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대 꺼내 휘두르고 흡연 진료..국립대 동물병원의 민낯

JTBC 0 16 02.10 07:13

[앵커]

가족 같은 반려동물이 아프면 비싼 치료비를 내더라도 대학 동물병원을 찾는 분들 많으신데요. 한 국립대 동물병원에서 의사가 중환자실에서 흡연을 하고, 놔주지도 않은 진통제를 놔줬다고 의무기록까지 남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반려동물은 결국 죽었는데요. CCTV를 확인해보니 또다른 아픈 반려동물을 학대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장면도 포착됐습니다.

황예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전북대학교 수의과대학 동물의료센터 입원실입니다.

내부를 서성이는 의료진 주변에 연기가 피어납니다.

담배 연기입니다.

반려동물 환자가 있는 쪽으로 가더니 또 피우고, 이어서 치료실 안을 보며 또 피웁니다.

자리에 앉는가 싶더니 이번에는 막대기를 꺼내 듭니다.

한 반려견이 있는 케이지 안으로 넣어 휘두릅니다.

동물 학대가 의심되는 상황.

이곳에서 산소호흡기를 단 고양이 한 마리가 몸부림을 칩니다.

한참 후 주치의는 상태를 확인하면서도 계속 담배를 피웁니다.

다리 골절 수술을 앞둔 고양이가 입원 반나절 만에 죽은 것입니다.

보호자는 골절 통증에 의한 스트레스로 인한 사망을 의심합니다.

[김성구/반려묘 보호자 : 진통제를 주고 하라고 했잖아? 그런데 왜 없어? 당신 주사, 진짜 당신이 준 거 맞아? 자기는 줬대요. 자기는 줬대.]

실제 의무기록표에는 진통제를 투여했다고 적혀있습니다.

하지만 의료비 청구서나 CCTV 상으로도 진통제 처치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병원 측은 저체온 치료에 집중하느라 진통제를 투여하지 못했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전북대 동물의료센터 관계자 : (주치의가) 약제를 뽑아놓고 처치는 못 한 것 같더라고요.]

입원실 흡연에 대해서도 전자담배는 괜찮다고 말합니다.

[전북대 동물의료센터 관계자 : 솔직히 법적으로는요, 이게 전자담배에는 니코틴이 포함이 돼 있는 것은 아니라서. 상식선에서 우리가 좀 납득이 안 되는 상황이긴 한데.]

숨진 고양이 보호자는 어이없는 치료로 가족을 잃었다고 말합니다.

[김성구/반려묘 보호자 : (어린 딸이) 어렸을 때부터 외롭게 자라다 보니까 친구가 고양이예요. 엄청난 비용을 지불하고도 제 반려동물을 살리고자 했던 거예요.]

병원 측은 고양이가 저체온증과 과거 병력 등 사망원인이 복합적이라는 입장입니다.

보호자 측은 검찰에 해당 병원과 주치의를 사기와 과실치사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847 사회 도로 방음벽에 손톱만 한 점들 붙였더니..'놀라운 변화' SBS 07:13 5
13846 사회 택시요금 '동전 조롱' 끝 사망..택시기사 유족들 "엄벌" 청원 KBS 07:13 5
13845 사회 "싸가지없는 XX" 이학재 국회의원 구의원에게 폭언 논란 연합뉴스 07:13 5
13844 사회 3월부터 교사-자녀 같은 학교 못 다녀..교육청은 '난색' SBS 07:13 5
13843 사회 [단독] 명절때마다 4급 2000만원, 6급 500만원 챙긴 법원 공무원들 서울신문 07:13 5
13842 사회 3만 원 의료비 98만 원 청구한 병원..진료비 확인 어떻게? SBS 07:13 4
13841 사회 "하루 10시간 학원에 갇혀"..10대들 UN에 '고발' MBC 07:13 5
13840 사회 50m 옆에 태극기 있는데..'3억 대형 태극기' 설치 논란 SBS 07:13 4
13839 사회 4년전 15살로 영국 떠나 IS 합류했던 틴에이저, 귀국 호소중 아이 출산 뉴시스 07:13 5
13838 사회 청년·신혼부부 위한 '매입·전세임대주택' 문턱 낮췄다 경향신문 07:13 5
13837 사회 성매매 그만두려 얼굴 자해..극단적 선택 시도 23배 높아 중앙일보 02.16 7
13836 사회 억대 연봉인데 세금은 '0원'..고수익 유튜버에 칼 뽑았다 채널A 02.16 6
13835 사회 개농장에서 구조된 개들.. 또다른 '지옥'을 마주하다 오마이뉴스 02.16 4
13834 사회 中, 티베트출신 토론토大 학생회장에 온라인 폭력..中대사관 "정부 무관" 뉴시스 02.16 5
13833 사회 헤엄쳐 건너온 멧돼지에 '섬마을' 공포 MBC 02.16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