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안자고 수시 호출..트럼프 에어포스원 수행은 포로 생활"

연합뉴스 0 204 2019.05.25 07:13
에어포스 원(미국 대통령 전용기) 집무실 의자에 앉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그와 함께 에어포스원(미국 대통령 전용기)에 타는 것은 포로로 잡혀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 일본 국빈 방문을 시작으로 8월 하순까지 3만6천 마일(약 5만8천㎞)이 넘는 해외 순방에 나선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해외 순방을 수행한 경험이 있는 전·현직 관계자 5명을 인터뷰해 에어포스원 수행의 고충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초기만 해도 백악관 참모들은 해외 순방을 앞두고 들떠있었지만, 집권 3년 차인 현재는 순방에 빠지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고 한다.

방문국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부분의 시간을 기수(機首)에 설치된 집무실에서 보낸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에도 잠을 4∼5시간만 자는데 전용기 안에서는 아예 거의 자지 않으면서 수시로 참모들을 호출한다고 한다.

불이 꺼진 전용기 안에서 잠시 눈을 붙이려던 직원들이 대통령의 호출에 졸린 눈을 비비는 경우가 다반사라는 것이다.

잠잘 시간이 생겨도 전용기 안에서는 몸을 누일 공간을 찾기 어렵다. 대통령 전용 침실을 제외하고 에어포스원에는 침대형 좌석이 설치돼 있지 않다.

몇몇 참모들은 회의실 바닥이나 가죽 소파를 애용한다. 좀 더 경험이 많은 참모들은 아예 요가 매트를 준비한다고 한다.

참모진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참을성 없는 여행자'라고 묘사했다. 그는 외국 문화를 경험하기보다 침대에서 잠을 자는 것을 선호한다. 그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해외에 체류하는 시간을 최소화하는 경향이 있다.

특히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귀국길에 올랐다. 오래전 계획해놓은 일정을 변경한 탓에 참모진은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에어포스 원 집무실에서 통화하는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한 관계자는 세계적인 호텔업자인 트럼프 대통령이 숙소가 적절하지 않다며 참모진을 질책한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취임 초기 해외 순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숙소에 폭스뉴스가 나오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참모진을 나무랐다는 것이다. 폭스뉴스는 언론과 각을 세워온 트럼프 대통령이 '우군'으로 여기는 몇 안되는 매체다.

결국 미국 대통령의 국제통신업무를 관할하는 백악관통신국(WHCA)은 해외 순방 때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애청하는 프로그램을 볼 수 있도록 스트리밍 서비스를 준비한다고 한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방 크기에 따라 여러 대의 TV를 설치할 것을 요구하며, 백악관 선발대는 미리 방문국 정부에 머리가 붙어있는 생선 요리 등 트럼프 대통령이 꺼리는 음식을 내놓지 말 것을 요청해야 한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회의나 주요 7개국(G7) 회의 같은 대규모 정상회의보다 자신이 주빈으로 대접받는 해외 출장을 선호한다고 한다.

특히, 이번 일본 방문이나 다음 달 3일부터 예정된 영국 방문 같은 국빈 방문(State Visit)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선호하는 방문 형식이라고 CNN은 전했다.

국빈 방일을 위해 일본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 내외 [AFP=연합뉴스]

kind3@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565 사회 "가해자들, '최숙현이 문제였다' 비방 탄원서도 강요해" JTBC 07:13 7
19564 사회 "석 달째 못 쉬어" 쓰러진 택배기사, 시민들이 구했다 SBS 07:13 7
19563 사회 조국 "통제받지 않는 검찰총장?..'검찰 파쇼' 체제 도입 하자는 건가" 경향신문 07:13 7
19562 사회 경주 거주 60대 코로나19 신규 확진..증상 뒤 7일간 11곳 방문 KBS 07:13 6
19561 사회 같이 골프쳤는데 감염.."변이로 전파속도 빨라져" MBC 07:13 6
19560 사회 윤석열 '최종 선택' 고심..법무부 '징계' 준비하나? MBC 07:13 7
19559 사회 [공식] AOA 지민, 권민아 '괴롭힘 논란' 사과 "내가 많이 모자란 리더였다"(전문) 마이데일리 07:13 5
19558 사회 [인터뷰] "구급차, 다급한 어머니를.." 사과도 없었다 JTBC 07:13 5
19557 사회 "동행 구해요"..해외 빗장 풀리자마자 '유럽여행' 들썩? JTBC 07:13 6
19556 사회 자가격리 중 미국 다녀온 20대..출국 때까지 '프리패스' 연합뉴스 07:13 6
19555 사회 '특수칼로 반토막'..3년간 안 감은 머리의 최후 국민일보 07.03 7
19554 사회 황희석, 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연루의혹 거론.."끝까지 가보자" 연합뉴스 07.03 6
19553 사회 "좋아요 80만개" 구찌 모델 된 18살 다운증후군 소녀 국민일보 07.03 6
19552 사회 족쇄 풀리는 날, 이낙연 대망론 위협..김경수·이재명 재판에 쏠린 눈 중앙일보 07.03 7
19551 사회 "엄마 성 따라봤자 외할아버지 성?" 양현아 교수가 댓글에 답합니다 한겨레 07.03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