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증-진술 다르다" 지적에 당황한 드루킹, 김경수 앞 횡설수설

연합뉴스 0 169 08.10 20:45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이것은 제가 작성한 문건이 아닙니다. 저는 이런 문건을 본 적이 없습니다."

지난 10일 새벽. '드루킹' 김동원씨의 다급한 목소리가 허익범 특별검사팀 영상녹화조사실에 울려 퍼졌다. 자신의 진술이 스스로 쓴 문건의 내용과 배치되자 당황한 나머지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11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특검이 지난 9일 오후 10시 30분부터 이튿날 오전 2시까지 진행한 김 지사와 드루킹의 대질신문에서는 이처럼 드루킹이 논리적 허점을 드러내거나 진술을 번복하는 장면이 수차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질 조사에서 드루킹은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 청탁을 어떤 식으로 했느냐"는 특검의 질문에 "김 지사가 아닌 그의 보좌관 한모씨에게 전달했다"고 답했다. 청탁 시점도 기존에 알려진 2017년 6월 7일보다 늦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특검은 드루킹이 그해 12월 14일 작성한 문건을 제시하며 설명을 요구했다. 문건에는 "6월 7일 의원회관에서 '바둑이'를 만나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바둑이는 드루킹 일당이 김 지사를 칭하는 은어다.

이 문건을 읽은 드루킹은 자신의 직전 진술과 상반되는 내용이 나오자 한동안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처음 보는 문건"이라며 잡아떼기도 했다. 그는 한참이 지나서야 "제가 문건에 잘못 기재했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사실상 진술과 문건 양쪽의 신빙성을 모두 흔든 것이다.

제목이 없는 A4 용지 한 장 분량의 이 문건에는 드루킹이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청탁한 경과가 담겼다. 일본이 2018년 침몰하기 때문에 오사카 총영사를 통해 재일교포와 일본 기업을 북한 개성공단으로 이주시키자는 계획 등도 적혔다.

'드루킹' 소환, 김경수 지사와 대질하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9일 오후 '드루킹' 김동원 씨가 서울 강남구 허익범 특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2018.8.9 yatoya@yna.co.kr

드루킹은 2016년 11월 9일 김 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를 한 뒤 김 지사로부터 회식비 100만원을 받았다는 기존 진술 역시 답변을 거부하는 식으로 사실상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 측은 "김 지사에게 100만원을 받은 사실이 있느냐"고 거듭 캐물었지만 드루킹은 끝까지 침묵을 지켰다. 특검은 그간 이 돈을 김 지사의 격려금이자 댓글조작 '공모 의사'를 확실히 보여주는 핵심 단서로 여겼다. 김 지사는 "100만원을 준 사실이 없다"고 진술했다.

다만, 특검은 드루킹의 진술에 의존하는 수사는 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그간 확보한 물증으로도 김 지사의 혐의를 입증하는 데 충분하다는 것이다. 특검은 대질 조사 내용을 면밀히 분석한 뒤 조만간 김 지사의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banghd@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495 사회 하루 숲 속 생활 뒤 스트레스 측정하자..놀라운 결과 SBS 10.20 5
12494 사회 中 관광객 본격 귀환 신호탄?.."'롯데'는 안 가요" SBS 10.20 3
12493 사회 'PC방 살인' 파장.."심신미약 감형 반대" 커지는 여론 JTBC 10.20 4
12492 사회 [단독] 딸 잃은 부모의 호소.."심신미약으로 처벌 약화 안 돼" MBN 10.20 3
12491 사회 오십대에 떠나는 어학연수.. 강남역에서부터 털렸다 오마이뉴스 10.20 4
12490 사회 "비 오면 어깨 찌릿찌릿"..'고압선'에 갇힌 마을 SBS 10.20 3
12489 사회 [로드맨] '짓지도 않은 집' 사세요..'아파트 선분양' MBC 10.20 3
12488 사회 김해 원룸서 불..4살 아이 숨지고 7명 부상(종합) 연합뉴스 10.20 3
12487 사회 400억 들여 도입한 무인정찰기..'애물단지' 된 이유 SBS 10.20 3
12486 사회 집배원 초과수당 줄이기 '꼼수'..'비정규직→공무원' 둔갑 KBS 10.20 3
12485 사회 [그것을 알려주마] "전세 계약 만료 전 이사, 복비는 누가 내야하죠?" 파이낸셜뉴스 10.19 6
12484 사회 '30만원짜리' 개, 병원비 아까워 안락사 한다고요? 한겨레 10.19 6
12483 사회 "매년 2000개를 먹었다고?"..'플라스틱 소금'에 먹거리 공포 확산 아시아경제 10.19 6
12482 사회 원장이 어린이집 관리 않거나, 교사 자주 그만두면 "아동학대 의심을" 한국일보 10.19 6
12481 사회 "월세 밀리면 문잠궈"..집없이 떠도는 사람들 연합뉴스TV 10.19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