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용품부터 골프채까지..전방위로 확산하는 '보이콧 재팬'

이데일리 0 216 2019.07.22 20:45
(자료=유통업계)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대응 차원으로 촉발된 ‘보이콧 재팬(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전 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맥주 등 일본 주류와 의류 브랜드를 시작으로 국내 골퍼들이 많이 사용하는 골프채, 여행 상품까지 불매 대상이 되고 있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오프라인 매장에서 일본 뷰티용품의 판매는 줄어든 반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은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A 헬스앤뷰티(H&B) 스토어가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간의 매출을 살펴본 결과 일본 헤어제품인 갸스비는 전월(6월 17일~6월 23일) 대비 매출이 7.2% 감소했다. 반면 아모레퍼시픽의 미쟝센 매출은 3.5% 늘어났다.

같은 기간 일본 핸드워시 제품인 아이깨끗해 역시 매출이 12% 감소했으며, LG생활건강의 메소드핸드워시는 8.4% 신장했다. 일본의 남성올인원 제품인 우르오스는 매출이 25.6% 줄었고 아모레퍼시픽의 브로앤팁스는 26.1% 늘며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이커머스 11번가에서도 지난 1일부터 21일까지 일본의 동전파스를 검색하는 횟수가 2711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243번보다 약 36% 감소했다. 반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몬스터 자석패치의 검색은 14번에서 80번으로 4배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일본 필기구 제트스트림의 검색은 2577회로 전년 4244회보다 약 40% 줄었고 모나미는 5814번으로 지난해 1232번보다 6배 가까이 증가했다.

왼쪽부터 갸스비 헤어잼, 손세정제 아이깨끗해, 남성올인원 우르오스, 야마하 골프채(사진=각 사 홈페이지)
일본 골프용품 브랜드인 야마하는 다음 주 중 신규 제품 출시 간담회를 계획했다 돌연 취소했다. 제품의 매출에는 변화가 없지만 최근 불거진 사태로 인해 몸을 사리게 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일본 골프채는 과거 미국산 골프채가 동양인 체형에 맞는 제품을 따로 출시하지 않던 시절 동양인의 체형과 스윙 궤도에 맞춘 제품으로 입소문을 타며 인기가 높아졌다. 현재는 기술력과 편의성 등이 더해지며 국내 골퍼들로부터 압도적인 선택을 받고 있다.

일본 여행을 새롭게 계획하는 사람들도 줄어들었다.

하나투어에서는 일평균 1100~1200명가량 신규 예약을 받아왔는데 지난 7월 둘째 주에는 700명, 지난주에는 500명가량으로 절반 이상 감소했다.

회사 측에서는 항공사가 일본 대신 중국이나 동남아 등으로 항공 노선을 변화할 조짐이 있는 만큼 일본에서 감소한 수요가 중국이나 동남아로 옮겨가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다만, 이미 예약을 해놓은 고객들 사이에서 취소하는 경우는 평소와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G마켓에서도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일본 호텔 상품과 일본 여행 패키지 상품 판매가 각각 53%, 27% 줄었다.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일본 맥주의 매출 하락도 이어지고 있다. CU에서는 이달 1일부터 21일까지 일본 맥주 매출이 지난달보다 40.3% 감소했다. 같은 기간 세븐일레븐에서도 일본 맥주는 21.1% 덜 팔렸다. GS25에서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8.7% 줄었다.

온라인에서 공유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 게시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처럼 반일 감정이 뜨겁게 달아오르자 한국에서의 불매 운동과 관련, 일본 임원의 발언에 한차례 사과했던 유니클로는 재차 사과의 뜻을 밝혔다.

유니클로는 22일 일본 패스트리테일링과 한국 유니클로 홈페이지, 한국 유니클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사과문을 올렸다. 매장 내 게시물도 준비했다.

회사 측은 사과문을 통해 “최근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실적 발표 중 한 임원은 질문에 대해 매출에 영향이 없을 수는 없지만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며 “이 설명으로 전하고자 했던 바는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러나 ‘바랍니다’라고 명확히 이야기해야 할 것을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는 부족한 표현을 사용해 본래의 의도와는 달리 한국의 고객들께 심려를 끼치게 됐다”며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해 한국의 많은 고객들께 불쾌한 감정을 느끼게 한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패스트리테일링 재무 책임자 오카자키 다케시의 해당 발언이 국내 온라인 공간에서 빠르게 퍼지면서 논란이 커진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에도 일본에 대한 불매운동이 이어진 적이 있지만 지금은 SNS 등을 중심으로 더 넓고 깊게 벌어지고 있는 분위기”라며 “업계에서도 이 상황이 어떻게 흘러갈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함지현 (hamz@edaily.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585 사회 인도네시아 육군 참모총장, '200만원 마스크' 착용 아내로 뭇매 연합뉴스 07.06 7
19584 사회 미 유학 한국 학생들 "무슨 날벼락이냐"..충격·분통 연합뉴스 07.06 6
19583 사회 부산서 또 스텔스 사망 사고..술 취해 도로 누워있다 깔려(종합) 연합뉴스 07.06 7
19582 사회 [TF사진관] '역대급' 일본 홍수, 규슈 덮은 기록적 폭우..'처참한 광경' 더팩트 07.06 7
19581 사회 바나나에 콘돔끼우기 "뭐가 잘못됐는데".. 교사 옹호 여론 압도 머니S 07.06 6
19580 사회 '해열제 복용' 제주여행 확진자에 1억3000만원대 손배 청구 뉴스1 07.06 7
19579 사회 세계 최장수 몸 붙은 쌍둥이 68세 일기로 사망 연합뉴스 07.06 6
19578 사회 [단독] 최숙현 때린 '팀닥터', 경찰조사 때 "혐의 인정" 한국일보 07.06 6
19577 사회 "아빠 민증 줘봐" 10대에 대출사기..부모는 7억 뜯겼다 뉴시스 07.06 5
19576 사회 [단독]'미스트롯' 정미애, 넷째 임신..연예계 '다산의 여왕' 스포티비뉴스 07.06 6
19575 사회 9년 키운 반려견, 5시간 만에 쓰레기로 소각 KBS 07.05 8
19574 사회 '마스크 안 쓰면 고발, 책임 묻겠다' 초강수 던졌다 SBS 07.05 7
19573 사회 셀프살균 기능 탑재 투명 마스크 나온다..美 FDA 승인 서울신문 07.05 9
19572 사회 재선 확실시되는 고이케 도쿄지사 '변화무쌍'..한국과는 '악연' 연합뉴스 07.05 8
19571 사회 [단독]안희정 전 지사, 모친상으로 일시 '형집행정지' 결정 머니투데이 07.05 8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