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에게 버릇없다'며 남편 살해한 아내, 시부모 선처로 감형

연합뉴스 0 165 2018.12.06 07:13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자신의 아버지에게 버릇없이 군다는 이유로 남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아내가 항소심에서 감형받았다.

법원은 아들을 잃어버린 시부모가 며느리를 용서해줬다는 것을 감형의 주된 이유로 들었다.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는 상해치사 혐의로 기소된 안모(37)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안씨는 지난해 11월 남편 A씨를 흉기로 한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평소 남편과 가정불화를 겪어 온 안씨는 남편이 자신의 아버지와 대화하던 중 언성을 높이는 등 불손한 태도를 보이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남편에게 중한 상해를 입혀 사망케 한 것으로 아무리 무거운 형을 받더라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멀쩡한 아들을 잃어버린 부모의 애통한 심정을 생각해도, 쉽게 선처할 수 없는 큰 죄를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원래 남편을 살해하려던 것은 아니었고, '욱' 하는 마음에 흉기를 휘둘렀다가 우연히 안 좋은 일이 겹친 것으로 생각된다"며 "법정에서도 계속 울며 죄송하다며 반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씨 측이 남편의 사망에 병원의 과실이 있을 수 있다고 주장한 것을 두고도 "병원에서 안 죽을 것이라고 했는데 갑자기 새벽에 사망했다고 하니 '우리 남편을 살려냈어야지'라는 생각에 다툰 것으로 생각된다"며 "그런 주장을 충분히 할 만한 상황이었다고 공감된다"고 헤아렸다.

특히 재판부는 "시어머니가 용서하지 않았다면 1심처럼 무거운 형을 선고하려고 했는데, 며느리가 죽일 듯이 미웠을 텐데도 용서해주셨다"며 "시부모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형을 약간 삭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선고를 듣는 중에도 계속 흐느끼던 안씨는 허리를 숙여 인사하고 법정을 빠져나갔다.

sncwook@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958 사회 사립유치원 사들여 국공립화 속도..교사 800명 해고 위기 SBS 07:13 6
14957 사회 "잠안자고 수시 호출..트럼프 에어포스원 수행은 포로 생활" 연합뉴스 07:13 6
14956 사회 도로 위 낙하물에 '수리비 1천만 원'..책임 떠안는 운전자 SBS 07:13 5
14955 사회 [날씨] 주말 내내 30도 넘는 더위..월요일 비 내리며 '뚝' SBS 07:13 5
14954 사회 [로드맨] 내년 7월, 내 집 앞 공원이 사라진다? MBC 07:13 6
14953 사회 시멘트 담장으로 막은 통학로..알고 보니 국유지 채널A 07:13 6
14952 사회 트럼프 코털 건드린 '드론 공습'.."중동에 미군 추가 파병" SBS 07:13 6
14951 사회 태국 항구 정박중인 한국 해운사 소속 선박에서 컨테이너 폭발 연합뉴스 07:13 5
14950 사회 자외선 차단제 하나면 안심? 자주 안 바르면 역효과 난다 SBS 07:13 6
14949 사회 광화문 나온 한국당, 세월호 집회 '방해' 논란.."소음 지나쳐" 연합뉴스 07:13 5
14948 사회 조진래 전 국회의원 함안서 숨진 채 발견 연합뉴스 05.24 4
14947 사회 조진래 전 국회의원 숨진 채 발견(종합) 연합뉴스 05.24 5
14946 사회 미, 화웨이 때리기 왜?.."지금 중국 기술굴기 못 막으면 실리콘밸리 무너질 것" 한겨레 05.24 4
14945 사회 강경화 "기밀유출 용납없다..日외교결례 도움안돼" 머니투데이 05.24 4
14944 사회 이란 전투기 추락 침묵 뒤엔..美무기로 美와 싸우는 역설 중앙일보 05.24 4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