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왜 150년 만에 오키나와 역사 조명에 나섰을까

시사저널 0 52 06.15 07:13

(시사저널=이원혁 항일영상역사재단 이사장)

역사가 재미있는 것은 시공을 초월하는 평행이론을 심심치 않게 경험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지금의 일본 오키나와 섬에 있던 류큐왕국은 지리적 위치나 문화적 배경으로 볼 때 우리와 유사성이 많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민족의 압제에서 벗어나려고 했던 과정을 살펴보면 꽤 많은 평행이론을 확인할 수 있다. 비슷한 시기에 왕조를 열고 활발하게 교류를 펼친 공통점을 비롯해 중국에 조공을 바치고 책봉을 받은 점, 서구열강에 문을 열고 생존을 위해 몸부림을 쳤던 사실, 일본의 침략을 받아 수백 년 지속된 왕조가 사라진 것까지도 우리와 류큐의 평행이론을 뒷받침하는 근거로 내세울 수 있다.

거기에 우리의 헤이그 특사사건과 너무나 닮은 일이 류큐에서도 벌어졌다는 사실이 두 나라 평행이론의 결정판 같아 소개한다. 헤이그 사건은 고종황제가 을사늑약의 부당함과 일제의 침략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1907년 네덜란드에서 열린 만국평화회의에 특사들을 보낸 것이다. 이상설, 이준, 이위종 세 사람에다 특사인 척 위장해 일제의 감시망을 분산시킨 미국인 헐버트가 현지에서 합류했다. 하지만 일본의 방해와 서구열강들의 냉대로 회의 석상에 앉지도 못했고, 이준은 그곳에서 분사하고 말았다.

자기나라 명운을 걸머진 조선과 류큐 '3인의 밀사들'의 벼랑 끝 운명

우리 특사들의 이런 행적은 똑같이 일제에 나라를 빼앗길 처지에 놓였던 류큐 왕국의 사신들을 떠올리게 한다. 원래 류큐는 3개 나라로 나뉘었다가 1429년 통일 왕국을 이루었다. 이후 여러차례 일본의 침략을 받으면서도 1854년 미국에 이어 프랑스, 네덜란드와도 수호조약을 맺었다. 조선보다 먼저 문을 열고 서구문물을 받아들였던 것이다. 하지만 1872년 일본 메이지정부에 의해 류큐번이 되었고 류큐 왕은 졸지에 일개 영주로 전락하고 말았다. 

류큐 왕국의 성도 슈리성과 왕좌. 오른쪽은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527 사회 정두언 전 의원 산에서 숨진 채 발견..유서 남겨 KBS 07:13 6
15526 사회 정두언 前의원 사망에 정치권 '애도' 한목소리.."잊지 못할 것"(종합) 뉴스1 07:13 8
15525 사회 "오! 아기가 숨을 쉰다"..'골든타임' 지켜낸 경찰관 MBC 07:13 5
15524 사회 일회용 컵 대신 들고 다닌 유명 텀블러, 납 범벅이었다 SBS 07:13 7
15523 사회 "일본 안 가요" 관광객 반토막..'아베 목표' 타격 전망 SBS 07:13 5
15522 사회 장애 아들 버리고.."찾아올라" 이름·전화번호 바꿔 MBC 07:13 7
15521 사회 '인생 2막' 설계하던 정두언..파란만장한 '20년 정치인생' 마감 연합뉴스 07:13 5
15520 사회 '백색국가' 한국 제외 수순..WTO 위반 피하려 '꼼수' 가능성 JTBC 07:13 5
15519 사회 반짝 불매? 이번엔 다르다..'日 불매운동' 전국·전 품목 확산 KBS 07:13 5
15518 사회 日 은행이 빌려준 돈 25조라는데..'금융 보복' 가능성은 SBS 07:13 7
15517 사회 '세월호 한 척'이 유머? 정미경 발언 후폭풍 거세 노컷뉴스 07.15 9
15516 사회 트럼프, '제조업 부활' 강조하며 日 압박.."확실한 협조 요청" 뉴스1 07.15 6
15515 사회 [단독]공무원 "비정규직, 얼마나 혜택 받는데..그냥 잘라요" 인권위 "인권침해" 서울신문 07.15 5
15514 사회 [단독] LA총영사관도 '유승준' 대신 '스티브유'.. 정부 판단 '어떻게 될까' 헤럴드경제 07.15 8
15513 사회 줄줄이 美 떠나는 기업들..이케아도 남은 공장 문 닫는다 뉴스1 07.15 8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