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前남편이 아이 문제로 날 무시해, 기분 나빴다"

서울신문 0 54 06.16 07:13

[서울신문]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연합뉴스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고유정(36)이 경찰 조사에서 “전 남편으로부터 무시당했다”며 강한 분노를 드러냈던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고유정은 “전남편은 이혼 후 언제든지 아이를 만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도 법으로만 해결하려고 했다. 그래서 기분이 나빴다. 전남편으로부터 ‘아이 접견을 위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문자를 계속 받았다. ‘내가 아이 엄마인데도 무시를 당하고 있다’는 생각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고유정은 전남편 측의 주장과 달리 전남편이 매달 양육비를 보냈던 것도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나는) 이혼 후 양육비를 달라고 요구한 적이 없고 전남편도 처음부터 양육비를 보낸 게 아니고 그냥 몇 번 낸 것일 뿐”이라고 진술했다.

고유정은 결혼 후 전남편의 해외 유학 생활비는 물론 육아까지 혼자 도맡았음에도 자신을 무시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전남편과 결혼 당시 본인 돈도 일부(4500만원) 투자해 장만한 집을 시아버지 명의로 등기 이전한 사실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는 설명이다.

고유정의 이 같은 진술에 대해 전남편 강모씨의 유족들은 모두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강씨의 동생은 “결혼 후에도 형이 계속 공부하는 것으로 서로 합의해 결혼했고 형은 국비 장학금을 받고 교환학생으로 1년간 네덜란드 유학을 다녀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씨 측 강문혁 변호사도 고유정이 냈다는 신혼주택 구입 자금은 이혼 후 고유정이 모두 회수해 갔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 면접도 고유정이 갖은 핑계를 대며 응하지 않았고 일부 밀린 양육비는 일시불로 보내기도 하는 등 성실하게 보냈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고유정이 자신도 전남편으로 인해 피해를 보았고 이런 감정들이 순간적으로 폭발해 우발 범행으로 이어졌다는 주장을 펴려는 것 같은데 지금까지 드러난 증거로 볼 때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한 범행”이라고 말했다.

앞서 고유정은 경찰 조사에서 “전남편이 덮치려 해 수박을 썰기 위해 손에 들고 있던 흉기를 한두 차례 휘둘렀다”고 주장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527 사회 정두언 전 의원 산에서 숨진 채 발견..유서 남겨 KBS 07:13 6
15526 사회 정두언 前의원 사망에 정치권 '애도' 한목소리.."잊지 못할 것"(종합) 뉴스1 07:13 8
15525 사회 "오! 아기가 숨을 쉰다"..'골든타임' 지켜낸 경찰관 MBC 07:13 5
15524 사회 일회용 컵 대신 들고 다닌 유명 텀블러, 납 범벅이었다 SBS 07:13 7
15523 사회 "일본 안 가요" 관광객 반토막..'아베 목표' 타격 전망 SBS 07:13 5
15522 사회 장애 아들 버리고.."찾아올라" 이름·전화번호 바꿔 MBC 07:13 7
15521 사회 '인생 2막' 설계하던 정두언..파란만장한 '20년 정치인생' 마감 연합뉴스 07:13 5
15520 사회 '백색국가' 한국 제외 수순..WTO 위반 피하려 '꼼수' 가능성 JTBC 07:13 5
15519 사회 반짝 불매? 이번엔 다르다..'日 불매운동' 전국·전 품목 확산 KBS 07:13 5
15518 사회 日 은행이 빌려준 돈 25조라는데..'금융 보복' 가능성은 SBS 07:13 7
15517 사회 '세월호 한 척'이 유머? 정미경 발언 후폭풍 거세 노컷뉴스 07.15 9
15516 사회 트럼프, '제조업 부활' 강조하며 日 압박.."확실한 협조 요청" 뉴스1 07.15 6
15515 사회 [단독]공무원 "비정규직, 얼마나 혜택 받는데..그냥 잘라요" 인권위 "인권침해" 서울신문 07.15 5
15514 사회 [단독] LA총영사관도 '유승준' 대신 '스티브유'.. 정부 판단 '어떻게 될까' 헤럴드경제 07.15 8
15513 사회 줄줄이 美 떠나는 기업들..이케아도 남은 공장 문 닫는다 뉴스1 07.15 8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