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2막' 설계하던 정두언..파란만장한 '20년 정치인생' 마감

연합뉴스 0 83 07.16 07:13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음식점 사장', '프로 가수', '방송인', '시사평론가'까지 다양한 변신을 거쳤던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 정두언 전 의원이 62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마포에 일식점 개업을 앞두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더 시간이 지나기 전에 할 수 있는 일을 해보자고 생각했다"며 새로운 도전에 대한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정치인이 아닌 방송인, 그리고 음식점 사장으로 '인생 2막'을 새롭게 설계했던 정 전 의원이 16일 오후 유서를 남긴 채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것이다. 경찰은 정 전 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두언 전 의원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CG) [연합뉴스TV 제공]

정 전 의원의 정치 역정은 파란만장 그 자체였다.

경기고와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1980년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한 정 전 의원은 국무총리실 공보비서관을 끝으로 정치권으로 방향을 돌렸다.

2000년 한나라당 대변인에 이어 2002∼2003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정 전 의원은 지난 2004년 17대 총선부터 19대 총선까지 서울 서대문을에서 내리 당선됐다.

초선의 정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 대표이던 시절 당에 아무런 뿌리가 없던 당시 이명박 서울시장의 대통령 만들기에 거의 유일하게 앞장섰다.

결국 2007년 말 정권 교체에 성공한 정 전 의원은 개국 공신으로서 '왕의 남자'로 우뚝 섰다. 대통령직 인수위 구성과 조각 과정에도 깊숙이 개입하며 국정을 쥐락펴락하는 듯했지만, 권력의 암투가 그의 발목을 잡았다.

인수위에서 밀려나온 정 전 의원은 2008년 6월 '만사형통'(모든 것은 형으로 통한다)이라는 얘기가 나올 만큼 막강했던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과 그의 보좌관 출신인 박영준 당시 청와대 기획조정비서관을 겨냥해 '권력의 사유화' 발언으로 직격탄을 날렸다.

앞서 이미 그해 4월 제18대 총선에서 이 전 부의장의 불출마를 요구하는 '55인 파동'의 선봉에 서면서 여권 전체를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넣었던 그다.

정 전 의원이 최근까지 이 전 대통령을 '저격'하며 불편한 관계를 유지했던 것도 이때가 시작이다.

정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다스' 수사가 이뤄지자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이 '내가 다스를 만들었다'고 말한 것을 들었다"고 한 게 여론 악화에 결정적으로 작용하기도 했다.

이렇게 이명박 정부의 개국 공신이었지만 정권 말기인 2012년에는 '저축은행 금품수수' 사건에 연루됐다. 급기야 이듬해에는 3선 의원 신분으로 법정 구속까지 이뤄져 구치소에서 꼬박 만 10개월을 살며 나락으로 떨어졌다.

모두 정치 인생이 끝난 것으로 예상했지만 파기환송심에서 무죄 선고를 받으면서 극적으로 부활, '국회의 꽃'으로 불리는 상임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그러나 2016년 제20대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서대문을에 다시 출마했지만 4선 달성에는 실패했다.

낙선 이후에도 종편 채널의 시사와 예능 프로그램에서 진행자로, 때로는 패널로서 종횡무진했던 정 전 의원은 정치인이 아닌 방송인으로서 '제2의 전성기'를 맞게 된다.

정 전 의원은 또 국회의원 시절에는 4집 앨범까지 내 '가수 의원'으로 불리기도 했으며, 드라마 음악에도 도전하는 등 활동을 멈추지 않았다.

최근 정 전 의원을 만난 한 정치권 인사는 통화에서 "정 전 의원이 오래전부터 우울증을 앓아왔고, 최근까지도 약을 먹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ayyss@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77 사회 中매체 "삼성전자, '품위있게' 공장 문 닫아..中기업이 배워야" 연합뉴스 10.15 5
16576 사회 [취재후] "새 아파트에 버섯이 자라요" 아파트 황당 하자 속출 KBS 10.15 5
16575 사회 "종말 기다리며.." 9년간 지하실에 숨어 산 네덜란드 가족 발견 연합뉴스 10.15 4
16574 사회 삭발 황교안과 첫 마주한 文대통령..악수하며 짧은 인사 뉴시스 10.15 5
16573 사회 KBS기자협회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 책임져야" 연합뉴스 10.15 4
16572 사회 前검사 이연주 "검찰 떠난 이유? 성희롱·스폰서..차고 넘쳐" 노컷뉴스 10.15 4
16571 사회 "최악 두려움, 현실이 됐다" 美단체, 후쿠시마 경보 국민일보 10.15 5
16570 사회 국민연금 받아 기초연금 깎인 수급자 32만명..개선 필요성 제기 연합뉴스 10.15 4
16569 사회 "1970년대 화성에서 생명체 발견했지만 무시했다" 뉴스1 10.15 4
16568 사회 이준석 "우물 밖에 있던 이철희, 막상 우물 속 보고 절망" 노컷뉴스 10.15 4
16567 사회 유시민 "조국, 죽을 때까지 찌르니까 죽는건 당연..내가 밥 사야할듯" 뉴스1 10.15 6
16566 사회 유니클로 야나이 회장 "이대로 가면 일본은 망할 것" 동아일보 10.15 5
16565 사회 이춘재 "8살 아이 성폭행 뒤 살해"..뜻밖의 피해자 확인 SBS 10.15 5
16564 사회 조국 복직에 서울대생들 뿔났다..반대 96% 머니투데이 10.15 6
16563 사회 '안 가요 日' 불매운동 100일.."단체 관광객 0%" 직격탄 SBS 10.15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