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안고 익사한 아빠와 아기..멕시코 국경비극 담은 사진 '충격'

연합뉴스 0 99 06.25 20:45
미국-멕시코 국경 리오그란데 강에서 익사한 엘살바도르 이민자 부녀의 사진 [Julia Le Duc/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강을 헤엄쳐 미국으로 건너가려다 함께 익사한 중미 이민자 아버지와 어린 딸의 사진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시리아 난민의 위기를 단적으로 보여준 3살 꼬마 아일란 쿠르디의 사진처럼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 벌어지고 있는 비극을 고스란히 드러낸 사진으로 평가받는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이 공개한 사진 속엔 한 남성과 아기의 시신이 강가에서 머리를 땅에 묻고 나란히 엎드려 있다.

아기는 아빠의 가슴까지 말려 올라간 검은 티셔츠에 함께 몸을 넣고 한쪽 팔로 아빠의 목을 감싼 채였다.

이 사진은 멕시코 일간 라호르나다의 사진 기자 훌리아 레두크가 찍은 사진이다.

라호르나다에 따르면 사진 속 주인공은 엘살바도르 출신의 오스카르 알베르토 마르티네스 라미레스(25)와 그의 23개월 딸 발레리아다.

지난 4월 3일 엘살바도르를 떠난 이들 가족은 멕시코 남부 국경 타파출라의 이민자 보호소에서 2개월가량을 머문 뒤 23일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에 도착했다.

부녀의 시신이 발견된 리오그란데강 [Julia Le Duc/AP=연합뉴스]

아빠 마르티네스는 리오그란데강을 헤엄쳐 미국에 들어가기로 했다.

먼저 딸 발레리아를 안고 강을 건넌 후 딸을 강둑에 앉혀놓고 건너편에 있는 아내를 데리러 다시 헤엄치기 시작했다.

그러자 멀어지는 아빠를 본 딸이 다시 강으로 뛰어들었다.

아빠는 얼른 돌아와 가까스로 딸을 붙들고 자신의 티셔츠 안에 넣어 단단히 고정했지만, 급물살에 함께 휩쓸려가고 말았다.

맞은편에서 이 장면을 지켜본 아내 타니아 바네사 아발로스(21)는 눈물과 비명 속에 경찰에 이 장면을 진술했다고 사진기자 레두크가 AP에 전했다.

부녀의 시신은 이튿날 아침 휩쓸려간 곳에서 수백 미터 떨어진 멕시코 마타모로스의 강가에서 발견됐다.

여전히 아빠 목에 팔을 감은 발레리아의 모습은 마지막 순간까지 아빠를 놓치지 않으려 했음을 보여준다.

비극적인 이 한 장의 사진은 지난 2015년 시리아 난민 꼬마 쿠르디의 사진을 떠올리게 한다고 AP는 전했다.

지중해에서 익사해 터키 해변으로 떠밀려온 세 살배기 쿠르디의 사진은 국제사회에 시리아 난민 위기를 상징적으로 보여준 사진이었다.

2015년 시리아 난민 꼬마 쿠르디의 사진 보도한 영국 신문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엘살바도르와 과테말라, 온두라스 등 중미 국가에서 빈곤과 폭력 등을 피해 미국으로 이주하려는 이민자들의 행렬이 끊이지 않으면서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도 비극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국경의 강과 사막에서 목숨을 잃은 이민자는 283명에 달한다. 올해 수치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비극적인 소식은 끊임없이 들려왔다.

전날엔 리오그란데강 인근에서 영아 2명과 유아 1명, 젊은 여성 등 일가족으로 보이는 이민자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폭염 등이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됐다.

미국-멕시코 국경에 도달해 미국 영사관을 찾았던 마르티네스 가족이 왜 망명을 신청하는 대신 강을 헤엄치기로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국경마다 망명 대기 행렬이 너무 긴 탓에 신청 일정을 기약할 수 없는 상태라고 AP는 설명했다. 이곳 영사관에선 매주 40∼45건의 망명 인터뷰가 진행되는데 대기 명단은 800∼1천700명에 달한다는 것이다.

망명 허가까지 수개월에서 수년씩 기다리는 동안 이민자들은 국경의 열악한 수용시설에서 생활해야 한다.

이민자인권운동가인 모린 메이어는 AP에 "이 사진은 망명 신청자들을 멕시코로 돌려보내고 미국 입국자 수를 제한하는 미국의 정책이 얼마나 위험한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경찰에 상황 설명하는 아내 아발로스 [Julia Le Duc/AP=연합뉴스]

mihye@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47 사회 "언제든 한국 뜹니다"..6억짜리 '이민 티켓' 사는 그들 중앙일보 10.13 10
16546 사회 후쿠시마원전 방사성 오염 폐기물 하기비스 홍수에 유실 연합뉴스 10.13 8
16545 사회 애물단지 된 왕의 열매 '아로니아'..가격 폭락에 애타는 농심 MBN 10.13 8
16544 사회 태풍 '하기비스' 우리나라에도 기록적 강풍..모레 새벽 첫눈 KBS 10.13 8
16543 사회 홍콩 시위에 '찬물' 끼얹은 트럼프..시위대 '분노' MBC 10.13 7
16542 사회 "다시 돌아오지 못하지만"..아빠의 간절한 호소 MBC 10.13 8
16541 사회 [창간 55주년 기획] 추천서에 이름 쓰면 취업, 집 샀더니 몇배 뛰어..천운을 타고난 586 한국경제 10.13 8
16540 사회 조국 장관 "검찰 개혁, 대충 끝낼 거면 시작도 안 했다" JTBC 10.13 9
16539 사회 "투병은 내 맘대로"..위암 4기 '유쾌발랄' 투병기 MBC 10.13 7
16538 사회 하기비스 강타한 일본서 수십명 사망·실종..폭우에 열도 물바다(종합4보) 연합뉴스 10.13 9
16537 사회 日 태풍 피해 속출·60여 명 사상.."예상보다 강력·오늘 밤 고비" KBS 10.12 8
16536 사회 태풍 '하기비스'로 日 물폭탄..1천만명 피난, 도시·교통 마비(종합) 연합뉴스 10.12 10
16535 사회 달걀은 콜레스테롤 덩어리? 하루에 몇 개 먹어야 할까 SBS 10.12 8
16534 사회 일반고 '2천 원' vs 영재고 '3만 5천 원'..달라도 너무 달라 MBC 10.12 8
16533 사회 "조국 퇴진" 보수단체 맞불 집회..대학로에선 대학생연합 촛불집회 경향신문 10.12 11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