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이희호 여사 조문 이틀째..이재용·김현철·이순자 빈소 찾아

연합뉴스 0 13 06.11 20:45
조문 마친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한 뒤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2019.6.12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인 고 이희호 여사의 조문 둘째날인 12일 이 여사의 빈소에 추모객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조문 첫날인 전날보다는 다소 차분한 분위기의 빈소에는 이른 오전부터 정치권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이 발걸음을 해 고인에게 조의를 표했다.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수행원들을 대동하지 않고 홀로 빈소를 찾은 이 부회장은 방명록에 한자로 자신의 이름을 적고는 고인의 영정 앞에 헌화를 하고 머리를 숙였다.

이 부회장 조문 후 박지원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어제 삼성그룹 측으로부터 직접 와서 조의를 표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는 친분이 없었지만, 이건희 회장과는 재임기간 상당히 대화를 많이 하셨다"고 인연을 소개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 등 전직 대통령 가족들도 이른 오전부터 빈소를 잇따라 찾았다.

이날 오전 9시45분께 모습을 드러낸 현철씨는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여사님에게 신년이 되면 인사드리러 갔는데 병세가 이렇게 나빠지신 줄은 몰랐다"며 "깊이 애도한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의 반려자이지만 정치적 동지이기도 하다"며 "여성 인권 지도자로서 한 평생을 헌신하시다가 가셨는데 너무 애석하다"고 애도했다.

유가족과 인사하는 이순자 여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가 12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한 뒤 김 전 대통령의 차남 김홍업 전 의원, 삼남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9.6.12 hama@yna.co.kr

이순자씨는 이어 오전 9시50분께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유가족들과 악수하면서 위로의 말을 건넸다.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도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추 대사가 조문을 마친 뒤 "추 대사가 유가족들에게 '이희호 여사님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대모셨다. 한중관계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해주신 점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추 대사가 '어제 왔어야 했는데 대사관 사정 때문에 못와서 죄송하다고 말하면서 홍업·홍걸씨와 차담을 했다"며 "부임 인사차 동교동을 찾아간 적이 있는데 이후 이 여사의 노환으로 자주 뵙지 못해 아쉬웠다고 했다"고 전했다.

빈소 찾은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가 12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2019.6.12 hama@yna.co.kr

김명수 대법원장과 오세정 서울대 총장의 모습도 보였다.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도 여전히 이어졌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유성엽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전날에 이어 재차 빈소를 찾았다.

정 대표는 오전 9시 30분께 단체 조문 후 "빈소 안에서 그래도 북측에서 조문 사절단이 와야 하지 않는가 하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도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홀로 빈소를 찾았다.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는 유가족 등이 자리한 가운데 입관 예배가 열렸다. 장례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에는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가 조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ses@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187 사회 소속사 대표에 털어놓은 '성매매 고백'..성폭행 빌미 됐다 SBS 06.15 5
15186 사회 자식 그리워한 '전남편'..아기 때 옷·장난감까지 보관 JTBC 06.15 5
15185 사회 중국은 왜 150년 만에 오키나와 역사 조명에 나섰을까 시사저널 06.15 5
15184 사회 서울시, 강제철거 미루는 사이..'막사' 구축한 대한애국당 JTBC 06.15 4
15183 사회 [이슈플러스] 하루 100톤꼴 '처리 불능'..환경부는 "문제없다" JTBC 06.15 4
15182 사회 트럼프 "제재 위반-단거리 미사일, 어느 나라나 하는 것" JTBC 06.15 5
15181 사회 [단독] 고유정 사건, 경찰 '부실 수사' 논란 파장 노컷뉴스 06.15 4
15180 사회 [거리응원 현장] "자랑스러운 태극전사"..결승전 어디서 볼까 SBS 06.15 4
15179 사회 피해자 동생 "고유정, 재력가 집안..가석방될까 무서워" 아시아경제 06.15 5
15178 사회 '기생충' 800만 돌파..'디테일 번역'에 해외서도 관심 JTBC 06.15 4
15177 사회 어릴 때부터 배워가는 '사는 집'의 계급 경향신문 06.14 5
15176 사회 '마네킹 같은 몸매' 나이키가 깨부쉈다..뚱뚱한 마네킹 등장 중앙일보 06.14 4
15175 사회 고속도로서 50cc 오토바이 몬 30대 여성 벌금 70만원 뉴스1 06.14 4
15174 사회 [단독]홍문종 내주 탈당계..조원진과 '신공화당' 공동대표 추대 노컷뉴스 06.14 5
15173 사회 4캔 9900원→16캔에 3만원..점점 뜨거워지는 편의점 맥주 마케팅 아시아경제 06.14 4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