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직한 MBC 아나운서들 "직장 내 괴롭힘 당하고 있다" 호소

중앙일보 0 74 06.11 20:45

지난달 법원에서 근로자 지위를 인정받아 회사에 복귀한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사측으로부터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며 고용노동부에 진정을 넣기로 했다. 회사는 이들을 기존 아나운서들과 따로 배치한 뒤 업무를 배정하지 않고 있다.

11일 아나운서 측과 대리인 류하경 변호사의 설명에 따르면, 이들은 오는 7월 16일 첫 시행되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근로기준법 개정안)’ 첫 사례로 최승호 사장에 대한 진정서를 노동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복직했지만 따로 격리되고 업무도 안 줘"
복직한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에게 회사가 내어준 별도의 방. [사진 아나운서 측]

7명의 아나운서들은 지난달 27일부터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출근해왔다. 부당 해고 여부를 둘러싼 사측과의 행정 소송에서 최종 결론이 나올 때까지 법원이 임시로 근로자 지위를 유지하도록 결정했기 때문이다. 당시 법원은 “사건 기록 및 심문 전체의 취지를 종합해 보면 이 사건 근로계약 갱신거절은 부당해고에 해당하여 무효라고 볼 여지가 크다”고 밝혔다.

하지만 법원의 결정에도 아나운서들은 “회사로부터 차별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회사가 MBC 사옥 9층 아나운서국이 아닌 12층 콘텐츠사업국 안 별도 공간에 이들을 분리 배치했다는 점을 들었다. 회사 게시판과 이메일 접속도 불가능하며, 회사로부터 “소송이 끝날 때까지 업무를 줄 수 없다”는 통보도 들었다.

한 아나운서는 “사내 공지사항도 확인하지 못하고 인사팀에 무엇을 문의하려고 해도 이메일조차 보낼 수 없어 정상적으로 회사 생활을 수행하기가 어렵다”고 전했다. “복직 결정이 나자 회사에서 월급은 줄테니 출근은 안해도 된다는 황당한 제안을 하기도 했다”고도 밝혔다.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부당해고를 주장하며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사측을 상대로 법적인 대응도 준비중이다.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과 관련해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괴롭힘 유형에는 △정당한 이유 없이 훈련ㆍ승진ㆍ보상ㆍ일상적인 대우 등을 차별 △일을 거의 주지 않음 △인터넷 사내 네트워크 접속 차단 등이 포함되어 있다. 직장 내 괴롭힘 신고를 이유로 회사가 불이익을 주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 등 형사 처벌이 가능하다.


MBC “아직 소송 진행중, 최선을 다한 조치다”
이에 대해 MBC 측은 “7명이 한번에 복귀하는 바람에 사무 공간이 부족해 모두를 함께 배치하기 구조적으로 어려웠다”며 “이전 경영진은 (파업 참가 인력을) 일산으로 보내는 식이었지만 우리는 같은 건물 안에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내 네트워크 차단 및 업무 배정과 관련해선 “법적으로 근로자 지위에 대해 다투는 상황이라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기존 아나운서 자원들이 넘쳐나 새로 배정할 업무조차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아직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중인 것도 아닌데 법 위반이라고 하는 건 논리적이지 않다”고 했다.

이에 대해 류하경 변호사는 “아나운서국 인력 부족으로 프리랜서를 고용해 코너를 맡기는 상황인데 말이 안되는 변명”이라며 “법 시행 전이라 문제 없다는 주장은 법 시행 후 스스로 시정하겠다는 것으로 이해하겠다”고 비판했다.

앞서 서울지방노동위원회와 중앙노동위원회는 연이어 이 사건이 “부당 해고가 맞다”고 판정했다. 회사가 이들을 형식상 계약직으로 뽑았지만 실제로는 정규직 채용과 비슷한 채용 절차를 거쳤고, 업무와 대우도 동일했다는 점이 인정되면서다. 근로기준법은 계약직으로 입사한 노동자라도 정당한 사유가 있으면 재계약을 기대할 수 있는 ‘갱신 기대권’을 명시하고 있다. 지난 3월 MBC가 이에 불복하고 소송을 내면서 법정 다툼이 계속되고 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907 사회 추석여행 1순위 오사카의 추락..유니클로는 3번째 폐점 JTBC 07:13 5
15906 사회 '1조 폭탄' 된 금리연동 파생상품..원금 90% 날릴 위기 SBS 07:13 6
15905 사회 5만 원권 신사임당 그림의 비밀..친일 후손에게 '입금' SBS 07:13 4
15904 사회 "임대주택 자녀 섞인 혁신초 싫다" 소송 낸 목동파크자이 학부모들 패소 서울경제 07:13 5
15903 사회 日 외무부대신 또 '막말'..촛불 집회 폄하 발언 MBC 07:13 5
15902 사회 [기술독립] 강철보다 강한 '국산' 탄소섬유..국내서만 '찬밥' MBC 07:13 4
15901 사회 '아내 구하려다..' 인천 대이작도 해상서 50대 남성 숨져 연합뉴스 07:13 4
15900 사회 日국민 62.4% '한일관계 우려'..아베 지지율 1.7%P 상승<교도 조사> 연합뉴스 07:13 3
15899 사회 '갤노트10'이 벌써 공짜폰?..불법보조금에 멍드는 단통법 경향신문 07:13 4
15898 사회 [뉴스미션] 녹색 옥상을 흰색으로..얼마나 더 시원할까? JTBC 07:13 4
15897 사회 아베 보복에 속도 낸 '부품 국산화', 현장 직접 가보니.. SBS 08.17 7
15896 사회 민경욱, 광복절 숙면 논란에 "죄송하다..경쟁후보측이 촬영" 뉴시스 08.17 6
15895 사회 도쿄올림픽 어쩌나..오픈워터수영 수질오염 취소 "손도 안 보여"(종합) 연합뉴스 08.17 7
15894 사회 일본 품종 쌀 "안 사요"..'잘 가요 고시히카리' MBC 08.17 5
15893 사회 차선 바꾸다 말다툼..'무릎치기'로 얼굴 가격 MBC 08.17 4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