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고은 성추행' 재판 새 국면..최영미 시인 "피해자 더 있다"

KBS 0 105 01.10 07:13

[앵커]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의 성폭행 폭로에 이어 또다른 성폭력 피해 선수가 있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빙상 미투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 소식에 앞서 먼저 문단 미투를 고발했던 최영미 시인이 고은 시인에 대해 추가 대응에 나섰다는 소식부터 전합니다.

고은 시인에게 직접 성추행을 당했거나 목격했다는 증언을 최영미 시인이 무더기로 수집해 법원에 제출했습니다.

KBS가 최영미 시인을 만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김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은 시인의 성추행 의혹을 공개한 뒤 거액의 손해배상소송을 당한 최영미 시인.

싸움이 시작됐으니 밥부터 먹어야겠다던 최 씨가 반격에 나섰습니다.

고은 시인의 성폭력을 목격하거나 직접 당했다는 제보 여러 건을 확보해 법원에 증거로 제출한 겁니다.

[최영미/시인 : "여러 가지 경로를 통해 제보가 들어왔어요. 제게 직접 전화해주신 분도 있고 혹은 제 페이스북에 댓글을 달아서 제가 그 분을 찾아내서 연락한 것도 있고."]

2005년 말, 특강 뒷풀이 자리에서 성적 발언을 듣고 성추행을 당했다는 한 여성은 최영미 시인을 직접 찾아가 피해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재판에서도 증언하겠다고 했습니다.

[성폭력 피해 주장 여성/음성변조 : "오만소리를 다하는 거예요. 아이고 말도 못해요. 역에서 내렸는데 붙잡으려고 나를 안으려고. 나는 도망을 가고."]

2002년 러시아에서 열린 문학 심포지엄 참석 당시, 현지 통역원에게 강제로 입을 맞췄다, 통역원이 울음을 터뜨렸다, 라는 목격자 증언도 나왔습니다.

[당시 러시아 동행인/음성변조 : "고은 선생님하고 통역 겸 가이드 그 친구가 앉은 건데. 울고 그랬죠. (다른 사람들이) 데리고 어깨 감싸 가지고 내려가더라고요."]

뒤풀이 장소나 식당 등에서 여성의 신체를 만지거나 껴안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3명의 문단 관계자 증언도 법원에 제출했습니다.

1년 가까이 추가 피해 제보를 수집해 왔다는 최영미 시인은 공소시효는 끝났더라도 끝까지 싸워 이기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했습니다.

[최영미/시인 : "성추행 가해자가 피해자를 상대로 역으로 고소하는 이런 사회 분위기가 되면 안돼요. 저는 제가 마지막 피해자이길 바래요."]

그러면서 고은 시인에게 재판에 나와달라고 거듭 요구했습니다.

[최영미/시인 : "떳떳하다면 당연히 법정에 한번은 나와야 하잖아요. 소송을 건 당사자인데 한번도 나오지 않고 "]

고은 시인은 건강 악화를 이유로 내일(11일)로 예정된 재판에도 출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변호인 측은 최영미 시인이 제출했다는 증거는 재판중인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면서 재판에서 쟁점으로 다뤄질 가능성도 없을 거라고 일축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김소영 기자 (sos@kbs.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197 사회 [단독] "前남편이 아이 문제로 날 무시해, 기분 나빴다" 서울신문 07:13 8
15196 사회 땅도 없이 사업 추진·추가금 '눈덩이'.. 깨진 내집 마련 꿈 세계일보 07:13 7
15195 사회 새로운 '친박 신당' 예고..'태극기'의 황교안 흔들기 MBC 07:13 8
15194 사회 "허블레아니 침몰 직후 물 속에서 회전까지" KBS 07:13 8
15193 사회 '전 남편 살해' 고유정 범행 전 친아들 성씨도 바꿔 사용 뉴시스 07:13 8
15192 사회 10km 가는 데 2년8개월..느릿느릿 화성 탐사, 드론으로 속도 낸다 경향신문 07:13 8
15191 사회 광복회장 "황교안, 백선엽 예방..항일독립정신 외면한 것" 연합뉴스 07:13 6
15190 사회 MBC 기상캐스터 합격 4주만에 교육받다 OUT 미디어오늘 07:13 7
15189 사회 비번 경찰관 美코스트코에서 언쟁하다 발포..1명 사망·2명 중상(종합2보) 연합뉴스 07:13 5
15188 사회 "애들이 솜사탕 좋아해" 고유정 추정 커뮤니티 글..경찰 "작성자 확인 중" 뉴시스 07:13 8
15187 사회 소속사 대표에 털어놓은 '성매매 고백'..성폭행 빌미 됐다 SBS 06.15 6
15186 사회 자식 그리워한 '전남편'..아기 때 옷·장난감까지 보관 JTBC 06.15 6
15185 사회 중국은 왜 150년 만에 오키나와 역사 조명에 나섰을까 시사저널 06.15 5
15184 사회 서울시, 강제철거 미루는 사이..'막사' 구축한 대한애국당 JTBC 06.15 5
15183 사회 [이슈플러스] 하루 100톤꼴 '처리 불능'..환경부는 "문제없다" JTBC 06.15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