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가 수시 원서 접수 '깜빡'..합격자 발표 후 뒤늦게 알아

KBS 0 117 01.10 07:13

[앵커]

고3 수험생이, 대학 합격자 발표 날에야 원서가 접수되지 않았다는 소식을 들었다면 어떨까요.

아마 청천벽력같은 소리일겁니다.

그런데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그것도 담임 교사가 깜빡 잊고 원서를 접수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보도에 조연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치위생사를 꿈꾸던 A 양은 지난해 9월 강릉의 한 전문대 치위생과 수시원서를 담임 교사에게 냈습니다.

인터넷 접수비 감면 등 학생 편의를 위해 교사들이 원서를 모아 학교를 방문하는 대학 관계자에게 전달하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한 달여 뒤 합격자 발표 날, 온라인으로 결과를 조회하던 A 양은 자신의 원서가 접수조차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담임 교사의 실수로 원서가 제출되지 않은 겁니다.

[학부모/음성변조 : "너무 황당하잖아요. 내가 가고자 하는 학교를 원서 썼는데 넣어 보지도 못하고, 가지도 못하고. 그 학교만 꼽았어요. 12년을 공부하면서."]

해당 교사는 A 양이 다른 학생들보다 일찍 원서를 내자 서류 봉투에 넣어 캐비닛에 보관해 놓고 깜빡 잊고 있었습니다.

자신을 찾아온 A 양과 합격자 조회를 한 뒤에야 실수를 알아차렸습니다.

다른 전문대에 지원했던 같은 반 학생의 수시원서도 봉투에 함께 담겨 있어 접수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A양은 집에서 멀리 떨어진 경북의 한 전문대에 진학하게 됐습니다.

담임 교사는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A 양과 학부모를 만나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학부모는 직무를 유기했다며 교사와 교장, 교감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조연주 기자 (yeonjoo@kbs.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197 사회 [단독] "前남편이 아이 문제로 날 무시해, 기분 나빴다" 서울신문 07:13 8
15196 사회 땅도 없이 사업 추진·추가금 '눈덩이'.. 깨진 내집 마련 꿈 세계일보 07:13 7
15195 사회 새로운 '친박 신당' 예고..'태극기'의 황교안 흔들기 MBC 07:13 8
15194 사회 "허블레아니 침몰 직후 물 속에서 회전까지" KBS 07:13 8
15193 사회 '전 남편 살해' 고유정 범행 전 친아들 성씨도 바꿔 사용 뉴시스 07:13 8
15192 사회 10km 가는 데 2년8개월..느릿느릿 화성 탐사, 드론으로 속도 낸다 경향신문 07:13 8
15191 사회 광복회장 "황교안, 백선엽 예방..항일독립정신 외면한 것" 연합뉴스 07:13 6
15190 사회 MBC 기상캐스터 합격 4주만에 교육받다 OUT 미디어오늘 07:13 7
15189 사회 비번 경찰관 美코스트코에서 언쟁하다 발포..1명 사망·2명 중상(종합2보) 연합뉴스 07:13 5
15188 사회 "애들이 솜사탕 좋아해" 고유정 추정 커뮤니티 글..경찰 "작성자 확인 중" 뉴시스 07:13 8
15187 사회 소속사 대표에 털어놓은 '성매매 고백'..성폭행 빌미 됐다 SBS 06.15 6
15186 사회 자식 그리워한 '전남편'..아기 때 옷·장난감까지 보관 JTBC 06.15 6
15185 사회 중국은 왜 150년 만에 오키나와 역사 조명에 나섰을까 시사저널 06.15 5
15184 사회 서울시, 강제철거 미루는 사이..'막사' 구축한 대한애국당 JTBC 06.15 5
15183 사회 [이슈플러스] 하루 100톤꼴 '처리 불능'..환경부는 "문제없다" JTBC 06.15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