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0만리터를 4천리터로..송유관공사 119 화재 신고도 '부실'

JTBC 0 163 2018.10.11 07:13

[앵커]

고양시 저유소 화재 이후에 모든 초점은 한 스리랑카인에게 집중된 바가 있죠. 그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저유소의 안전 관리 문제가 수면 위로 오르고 있는 중입니다. JTBC가 119 신고 녹취록을 입수해서 본 결과 우왕좌왕하며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저장된 휘발유가 440만L임에도 불구하고, 관리 직원은 4000L라고 신고한 사실도 담겨 있습니다. 그마저도 최초 신고자인 농민보다 1분여 늦게 신고한 것입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7일 오전 10시 57분.

자신을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라고 밝힌 사람이 "저희 탱크에 불이 났다"고 119에 신고합니다.

119는 "휘발유 보관량이 얼마나 되느냐"고 질문합니다.

신고자는 계속 말을 더듬다가 "지금 한 4000L 된다"고 답합니다.

119가 4000L의 양을 재확인하면서, 탱크의 종류를 묻자 신고자는 "휘발유 탱크다. 얼른 와 달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당시 휘발유 탱크에는 440만L가 보관 중이었습니다.

유류 화재 사고에서 매우 중요한 정보인 유류의 양을 1000분의 1수준으로 신고한 셈입니다.

또 공사 측의 신고가 있기 1분여 전에는 농민으로 추정되는 사람의 최초 신고가 있었습니다.

신고자는 처음부터 "저유소에 불이 났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119는 "송유관공사에서 불이 난 것이냐?"고 확인을 하고도, 여러 차례 추가 질문을 던졌습니다.

신고자가 답답해하며 "아니 기름 탱크가 터졌으니까 와보셔야죠"라고 말을 한 뒤에야 119는 출동 지령을 내렸습니다.

[홍익표/의원 (국회 행정안전위원) : 인근 주민보다 1분 늦게 119에 신고를 했고요. 가장 중요한 정보인 실제 저장소에 있었던 양을 잘못 신고하면서, 초기 대응에 잘못 대응할 수 있는 중대한 과오를 저질렀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877 사회 英여객기, '제트기류' 덕에 초음속 비행..기장 "내 평생 최고의 순풍" 뉴시스 02.19 9
13876 사회 WSJ "김정은, 대미·대남 외교 반대파 50~70명 숙청" 한국일보 02.19 11
13875 사회 MB "확인된 병만 9개" 석방 요청..'돌연사 위험' 주장도 뉴스1 02.19 9
13874 사회 저축은행 대출 60조원, 부실사태 수준.."폐업 전 자영업자 몰려"(종합) 아시아경제 02.19 12
13873 사회 "제발 좀 내주세요"..학생회비 납부 호소하는 '위기의 총학' 헤럴드경제 02.19 10
13872 사회 캐나다 식당서 10달러 음식에 팁 800달러 남긴 손님 화제 연합뉴스 02.19 11
13871 사회 인터넷방송 BJ에게 성폭행당한 시청자 격분해 흉기 휘둘러 연합뉴스 02.19 11
13870 사회 文대통령이 5·18 유공자?.."동명이인, 다른 사람" 시사저널 02.19 13
13869 사회 '금리상승폭 2%p로 묶는' 주택대출 첫 도입..기존 대출자도 가능 연합뉴스 02.19 14
13868 사회 장애인주차장에 불법주차한 경찰 단속차는 '누가 단속' 뉴스1 02.19 12
13867 사회 왜 '100층'까지 안 짓고..모두 '49층'에서 멈출까 MBC 02.19 5
13866 사회 왜 모든 청년에게 50만 원씩 지급?..실험 성공할까? KBS 02.19 4
13865 사회 낙태 논란에 '극단선택 암시' 류지혜 자택서 발견 '무사' 연합뉴스 02.19 5
13864 사회 음주단속 경찰 2명 치고 달아난 운전자..잡고 보니 '만취' SBS 02.19 5
13863 사회 학교 대신 학원으로 등원..강남 고교생들 '자퇴 러시', 왜? 동아일보 02.19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