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고막 터지고 손목 부러지고.."장소 안 가리고 때렸다"

MBC 0 134 01.10 07:13

[뉴스데스크] ◀ 앵커 ▶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자신의 코치로부터 오랜 시간 성폭행을 당했다는, 고통스러웠을 고백.

저희는, 관련 보도가 피해자에게 또 다른 고통을 줄수 있다는 우려를 감안해, 이번 사건에서 피해자의 이름을 지우고 가해자로 지목된 코치의 이름을 따서 '조재범 성폭행 의혹사건'으로 부르기로 했습니다.

또 뉴스의 초점도 조재범 코치를 둘러싼 의혹에 맞추려 합니다.

오늘 보도는 조재범 코치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또다른 피해자 증언부터 시작합니다.

얼굴을 맞아 고막이 손상됐다는 선수, 또 폭행으로 손목이 골절돼 선수 생활을 그만둔 경우까지, 먼저 이기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리포트 ▶

2011년 1월. 조재범 코치에게 지도를 받던 중학교 2학년 A 선수는 훈련을 마치고 집에 돌아와 "귀가 들리지 않는다"고 호소했습니다.

[피해 선수 부모] "'엄마 나 귀가 안들려' 이래가지고 '무슨 소리야' 이랬더니… '진짜야 엄마'. '너 운동 가기 싫어서 그래?' 그랬더니 '엄마, 진짜 안쪽이 안 들린다'고…"

엄마는 아이를 급히 동네 병원에 데려갔지만, 증상이 심해 빨리 큰 병원에 가라는 얘길 듣습니다.

[피해 선수 부모] "(동네 병원에서) '상해 진단서 써줄 테니 큰 병원 가'. '여기선 안되니까 00대학병원으로 가'라고 하더라고요."

알아 보니, A 선수는 이날 훈련을 받다가 조 코치에게 얼굴을 주먹으로 여러 번 맞았고, 그러면서 왼쪽 고막에 구멍이 난 거였습니다.

결국 수술을 받고 3주 동안 입원 치료를 받으며, 인공 고막에 의지해야 했습니다.

[피해 선수 부모] "사실은 장애를 앓을 뻔 한거죠. (조재범 코치가) '어머니 죄송합니다. 다신 안 그러겠습니다' (라면서)…"

지난 2012년엔 중등부 여자 선수가 조재범 코치한테 폭행을 당해 손목이 부러졌습니다.

역시 조 코치가 훈련 도중에 빙상 장비로 마구 때려서 벌어진 일이었습니다.

피해 학생 부모가 조 코치와 합의해 기소 유예 처분을 받으며, 바깥에 알려지진 않았지만, 검찰이 조 전 코치에게 '상습 사례' 혐의를 적용할 때 이 사례도 근거가 됐습니다.

조 전 코치의 폭행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았다고 학부모들은 증언합니다.

학부모가 훈련하는 걸 지켜보는데도 아랑곳 하지 않고 선수들을 주먹으로 때렸고 성적이 좋지 않은 학생은 따로 탈의실로 데려가 주먹과 발, 하키채 등으로 마구 폭행했다는 겁니다.

[또 다른 폭행 피해 선수 부모] "헬멧이 쪼개질 정도로 맞긴 맞았어요. 헬멧이 이렇게 쪼개지는 거죠." (뭘로 때리면 헬멧이 쪼개지죠?) "하키채겠죠."

조 전 코치한테 폭행을 당해 고막이 터지거나 손목이 부러진 선수들은 모두 이후에 쇼트트랙을 그만뒀습니다.

MBC뉴스 이기주입니다.

이기주 기자 ()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197 사회 [단독] "前남편이 아이 문제로 날 무시해, 기분 나빴다" 서울신문 07:13 8
15196 사회 땅도 없이 사업 추진·추가금 '눈덩이'.. 깨진 내집 마련 꿈 세계일보 07:13 7
15195 사회 새로운 '친박 신당' 예고..'태극기'의 황교안 흔들기 MBC 07:13 8
15194 사회 "허블레아니 침몰 직후 물 속에서 회전까지" KBS 07:13 8
15193 사회 '전 남편 살해' 고유정 범행 전 친아들 성씨도 바꿔 사용 뉴시스 07:13 8
15192 사회 10km 가는 데 2년8개월..느릿느릿 화성 탐사, 드론으로 속도 낸다 경향신문 07:13 8
15191 사회 광복회장 "황교안, 백선엽 예방..항일독립정신 외면한 것" 연합뉴스 07:13 6
15190 사회 MBC 기상캐스터 합격 4주만에 교육받다 OUT 미디어오늘 07:13 7
15189 사회 비번 경찰관 美코스트코에서 언쟁하다 발포..1명 사망·2명 중상(종합2보) 연합뉴스 07:13 5
15188 사회 "애들이 솜사탕 좋아해" 고유정 추정 커뮤니티 글..경찰 "작성자 확인 중" 뉴시스 07:13 8
15187 사회 소속사 대표에 털어놓은 '성매매 고백'..성폭행 빌미 됐다 SBS 06.15 6
15186 사회 자식 그리워한 '전남편'..아기 때 옷·장난감까지 보관 JTBC 06.15 6
15185 사회 중국은 왜 150년 만에 오키나와 역사 조명에 나섰을까 시사저널 06.15 5
15184 사회 서울시, 강제철거 미루는 사이..'막사' 구축한 대한애국당 JTBC 06.15 5
15183 사회 [이슈플러스] 하루 100톤꼴 '처리 불능'..환경부는 "문제없다" JTBC 06.15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