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0만리터를 4천리터로..송유관공사 119 화재 신고도 '부실'

JTBC 0 113 10.11 07:13

[앵커]

고양시 저유소 화재 이후에 모든 초점은 한 스리랑카인에게 집중된 바가 있죠. 그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저유소의 안전 관리 문제가 수면 위로 오르고 있는 중입니다. JTBC가 119 신고 녹취록을 입수해서 본 결과 우왕좌왕하며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저장된 휘발유가 440만L임에도 불구하고, 관리 직원은 4000L라고 신고한 사실도 담겨 있습니다. 그마저도 최초 신고자인 농민보다 1분여 늦게 신고한 것입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7일 오전 10시 57분.

자신을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라고 밝힌 사람이 "저희 탱크에 불이 났다"고 119에 신고합니다.

119는 "휘발유 보관량이 얼마나 되느냐"고 질문합니다.

신고자는 계속 말을 더듬다가 "지금 한 4000L 된다"고 답합니다.

119가 4000L의 양을 재확인하면서, 탱크의 종류를 묻자 신고자는 "휘발유 탱크다. 얼른 와 달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당시 휘발유 탱크에는 440만L가 보관 중이었습니다.

유류 화재 사고에서 매우 중요한 정보인 유류의 양을 1000분의 1수준으로 신고한 셈입니다.

또 공사 측의 신고가 있기 1분여 전에는 농민으로 추정되는 사람의 최초 신고가 있었습니다.

신고자는 처음부터 "저유소에 불이 났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119는 "송유관공사에서 불이 난 것이냐?"고 확인을 하고도, 여러 차례 추가 질문을 던졌습니다.

신고자가 답답해하며 "아니 기름 탱크가 터졌으니까 와보셔야죠"라고 말을 한 뒤에야 119는 출동 지령을 내렸습니다.

[홍익표/의원 (국회 행정안전위원) : 인근 주민보다 1분 늦게 119에 신고를 했고요. 가장 중요한 정보인 실제 저장소에 있었던 양을 잘못 신고하면서, 초기 대응에 잘못 대응할 수 있는 중대한 과오를 저질렀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088 사회 "요들연습 같이 했는데 여학생 경매라니..기 막혀" 노컷뉴스 12.11 4
13087 사회 '문재인표 정규직 전환1호' 인천공항 옛 비정규직 파업 초읽기 연합뉴스 12.11 4
13086 사회 제주 애월 해안가서 20대 남성 숨진 채 발견..'상의 벗겨진 채 부패' 이데일리 12.11 4
13085 사회 강남 대종빌딩..'붕괴 위험'에도 "직원들은 출근" 아시아경제 12.11 4
13084 사회 '김부선 스캔들' 이재명 판정승.."사진 한장 없었다" 연합뉴스 12.11 3
13083 사회 北김일성 부인 김성애 사망 확인..통일부 "관련 동향 있다" 연합뉴스 12.11 4
13082 사회 구경은 매장·구매는 온라인.."1만 6천 명 일자리 잃어" MBC 12.11 4
13081 사회 "박근혜 구속해야 하나"..석방 얘기 꺼내는 정치인들 왜? SBS 12.11 3
13080 사회 '전 과목 100점 만점에 10점'..학업 포기 다문화 중고생 급증 KBS 12.11 4
13079 사회 4인가족 한 달 식비가 45만원, 김치만 먹냐고요? 오마이뉴스 12.11 4
13078 사회 컨테이너에 방치된 유해 260여 구.. 중단된 진실 규명 KBS 12.11 4
13077 사회 인도 재벌 딸의 "정말 미친 결혼식"..다이애나비 결혼식 비용 맞먹어 헤럴드경제 12.11 5
13076 사회 삼바 주식 재개되자마자 급등.."기업에 잘못된 메시지 우려" SBS 12.11 4
13075 사회 300만년전 돌아가는 지구.."2030년, 4도 더 뜨거워진다" 뉴스1 12.11 4
13074 사회 이재명 '기소'-김혜경씨 의혹 '무혐의'..검찰 판단 근거는 JTBC 12.11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