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배 강해진 태풍 '마리아' 중국 강타..58만명 대피 '피해 속출'

JTBC 0 14 07.12 07:13

[앵커]

제8호 태풍 마리아가 중국에 상륙하면서 최소 10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고 수십만명이 대피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세력이 3배 가까이 늘어 피해가 더 커졌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파도가 4층 건물 위로 솟구칩니다.

부두에 정박한 배들은 금방이라도 뒤집힐 듯 위태롭습니다.

해수면이 4m 넘게 높아지면서 거리는 물바다가 됐습니다.

중국에 상륙한 8호 태풍 마리아의 위력입니다.

폭우와 함께 순간 풍속 56.1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을 동반했습니다.

저장성 원저우시에서는 남성 1명이 도로 표지판에 깔려 숨졌고 상산현에서는 배가 뒤집혀 9명이 실종됐습니다.

푸젠성과 저장성을 오가는 수백편의 열차도 멈췄고 푸저우 창러 국제공항에서는 178대의 항공기가 결항했습니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58만 명이 대피한 가운데 현재까지 집계된 피해액이 최소 820억 원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소형급으로 발생한 마리아의 위력이 커진 것은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중국으로 향하는 동안 뜨거워진 바다에서 열에너지를 흡수해 중형급으로 성장했습니다.

발생 이틀 만에 풍속은 초속 18m에서 50m로 거세졌고 상륙 직전에도 42m로 위력을 유지했습니다.

중국 기상대는 마리아가 오늘 새벽 소멸하면서 남긴 비구름의 영향으로 푸젠성과 장시성 일대에 폭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70 사회 "전 재산인데" 보증금 떼이는 세입자들..'갭투자' 그림자 SBS 07.15 5
7769 사회 [단독] 병 던지고 욕설..'백화점 갑질女' 형사처벌 초읽기 매일경제 07.15 5
7768 사회 끓는 폭염, 이제 시작.."한 달 넘게 '가마솥 더위' 될 수도" SBS 07.15 6
7767 사회 ★♥ 찍힌 택배만 늦는 이유.."공짜노동" "수당포함" 갈등 SBS 07.15 6
7766 사회 [대표번호①] 공짜인 줄 알았는데..감쪽같이 돈 나가는 '대표번호' SBS 07.15 5
7765 사회 "안심하고 차 문 열고 싶어"..'문콕' 주차장 골치 KBS 07.15 6
7764 사회 [단독] "우리는 일 부부" 단속 피하려 염전노예와 거짓 혼인 국민일보 07.15 5
7763 사회 "내 땅 밟지 마" 주민 불편 가중..행정·경찰도 '나몰라' KBS 07.15 5
7762 사회 [대표번호②] 무료 번호 있어도 꼭꼭 숨겼다..5900억 '소비자 부담' SBS 07.15 6
7761 사회 'KTX' 에어컨 고장 또 고장..지옥의 '찜통 열차' 두시간 YTN 07.15 5
7760 사회 한국인 2천 명 뱃속 미생물 봤더니.. MBC 07.14 9
7759 사회 어선마다 한가득..중국산보다 싸진 '국산 새꼬막' SBS 07.14 7
7758 사회 [퀴어축제 가보니] 퀴어퍼레이드 중간 기독교 단체 난입..일정 지연돼 서울경제 07.14 8
7757 사회 "너희도 세월호 애들처럼 될거야" 막말 고교 교사 직위해제 연합뉴스 07.14 7
7756 사회 "상품 99%가 중국산" 베트남서 적발된 '짝퉁 한국매장' 무무소 연합뉴스 07.14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