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년 걸려 온 '소빙하기'..태평양 심해저 '꽁꽁'

KBS 0 164 01.12 07:13

[앵커]

17세기를 전후해 지구 상에는 '소빙하기'라고 해서 추위가 아주 혹독한 시기가 있었습니다.

당시 차갑게 식어 가라앉았던 대서양 바닷물이 수백 년 만에 태평양으로 흘러들어온 것이 밝혀졌는데요.

지구온난화가 심각한 문제로 떠오른 지금,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신방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눈과 얼음에 뒤덮인 마을.

지친 사냥꾼들이 개들과 함께 돌아오고 멀리 연못은 거대한 얼음판으로 변했습니다.

17세기를 전후해 300년가량 이어진 '소빙하기'.

지금보다 북반구 평균기온이 1도 정도나 떨어졌고, '여름이 없는 해'도 기록됐습니다.

당시 혹독한 추위는 바닷물에까지 영향을 미쳤고, 지금보다 최대 2도 이상 낮았던 대서양 표층수는 바다 깊숙이 퍼졌습니다.

당시 차가웠던 바닷물이 '해양 대순환'을 통해 수백 년 만에 태평양까지 밀려온 사실이 최근 확인됐습니다.

[송하준/연세대 대기과학과 교수 : "대서양의 경우에는 해수면의 물이 심해로 바로 내려가는 지역이기 때문에 소빙하기의 차가워졌던 물이 지금 태평양 심해에 도달했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20세기 이후 산업화 속에 전 세계 해수면이 뜨거워지고 있지만, 태평양 심해에선 반대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겁니다.

매일 변하는 대기와 달리 수백 년에서 길게는 천 년 넘게 걸리는 해양의 순환, 바다가 한번 데워지면 그 영향이 사라지기까지 엄청난 시간이 걸린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송하준/연세대 대기과학과 교수 : "지금 우리가 지구온난화를 해결하려고 많은 노력을 해서 해수면 온도를 많이 낮춘다고 해도 데워진 물이 수백 년 동안 머물러 있을 수 있다는 의미로..."]

뜨거워진 바닷물이 심해로 가라앉지 못해 정체하면서 '해양 대순환' 자체가 멈출 수도 있습니다.

과학자들은 인류가 초래한 지구 온난화가 이미 자연의 정상 상태를 벗어났다며 앞으로 기상이변이 더욱 혹독해질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신방실 기자 (weezer@kbs.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307 사회 승객과 실랑이한 60대 택시기사, 경찰 신고 후 숨져 연합뉴스 20:45 4
15306 사회 구 노량진수산시장 명도집행 또 충돌..상인 2명 부상(종합) 연합뉴스 20:45 4
15305 사회 [단독] 진입로 몰래 뚫은 '간 큰 사업자'..화성시, 뒤늦게 수습 나서 시사저널 20:45 3
15304 사회 '큰일 날 뻔'..경부고속도로에 나사못 등 1천여개 발견 연합뉴스 20:45 4
15303 사회 [취재파일] 입주 앞두고 날벼락..세탁기 못 넣는 새 아파트 SBS 20:45 3
15302 사회 홍문종 "천막, 일단 철거..트럼프 가면 또 치겠다" 노컷뉴스 20:45 3
15301 사회 월세 독촉 집주인 살해한 20대 세입자 검거 연합뉴스 20:45 3
15300 사회 하반기에도 승용차 개소세 인하..근로장려금·실업급여 지급확대 연합뉴스 20:45 4
15299 사회 한승헌 "감옥에서 '메리야스' 나눠입은 그 학생, 문재인" 노컷뉴스 20:45 4
15298 사회 軍, 120mm 자주박격포 개발 성공 "100% 국산화, 수출도 기대" 헤럴드경제 20:45 4
15297 사회 박원순 "천막철거비용 끝까지 받아낸다..조원진 월급 가압류" 뉴시스 06.25 5
15296 사회 아빠 옆 익사한 2세 여아..충격 던진 '미국판 쿠르디' 국민일보 06.25 5
15295 사회 "원숭이가 왔다"..공권력 조롱하는 우리공화당 천막 뉴스1 06.25 3
15294 사회 꼭 안고 익사한 아빠와 아기..멕시코 국경비극 담은 사진 '충격' 연합뉴스 06.25 5
15293 사회 7월 개각 유력..이낙연 교체, 법무부 장관에 조국 유력 아시아경제 06.25 4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