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컵 대신 들고 다닌 유명 텀블러, 납 범벅이었다

SBS 0 95 07.16 07:13

<앵커>

환경을 생각하면서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 쓰는 분들이 많아졌지요. 그런데 시중에서 팔리는 일부 텀블러의 용기 바깥 부분에서 납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엄민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회용 컵을 조금씩 대체하고 있는 텀블러, 친환경 개념 속에 수요가 늘면서 색상과 디자인도 다양해졌습니다.

[권재이/서울 양천구 : 환경 보호 차원에서 구매한 것도 있고 몸에 더 좋지 않을까, 일회용 제품보다….]

금속 재질 텀블러의 경우 선명한 색상을 위해 표면을 페인트로 마감한 제품이 많습니다.

한국 소비자원이 시중에서 판매되는 텀블러 제품 24개를 조사한 결과 4개 제품의 용기 외부 표면에서 다량의 납이 검출됐습니다.

파스쿠찌, 할리스커피 등 유명 커피숍의 제품 일부와 다이소와 온라인 쇼핑몰 판매 제품들입니다.

외부 표면이라도 안전할 수 없다는 게 문제입니다.

[신국범/소비자원 제품안전팀장 : 손으로 만지거나 음료를 마시는 과정에서 입술과의 접촉을 통해서 또는 벗겨진 테이프의 섭취를 통해서 인체에 흡수될 우려가 높습니다.]

납은 어린이의 지능발달 저해와 근육 약화 등을 유발하고 발암 가능 물질로 분류됩니다.

[납 검출 텀블러 사용자 : 환경을 위해서 텀블러를 쓰는 건데 환경을 위해 쓰고 있는 게 사실은 사람에게 유해하다는 생각이 들고….]

우리나라는 외국과 달리 식품과 접촉하는 면이 아닌 외부 표면에 대한 유해물질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습니다.

업체들은 해당 제품을 판매 중지하고 전량 회수에 들어갔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VJ : 정민구·한승민)   

엄민재 기자happymj@sbs.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77 사회 中매체 "삼성전자, '품위있게' 공장 문 닫아..中기업이 배워야" 연합뉴스 10.15 5
16576 사회 [취재후] "새 아파트에 버섯이 자라요" 아파트 황당 하자 속출 KBS 10.15 5
16575 사회 "종말 기다리며.." 9년간 지하실에 숨어 산 네덜란드 가족 발견 연합뉴스 10.15 4
16574 사회 삭발 황교안과 첫 마주한 文대통령..악수하며 짧은 인사 뉴시스 10.15 5
16573 사회 KBS기자협회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 책임져야" 연합뉴스 10.15 4
16572 사회 前검사 이연주 "검찰 떠난 이유? 성희롱·스폰서..차고 넘쳐" 노컷뉴스 10.15 4
16571 사회 "최악 두려움, 현실이 됐다" 美단체, 후쿠시마 경보 국민일보 10.15 5
16570 사회 국민연금 받아 기초연금 깎인 수급자 32만명..개선 필요성 제기 연합뉴스 10.15 4
16569 사회 "1970년대 화성에서 생명체 발견했지만 무시했다" 뉴스1 10.15 4
16568 사회 이준석 "우물 밖에 있던 이철희, 막상 우물 속 보고 절망" 노컷뉴스 10.15 4
16567 사회 유시민 "조국, 죽을 때까지 찌르니까 죽는건 당연..내가 밥 사야할듯" 뉴스1 10.15 6
16566 사회 유니클로 야나이 회장 "이대로 가면 일본은 망할 것" 동아일보 10.15 5
16565 사회 이춘재 "8살 아이 성폭행 뒤 살해"..뜻밖의 피해자 확인 SBS 10.15 5
16564 사회 조국 복직에 서울대생들 뿔났다..반대 96% 머니투데이 10.15 6
16563 사회 '안 가요 日' 불매운동 100일.."단체 관광객 0%" 직격탄 SBS 10.15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