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그리워한 '전남편'..아기 때 옷·장난감까지 보관

JTBC 0 108 06.15 07:13

[앵커]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해자는 이혼한 뒤에도 어린아들의 옷과 장남감을 버리지 못했다고 합니다. 유족들은 고인의 시신이라도 찾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피해자 동생 : 옷도 (아들이) 아기 때 거예요. 아기를 못 봐서 너무 그리워했거든요. 아기 냄새라도 맡고 싶다고 하나도 버리지 못했어요.]

고유정이 살해한 전 남편 강모 씨의 동생은 오늘(15일)도 형의 사진 앞에 흰 죽을 놓고 향을 피웠습니다.

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밟던 강씨는 짬짬이 아르바이트를 해서 모은 돈을 모두 아들 양육비로 보냈습니다.

고유정이 아이를 제주의 친정에 맡겨두고 있다는 사실은 까맣게 몰랐습니다.

[피해자 동생 : (고유정 친정은) 부유한 집안이에요.]

정작 강씨 본인은 좋은 옷 1벌 사입지 못했다고 합니다.

강씨 유족들은 시신이라도 찾기를 애타게 바라고 있습니다.

[피해자 동생 : 제가 할 수 있는 마지막 일은 이제 형님 명예를 지키는 것과 형님 시신을 좀 수습하고 싶어요.]

한편 고유정의 잔혹한 범죄 행각이 속속 드러나면서 괴담 수준의 유언비어가 떠돌고 있습니다.

고유정 전 남자친구의 행방불명설이나 현 남편 H씨의 전 부인 죽음에 고유정이 관련됐다는 것 등입니다.

하지만 제주 경 찰은 고유정과 과거 인연이 있거나 도내 실종자 목록 전체를 확인한 결과 관련성이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H씨도 전 부인의 죽음과 고유정은 전혀 관련이 없다며 고인의 명예를 지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47 사회 "언제든 한국 뜹니다"..6억짜리 '이민 티켓' 사는 그들 중앙일보 10.13 10
16546 사회 후쿠시마원전 방사성 오염 폐기물 하기비스 홍수에 유실 연합뉴스 10.13 8
16545 사회 애물단지 된 왕의 열매 '아로니아'..가격 폭락에 애타는 농심 MBN 10.13 8
16544 사회 태풍 '하기비스' 우리나라에도 기록적 강풍..모레 새벽 첫눈 KBS 10.13 8
16543 사회 홍콩 시위에 '찬물' 끼얹은 트럼프..시위대 '분노' MBC 10.13 7
16542 사회 "다시 돌아오지 못하지만"..아빠의 간절한 호소 MBC 10.13 8
16541 사회 [창간 55주년 기획] 추천서에 이름 쓰면 취업, 집 샀더니 몇배 뛰어..천운을 타고난 586 한국경제 10.13 8
16540 사회 조국 장관 "검찰 개혁, 대충 끝낼 거면 시작도 안 했다" JTBC 10.13 9
16539 사회 "투병은 내 맘대로"..위암 4기 '유쾌발랄' 투병기 MBC 10.13 7
16538 사회 하기비스 강타한 일본서 수십명 사망·실종..폭우에 열도 물바다(종합4보) 연합뉴스 10.13 9
16537 사회 日 태풍 피해 속출·60여 명 사상.."예상보다 강력·오늘 밤 고비" KBS 10.12 8
16536 사회 태풍 '하기비스'로 日 물폭탄..1천만명 피난, 도시·교통 마비(종합) 연합뉴스 10.12 10
16535 사회 달걀은 콜레스테롤 덩어리? 하루에 몇 개 먹어야 할까 SBS 10.12 8
16534 사회 일반고 '2천 원' vs 영재고 '3만 5천 원'..달라도 너무 달라 MBC 10.12 8
16533 사회 "조국 퇴진" 보수단체 맞불 집회..대학로에선 대학생연합 촛불집회 경향신문 10.12 11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