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가 수시 원서 접수 '깜빡'..합격자 발표 후 뒤늦게 알아

KBS 0 10 01.10 07:13

[앵커]

고3 수험생이, 대학 합격자 발표 날에야 원서가 접수되지 않았다는 소식을 들었다면 어떨까요.

아마 청천벽력같은 소리일겁니다.

그런데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그것도 담임 교사가 깜빡 잊고 원서를 접수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보도에 조연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치위생사를 꿈꾸던 A 양은 지난해 9월 강릉의 한 전문대 치위생과 수시원서를 담임 교사에게 냈습니다.

인터넷 접수비 감면 등 학생 편의를 위해 교사들이 원서를 모아 학교를 방문하는 대학 관계자에게 전달하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한 달여 뒤 합격자 발표 날, 온라인으로 결과를 조회하던 A 양은 자신의 원서가 접수조차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담임 교사의 실수로 원서가 제출되지 않은 겁니다.

[학부모/음성변조 : "너무 황당하잖아요. 내가 가고자 하는 학교를 원서 썼는데 넣어 보지도 못하고, 가지도 못하고. 그 학교만 꼽았어요. 12년을 공부하면서."]

해당 교사는 A 양이 다른 학생들보다 일찍 원서를 내자 서류 봉투에 넣어 캐비닛에 보관해 놓고 깜빡 잊고 있었습니다.

자신을 찾아온 A 양과 합격자 조회를 한 뒤에야 실수를 알아차렸습니다.

다른 전문대에 지원했던 같은 반 학생의 수시원서도 봉투에 함께 담겨 있어 접수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A양은 집에서 멀리 떨어진 경북의 한 전문대에 진학하게 됐습니다.

담임 교사는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A 양과 학부모를 만나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학부모는 직무를 유기했다며 교사와 교장, 교감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조연주 기자 (yeonjoo@kbs.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478 사회 조선의 마지막 공주가 남긴 예쁜 친필글씨가 돌아왔다 경향신문 01.15 5
13477 사회 현대차노조 "광주형 일자리 대신 GM군산공장 재가동 검토해야" 연합뉴스 01.15 4
13476 사회 중국 무술가의 굴욕 언제까지..격투기 강사에 또 TKO패 연합뉴스 01.15 4
13475 사회 "나를 밟아 죽이려는 것" 손혜원, '목포 조카집' 사진 공개하며 적극 반박 중앙일보 01.15 6
13474 사회 태국은 인공강우로 미세먼지 잡는다는데..우리는 왜 못할까? 아시아경제 01.15 4
13473 사회 합정역 6호선 정상운행 재개.."전기모터 과열로 연기 발생" 중앙일보 01.15 4
13472 사회 "태권도협회 이사가 여중생 3명 수십차례 성폭행" 동아일보 01.15 4
13471 사회 정동영 "의원수 늘리되 세비 반으로 줄이자..시민형 의원으로"(종합) 연합뉴스 01.15 4
13470 사회 軍, 日측이 탐지했다는 레이더정보 "전문가 검증하자" 제안 연합뉴스 01.15 4
13469 사회 [취재파일] 꿈에도 몰랐지만..박소연 대신 울며 사과한 '케어' 직원들 SBS 01.15 5
13468 사회 [끝까지판다] 손혜원 의원 측근의 수상한 건물 매입 (풀영상) SBS 01.15 4
13467 사회 [단독]제자 임신시킨 빙상코치, 현장서 버젓이 유소년 지도 문화일보 01.15 5
13466 사회 "햄버거 종류 다 설명해"..女 알바생에 햄버거 던진 30대 뉴스1 01.15 4
13465 사회 기준금리 인상에 코픽스 2% 안팎으로↑..주택담보대출도 오른다 연합뉴스 01.15 4
13464 사회 숨 막혔던 사흘..반짝 추위 가면 잿빛공포 또 온다 SBS 01.15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