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文대통령 지지율 50%대 추락 이유는 '민생 불안'..靑 '자성'

뉴시스 0 167 08.09 07:13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8월 6일~8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507명을 조사해 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5.2%p 하락한 58.0%이다.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인 58%를 기록했다. 당선 직후 80%대를 기록하며 고공행진을 하던 지지율이 취임 후 1년3개월여가 지난 현 시점에서 50%대로 뚝 떨어진 배경에 이목이 쏠린다.

이는 최근 두 자릿수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안이 확정되고 52시간 노동시간 단축 등으로 '민생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돌아선 민심이 큰 몫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른바 민생에 빨간불이 켜진 것이다.

청와대는 이에 따라 이날 오전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지지율 최저치 관련 보고를 받은 후 민생 문제에 대한 정부의 대응책 등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현안브리핑에서 BMW 사태, 폭염 속 전기요금 문제 등을 거론하며 "요즘 몇 가지 논의되는 쟁점들에 대해 정부가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을 하고 있는지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6~8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만4967명을 대상으로 집계한 결과, 문 대통령의 취임 66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 대비 5.2%p 내린 58%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취임 이후 최저치다.

이번 하락은 정부가 발표한 전기요금 인하 방식이 한시적 누진제 완화 수준에 이르면서 부정적 평가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됐다. 결국 전기료 고지서를 받아든 서민들의 지갑에 빨간불이 켜지자 고스란히 지표로 나타난 셈이다.

앞서 문 대통령 지지율은 당선 직후 80%대를 상회하는 수치로 출발해 70~80%대에서 단기간 등락만 보이며 취임 100일 내내 고공행진을 유지해왔다.

상승세를 타던 지지율이 처음으로 60%대로 떨어진 것은 취임 넉 달째인 지난해 9월이다. 북한이 핵미사일 위협 수위를 점점 높이면서 불거진 안보불감증과 청와대 인사 낙마로 인한 부실한 인사 검증시스템이 직격타로 작용했다.

그러나 한미 정상회담과 동남아 순방 등의 정상 외교 성과에 힘입어 70%대 반열에 다시 올라섰고 연초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70%대 지지율을 탄탄하게 유지했다.

암호화폐 대응 혼선 논란과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논란으로 지난 1월 4주차에는 취임 후 최저치 지지율 60.8%를 찍기도 했지만 취임 1주년 즈음 열린 남북 정상회담 성과로 지지율은 70%대를 회복, 북미 정상회담 등 외교적 성과에 힘입어 고공행진은 더욱 탄력을 받았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누진제와 드루킹 사건 등의 영향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60% 아래로 떨어졌다.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시민들 뒤로 청와대가 보이고 있다. 2018.08.09. scchoo@newsis.com

그러나 외교·대북 성과에도 불구하고 내년도 두 자릿수 최저임금 인상안 논란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등 일선 현장에서의 고충이 커지면서 지난 7월부터 지지율이 60%대 초반까지 내림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7월 연속 하락세 분위기 속에서 8월 1주차 지지율이 63.2%를 기록하며 상승세로 돌아선 듯 했지만 1주일 만에 큰 폭으로 하락하며 58%라는 최저치를 기록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6일 정례브리핑에서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으나 경제·민생 문제가 새 정부 출범 2년 차 국정 변수로 작용한 상황에서 이번 최저치에 대해 나름의 고심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여름휴가에서 복귀한 대통령이 '혁신성장' 등을 화두로 꺼내 들며 경제 이슈에 매진하고 있는 것도 맥을 같이한다. 2기 국정 운영의 최우선 과제는 '민생 불안 해소'가 관건일 것으로 전망된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 주제와 관련 "대통령이 하고 있는 규제 개혁 문제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며 혁신 성장을 위한 규제 완화에도 가속도를 낼 것을 예고했다.

이번 집계는 6~8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만4967명에 통화를 시도, 최종 1507명이 답해 6%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지난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rediu@newsis.com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495 사회 하루 숲 속 생활 뒤 스트레스 측정하자..놀라운 결과 SBS 10.20 5
12494 사회 中 관광객 본격 귀환 신호탄?.."'롯데'는 안 가요" SBS 10.20 3
12493 사회 'PC방 살인' 파장.."심신미약 감형 반대" 커지는 여론 JTBC 10.20 4
12492 사회 [단독] 딸 잃은 부모의 호소.."심신미약으로 처벌 약화 안 돼" MBN 10.20 3
12491 사회 오십대에 떠나는 어학연수.. 강남역에서부터 털렸다 오마이뉴스 10.20 4
12490 사회 "비 오면 어깨 찌릿찌릿"..'고압선'에 갇힌 마을 SBS 10.20 3
12489 사회 [로드맨] '짓지도 않은 집' 사세요..'아파트 선분양' MBC 10.20 3
12488 사회 김해 원룸서 불..4살 아이 숨지고 7명 부상(종합) 연합뉴스 10.20 3
12487 사회 400억 들여 도입한 무인정찰기..'애물단지' 된 이유 SBS 10.20 3
12486 사회 집배원 초과수당 줄이기 '꼼수'..'비정규직→공무원' 둔갑 KBS 10.20 3
12485 사회 [그것을 알려주마] "전세 계약 만료 전 이사, 복비는 누가 내야하죠?" 파이낸셜뉴스 10.19 7
12484 사회 '30만원짜리' 개, 병원비 아까워 안락사 한다고요? 한겨레 10.19 7
12483 사회 "매년 2000개를 먹었다고?"..'플라스틱 소금'에 먹거리 공포 확산 아시아경제 10.19 7
12482 사회 원장이 어린이집 관리 않거나, 교사 자주 그만두면 "아동학대 의심을" 한국일보 10.19 7
12481 사회 "월세 밀리면 문잠궈"..집없이 떠도는 사람들 연합뉴스TV 10.19 7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