원 한겨레 07.17 3
11421 사회 현직 어린이집 원장 "동두천 차량 사고 막을 기회 3번 있었다" 이데일리 07.17 3
11420 사회 [단독]물 펑펑 '신촌 물총축제'..100톤 쓰고도 수도요금 고작 21만원 헤럴드경제 07.17 3
11419 사회 "외국인 도촬이 '감성'이라니요?" 머니투데이 07.17 4
11418 사회 물에 빠진 아이, 대기하던 엄마 손에 구조..수영장 안전 구멍 JTBC 07.17 11
11417 사회 "투스타도 중령 앞에 벌벌"..기무사 개혁 왜 무산돼왔나 JTBC 07.17 12
11416 사회 퇴근길 찜통 지하철서 '추워요' 민원이.. 기관사들은 괴롭다 국민일보 07.17 10
11415 사회 1천260억원 투입된 중국 영화, 82억 벌고 사흘 만에 종영 연합뉴스 07.17 10
11414 사회 "이탈리아 토리노의 예수 수의 핏자국 절반은 가짜" 연합뉴스 07.17 10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