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그리워한 '전남편'..아기 때 옷·장난감까지 보관

JTBC 0 51 06.15 07:13

[앵커]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해자는 이혼한 뒤에도 어린아들의 옷과 장남감을 버리지 못했다고 합니다. 유족들은 고인의 시신이라도 찾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피해자 동생 : 옷도 (아들이) 아기 때 거예요. 아기를 못 봐서 너무 그리워했거든요. 아기 냄새라도 맡고 싶다고 하나도 버리지 못했어요.]

고유정이 살해한 전 남편 강모 씨의 동생은 오늘(15일)도 형의 사진 앞에 흰 죽을 놓고 향을 피웠습니다.

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밟던 강씨는 짬짬이 아르바이트를 해서 모은 돈을 모두 아들 양육비로 보냈습니다.

고유정이 아이를 제주의 친정에 맡겨두고 있다는 사실은 까맣게 몰랐습니다.

[피해자 동생 : (고유정 친정은) 부유한 집안이에요.]

정작 강씨 본인은 좋은 옷 1벌 사입지 못했다고 합니다.

강씨 유족들은 시신이라도 찾기를 애타게 바라고 있습니다.

[피해자 동생 : 제가 할 수 있는 마지막 일은 이제 형님 명예를 지키는 것과 형님 시신을 좀 수습하고 싶어요.]

한편 고유정의 잔혹한 범죄 행각이 속속 드러나면서 괴담 수준의 유언비어가 떠돌고 있습니다.

고유정 전 남자친구의 행방불명설이나 현 남편 H씨의 전 부인 죽음에 고유정이 관련됐다는 것 등입니다.

하지만 제주 경 찰은 고유정과 과거 인연이 있거나 도내 실종자 목록 전체를 확인한 결과 관련성이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H씨도 전 부인의 죽음과 고유정은 전혀 관련이 없다며 고인의 명예를 지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527 사회 정두언 전 의원 산에서 숨진 채 발견..유서 남겨 KBS 07:13 6
15526 사회 정두언 前의원 사망에 정치권 '애도' 한목소리.."잊지 못할 것"(종합) 뉴스1 07:13 8
15525 사회 "오! 아기가 숨을 쉰다"..'골든타임' 지켜낸 경찰관 MBC 07:13 5
15524 사회 일회용 컵 대신 들고 다닌 유명 텀블러, 납 범벅이었다 SBS 07:13 7
15523 사회 "일본 안 가요" 관광객 반토막..'아베 목표' 타격 전망 SBS 07:13 5
15522 사회 장애 아들 버리고.."찾아올라" 이름·전화번호 바꿔 MBC 07:13 7
15521 사회 '인생 2막' 설계하던 정두언..파란만장한 '20년 정치인생' 마감 연합뉴스 07:13 5
15520 사회 '백색국가' 한국 제외 수순..WTO 위반 피하려 '꼼수' 가능성 JTBC 07:13 5
15519 사회 반짝 불매? 이번엔 다르다..'日 불매운동' 전국·전 품목 확산 KBS 07:13 5
15518 사회 日 은행이 빌려준 돈 25조라는데..'금융 보복' 가능성은 SBS 07:13 7
15517 사회 '세월호 한 척'이 유머? 정미경 발언 후폭풍 거세 노컷뉴스 07.15 9
15516 사회 트럼프, '제조업 부활' 강조하며 日 압박.."확실한 협조 요청" 뉴스1 07.15 6
15515 사회 [단독]공무원 "비정규직, 얼마나 혜택 받는데..그냥 잘라요" 인권위 "인권침해" 서울신문 07.15 5
15514 사회 [단독] LA총영사관도 '유승준' 대신 '스티브유'.. 정부 판단 '어떻게 될까' 헤럴드경제 07.15 8
15513 사회 줄줄이 美 떠나는 기업들..이케아도 남은 공장 문 닫는다 뉴스1 07.15 8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