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에게 버릇없다'며 남편 살해한 아내, 시부모 선처로 감형

연합뉴스 0 97 2018.12.06 07:13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자신의 아버지에게 버릇없이 군다는 이유로 남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아내가 항소심에서 감형받았다.

법원은 아들을 잃어버린 시부모가 며느리를 용서해줬다는 것을 감형의 주된 이유로 들었다.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는 상해치사 혐의로 기소된 안모(37)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안씨는 지난해 11월 남편 A씨를 흉기로 한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평소 남편과 가정불화를 겪어 온 안씨는 남편이 자신의 아버지와 대화하던 중 언성을 높이는 등 불손한 태도를 보이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남편에게 중한 상해를 입혀 사망케 한 것으로 아무리 무거운 형을 받더라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멀쩡한 아들을 잃어버린 부모의 애통한 심정을 생각해도, 쉽게 선처할 수 없는 큰 죄를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원래 남편을 살해하려던 것은 아니었고, '욱' 하는 마음에 흉기를 휘둘렀다가 우연히 안 좋은 일이 겹친 것으로 생각된다"며 "법정에서도 계속 울며 죄송하다며 반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씨 측이 남편의 사망에 병원의 과실이 있을 수 있다고 주장한 것을 두고도 "병원에서 안 죽을 것이라고 했는데 갑자기 새벽에 사망했다고 하니 '우리 남편을 살려냈어야지'라는 생각에 다툰 것으로 생각된다"며 "그런 주장을 충분히 할 만한 상황이었다고 공감된다"고 헤아렸다.

특히 재판부는 "시어머니가 용서하지 않았다면 1심처럼 무거운 형을 선고하려고 했는데, 며느리가 죽일 듯이 미웠을 텐데도 용서해주셨다"며 "시부모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형을 약간 삭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선고를 듣는 중에도 계속 흐느끼던 안씨는 허리를 숙여 인사하고 법정을 빠져나갔다.

sncwook@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877 사회 英여객기, '제트기류' 덕에 초음속 비행..기장 "내 평생 최고의 순풍" 뉴시스 02.19 9
13876 사회 WSJ "김정은, 대미·대남 외교 반대파 50~70명 숙청" 한국일보 02.19 11
13875 사회 MB "확인된 병만 9개" 석방 요청..'돌연사 위험' 주장도 뉴스1 02.19 9
13874 사회 저축은행 대출 60조원, 부실사태 수준.."폐업 전 자영업자 몰려"(종합) 아시아경제 02.19 12
13873 사회 "제발 좀 내주세요"..학생회비 납부 호소하는 '위기의 총학' 헤럴드경제 02.19 10
13872 사회 캐나다 식당서 10달러 음식에 팁 800달러 남긴 손님 화제 연합뉴스 02.19 11
13871 사회 인터넷방송 BJ에게 성폭행당한 시청자 격분해 흉기 휘둘러 연합뉴스 02.19 11
13870 사회 文대통령이 5·18 유공자?.."동명이인, 다른 사람" 시사저널 02.19 13
13869 사회 '금리상승폭 2%p로 묶는' 주택대출 첫 도입..기존 대출자도 가능 연합뉴스 02.19 14
13868 사회 장애인주차장에 불법주차한 경찰 단속차는 '누가 단속' 뉴스1 02.19 12
13867 사회 왜 '100층'까지 안 짓고..모두 '49층'에서 멈출까 MBC 02.19 5
13866 사회 왜 모든 청년에게 50만 원씩 지급?..실험 성공할까? KBS 02.19 4
13865 사회 낙태 논란에 '극단선택 암시' 류지혜 자택서 발견 '무사' 연합뉴스 02.19 5
13864 사회 음주단속 경찰 2명 치고 달아난 운전자..잡고 보니 '만취' SBS 02.19 5
13863 사회 학교 대신 학원으로 등원..강남 고교생들 '자퇴 러시', 왜? 동아일보 02.19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