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의 진실'은?..'별장 성접대' 피해 여성의 절규

KBS 0 14 03.14 07:13

[앵커]

앞서 말씀드린대로 이 자리에 이른바 별장 성접대 자리에 있었던 피해 여성이 나와 계십니다.

그 날 무슨일이 있었고 수사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이 사건의 진실을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피해 여성에 대한 2차 가해를 막기 위해서 모습과 목소리를 보호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이 인터뷰는 사전 녹화임을 시청자 여러분께 미리 말씀드립니다.

어서 오십시오,

이게 2013년에 불거진 사건입니다.

햇수로 6년인데 그 동안 피해자로서 고통스럽게 살아오셨을 것 같은데 6년이 지나서 이렇게 직접 인터뷰를 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답변]

가장 큰 이유는 진실을 얘기해야 되는 것이었고요.

그리고 그 진실이 자꾸 더 많이 덮어지고 있는 게 지금 현실이라는 걸 알았습니다.

그 현실에 조금이나마 제 힘을 더 보태기 위해서 나왔습니다.

[엥커]

이번 재조사에서도 현정부 들어서 검찰 재조사 위원회에서 조사를 하는데도 불구하고 문제가 있었다는 말씀이신가요?

[답변]

네.

[앵커]

구체적으로 어떤 문제 말씀하시는 건가요?

[답변]

제가 처음 조사를 받으러 갔을 때는 언론에 나왔듯이 희망을 갖지 말아라, 이건 처벌을 위한 게 아니라 조사가 끝나는 것이다, 라는 등 검찰 조사 때와 같은 조사를 받았고요.

검사가 저한테 했던 제스쳐는 이런 내용들을 저한테 다시 조사를 했다는 굉장히 불쾌한 조사를 받았고.

[앵커]

초창기로 돌아가서 그날 이른바 그 별장의 자리가 어떻게 해서 마련됐는지 간략하게 설명 좀 해주실까요.

[답변]

근데 (동영상 속) 그날은 제가 기억을 하는 게 제 생일을 지나서 갔었거든요.

[앵커]

그러면 그때 그 자리에 있었던 남성이 김학의 전 차관이었다는 걸 그때 아셨고요?

[답변]

전 정확히 확실하게 알고 있죠.

그 전부터 계속 서울에 있는 집에서도 계속 저하고...

[앵커]

그 전에 봤군요.

[답변]

네.

[앵커]

어떤 방식으로 알게 됐습니까?

본인이 자기를 소개했습니까? 아니면 주위에서?

[답변]

윤 모씨가 저하고 접촉을 시켰고요.

그 뒤로 처음 접촉 후에 계속 저는 서울 모처에서...

[앵커]

윤 씨가 이미 김학의 전 차관이라고 본인에게 알려줬다 그런 말씀이시죠?

[답변]

네.

[앵커]

그때 당시에 본인이 취합해서 제출한 증거는 어떤 증거들이 있었습니까?

[답변]

김학의 씨를 알고 있는 사람으로부터 저와 통화했던 내용들.

그리고 이번 과거사 위원회는 김 전 차관의 와이프와 통화했던 내용들.

절 알고 있다는 것에 대한 정황들을 정확히 냈습니다.

[앵커]

김 전 차관의 와이프가 연락을 했다는 말씀이신가요?

[답변]

네, 연락해서 만났습니다.

[앵커]

그 이후에 여러 가지 대화가 오갔는데 가장 핵심적 대화는 뭐였습니까? 왜 연락을 한 겁니까?

[답변]

그 분의 입장에서만 얘기를 한다면 다른 사람들은 다 모르겠지만 김 전 차관이 저를, 저만은 인정을 하고.

그리고 와이프 입장에서도 제가 보고 싶었다고 했습니다.

그 동영상을 봤다고 했습니다, 저한테.

[앵커]

그 말은 김 전 차관 부인이 그 동영상의 인물이 김학의 전 차관이었고 여성이 본인이라는 것도 확인했다는 말씀이시죠?

[답변]

네, 김 전 차관 입으로 이야기 했다고 했습니다.

[앵커]

당시에 2013년 조사에서는 동영상 속 피해 여성이 본인이 아니라고 부인하셨다는 보도가 있는데 이건 어떻게 된 건가요?

[답변]

이것도 처음부터 저는 그 사람들의 힘과 권력이 너무 무서워서 뉴스를 보고 너무 놀라서 굉장히 불안해 있는 상황에서 경찰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저는 처음부터 이 조사를 안 하려고 했어요.

[앵커]

1차 조사 때 워낙 그쪽의 힘이 막강했고 본인은 2차 피해라든가 이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수 없을 거라는 두려움 때문에 본인임을 번복하셨다는 말씀이신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용기를 내신 건 다른 피해 여성에 대한 걱정이 앞섰다는 건데, 다른 피해 여성이 몇 분이나 더 계셨던가요?

아시는 대로.

[답변]

제가 얼굴은 보진 못했지만 조사 과정에 보니까 엄청 많더라고요.

[앵커]

엄청 많다는 게 구체적으로 대략?

[답변]

한 30명 정도의 사진을 본 것 같아요.

[앵커]

사진만 30명이요? 30명의 사진을 검찰이나 경찰에서 보여줬다는 건가요?

[답변]

아니요. 경찰에서요.

[앵커]

지금 이 사건도 장자연 씨 사건처럼 과거의 억울한 권력에 의한 피해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진실이 밝혀지지 않아서 시민적 분노가 굉장히 큰 사건입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서 굉장히 많이 봤다. 자주 봤다. 30여 명이다. 그런데 이런 비슷한 자리가 여러 번 있었다는 말씀이신가요? 혹시 설명해주실 수 있다면?

[답변]

굉장히 난잡하고 말하기 힘든 사회적으로 정말 파장이 큰 내용들이 너무 많습니다.

제가 지금 이거를 입에 담을 수가 없어요.

너무나 파장이 크고 너무 심각한 내용들이 너무 많아서.

[앵커]

그 정도로 충격적입니까?

[답변]

네.

[앵커]

혹시 그 내용 속에 마약 이런 것도 있습니까?

[답변]

저는 별장 윤 모 씨가 저한테 그걸 구해와달라고 얘기를 했습니다.

[앵커]

구해와달라고?

[답변]

네. 저는 그런 걸 본 적도 없는데 구해와달라고 어디서 구해올 데 없냐고 저한테 물어본 적은 있어요.

그리고 검찰에서도 저한테 물어보더라고요. 마약과 최음제의 차이점을 아냐고.

별장 윤모 씨가 마약은 안 했지만 최음제는 여자들한테 했다고 진술했다고 저한테 얘기를 해줬습니다.

[앵커]

오랫동안 고통스러운 일을 겪으셔서 지난 6년 가까운 세월동안 여러 가지 심경이 복잡하셨을 텐데 어떻게 지내셨습니까?

어떻게 사셨습니까? 숨어 사셨다고 하셨는데.

[답변]

숨어 살고 약으로 치료하고 병원 다니고.

잊으려고 굉장히 노력하고 있었습니다.

[앵커]

약으로 치료했다는 건?

[답변]

네, 정신과 치료도 받고...

[앵커]

우울증을?

[답변]

굉장히 트라우마가 심해서 사람들과 접촉도 힘들고요.

숨을 쉬는 것도 힘들고, 생각도 내 마음대로 못하고.

잠도 제대로 못자는 굉장한 심한 트라우마로 살고 있습니다.

[앵커]

네, 고통스러운 기억을 말씀하게 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다만 이 사건의 진실이 밝혀져야 된다는 굉장히 큰 사명감이 저희에게도 있고, 또한 지금 피해여성께서도 절박함을 갖고 계신 것 같습니다.

이 사건이 진실이 밝혀져야 되고, 진실이 밝혀져야 되는데 진실을 밝힐 수 있는 힘은 시민적인 공감과 시민의 응원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이 사건을 겪으면서 시민들에게 국민들에게 하시고 싶은 말씀이 있으신지요?

[답변]

제가 과거사 위원회에 가서도 얘기 했습니다.

이런 사건에는 피해자의 입장이 진술이 제일 정확하다고 하는데 왜 내 진실은 안 받아주느냐.

동영상도 저라고 밝힐 수밖에 없었고 살기 위해서. 그런데 검찰에서는 동영상 왜 번복했냐는 말만 하고. 제 진실을 얘기해도 들어주지 않아요, 검찰은.

저한테 2차 조사 때는 오히려 동영상에 나와서 했던 행위를 시켰습니다.

그게 검찰 조삽니까?

"그 행동이 자연스러워 보이는데 한 번 해보시라"고, 그렇게 조사를 받고 나왔습니다. 2차 조사 때는.

[앵커]

2014년 때요?

[답변]

네, 그게 검찰 조사였습니다.

이제 와서 증거가 누락됐다는 둥 이런 거는 핑계입니다 제가 볼 때.

[앵커]

네, 알겠습니다.

지금 겪고 계신 고통의 무게를 제가 어떻게 감히 가늠할 수 있겠습니다만 이 사건의 진실이 밝혀져서 지금 안고 계신 고통이 조금 덜었으면 좋겠다는 힘을 갖습니다.

오늘(14일) 나와 주셔서 고맙습니다.

KBS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247 사회 "어디서든 화장해드립니다"..차 지붕에선 '검은 연기' MBC 07:13 4
14246 사회 "쇼크로 쓰러져 죽을 뻔"..헬스장에 퍼진 '위험한 주사기' SBS 07:13 4
14245 사회 배낭여행 간다고?.. '베드버그 조심하세요" 머니투데이 07:13 5
14244 사회 "섬뜩한 경호 수칙 위반".."이전 정부도 똑같이 했다" MBC 07:13 5
14243 사회 [단독] "5·18 일주일 전, 장세동 광주에 급파" MBC 07:13 4
14242 사회 산책이 두렵다.. 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의 공습 서울신문 07:13 4
14241 사회 주택난 홍콩, '축구장 1300배' 세계 최대 인공섬 만들기로 JTBC 07:13 5
14240 사회 "'반민특위' 아니라 '반문특위'"..나경원 해명 논란 KBS 07:13 4
14239 사회 커피값 5000원 시대..소비자들이 생각하는 적정금액은? JTBC 07:13 5
14238 사회 카톡에서 텔레그램으로 옮긴 음란대화..정부 "고심 중" MBN 07:13 4
14237 사회 [단독] "VIP가 관심이 많다"..朴청와대, 김학의 발표 앞두고 경찰 압박 KBS 03.23 7
14236 사회 [단독] 승리 일행, 외식업체 투자자 '日 회장님' 성접대 의혹 SBS 03.23 6
14235 사회 한밤 중 태국 가려던 김학의 '출금 조치'.."머리 식히려" 해명 JTBC 03.23 6
14234 사회 나경원 "반민특위 아닌 2019년 반문특위 비판한것"해명 뉴스1 03.23 7
14233 사회 외모 비슷한 남성 앞세우고 '경호'..진짜 김학의를 찾아라 JTBC 03.23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