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둥켜안고 울었다"..'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 재구성

머니투데이 0 23 05.21 20:45
/사진=뉴시스
의문 투성이였던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1차 부검 결과까지 나온 22일 오전 현재, 아버지가 아내·딸을 죽이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이들은 사업 실패로 인한 부채 등 경제 문제로 비관했으며, 사망 하루 전날까지 대화를 하고 부둥켜안고 울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경기 의정부경찰서가 밝힌 사실 관계를 토대로 사건을 재구성해 봤다.

아버지의 사업 실패, 억대 부채 남아

의정부 일가족은 모두 4명이었다. 아버지 A씨(50), 어머니 B씨(46), 딸 C양(17), 그리고 막내 아들 D군(15)까지. 이들은 평소 다투거나 크게 싸우지 않는 화목한 가족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부부의 다정한 모습은 아파트 CCTV 영상에서도 확인됐는데, A씨가 B씨의 출퇴근을 차로 도와주는 모습 등이 담겼다.

A씨는 의정부 인근 포천시에 목공예점을 차려 사업을 해왔다. 7년 정도 했지만, 불경기 여파로 수금이 제때 안되기 시작하면서 경제적 어려움에 처했다. 결국 사업을 접었고, 억대 부채까지 떠안게 됐다. 일자리를 구하려 했지만 그마저도 여의치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도 시내 점포에서 종업원 등으로 경제활동을 했으나, 채무 등으로 힘들어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 전날, 경제 문제로 비관하는 대화

D군 진술에 따르면 일가족이 사망하기 전날인 19일 밤, A씨와 B씨, 그리고 C양은 경제 문제를 비관하는 대화를 했다. 이들은 평소에도 이 같은 대화를 많이 했었다.

이날 부모와 그들의 얘길 잘 들어주던 딸은 집을 담보 삼아서 빚을 갚는 방법 등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화를 나누다 서로 부둥켜 안고 울었다고 한다.

그리고 A씨가 결국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평소에도 경제적 문제를 극복하기 어려워 호소하던 터였다. A씨가 B씨와 C양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고, 이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측된다. A씨 시신에서는 주저흔(자해 과정에서 생긴 상처)이, 딸의 시신에서는 방어흔(가해자의 공격을 방어하면서 생긴 상처)이 발견됐다. 아내 B씨의 시신에서는 이 같은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사진=뉴스1


남겨진 아들, 심각한 트라우마 우려

D군은 "새벽 4시까지 방 안에서 과제를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20일 오전 11시가 넘어 일어난 뒤 부모님과 누나가 숨진 것을 발견했다. 이들은 C양의 방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현장엔 혈흔과 흉기가 남아 있었다. B씨와 C양은 침대 위에 있었고, A씨는 바닥에 쓰러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당초 D군만 두고 떠난 것에 대해 온갖 추측이 난무했지만, 그의 일가 친척은 대가 끊기는 걸 우려해 남겨둔 것이 아니냐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홀로 남겨진 D군이 겪을 삶과 심각한 트라우마에 대해 안타깝다는 반응과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그가 받았을 심리적 충격을 고려해 경찰은 상담 기관 연계 및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으며, 사건 수습 후엔 조부가 양육할 것으로 전해진다.

남형도 기자 human@mt.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187 사회 소속사 대표에 털어놓은 '성매매 고백'..성폭행 빌미 됐다 SBS 06.15 6
15186 사회 자식 그리워한 '전남편'..아기 때 옷·장난감까지 보관 JTBC 06.15 6
15185 사회 중국은 왜 150년 만에 오키나와 역사 조명에 나섰을까 시사저널 06.15 5
15184 사회 서울시, 강제철거 미루는 사이..'막사' 구축한 대한애국당 JTBC 06.15 5
15183 사회 [이슈플러스] 하루 100톤꼴 '처리 불능'..환경부는 "문제없다" JTBC 06.15 5
15182 사회 트럼프 "제재 위반-단거리 미사일, 어느 나라나 하는 것" JTBC 06.15 6
15181 사회 [단독] 고유정 사건, 경찰 '부실 수사' 논란 파장 노컷뉴스 06.15 4
15180 사회 [거리응원 현장] "자랑스러운 태극전사"..결승전 어디서 볼까 SBS 06.15 5
15179 사회 피해자 동생 "고유정, 재력가 집안..가석방될까 무서워" 아시아경제 06.15 5
15178 사회 '기생충' 800만 돌파..'디테일 번역'에 해외서도 관심 JTBC 06.15 4
15177 사회 어릴 때부터 배워가는 '사는 집'의 계급 경향신문 06.14 5
15176 사회 '마네킹 같은 몸매' 나이키가 깨부쉈다..뚱뚱한 마네킹 등장 중앙일보 06.14 4
15175 사회 고속도로서 50cc 오토바이 몬 30대 여성 벌금 70만원 뉴스1 06.14 4
15174 사회 [단독]홍문종 내주 탈당계..조원진과 '신공화당' 공동대표 추대 노컷뉴스 06.14 5
15173 사회 4캔 9900원→16캔에 3만원..점점 뜨거워지는 편의점 맥주 마케팅 아시아경제 06.14 4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