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용품부터 골프채까지..전방위로 확산하는 '보이콧 재팬'

이데일리 0 64 07.22 20:45
(자료=유통업계)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대응 차원으로 촉발된 ‘보이콧 재팬(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전 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맥주 등 일본 주류와 의류 브랜드를 시작으로 국내 골퍼들이 많이 사용하는 골프채, 여행 상품까지 불매 대상이 되고 있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오프라인 매장에서 일본 뷰티용품의 판매는 줄어든 반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은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A 헬스앤뷰티(H&B) 스토어가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간의 매출을 살펴본 결과 일본 헤어제품인 갸스비는 전월(6월 17일~6월 23일) 대비 매출이 7.2% 감소했다. 반면 아모레퍼시픽의 미쟝센 매출은 3.5% 늘어났다.

같은 기간 일본 핸드워시 제품인 아이깨끗해 역시 매출이 12% 감소했으며, LG생활건강의 메소드핸드워시는 8.4% 신장했다. 일본의 남성올인원 제품인 우르오스는 매출이 25.6% 줄었고 아모레퍼시픽의 브로앤팁스는 26.1% 늘며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이커머스 11번가에서도 지난 1일부터 21일까지 일본의 동전파스를 검색하는 횟수가 2711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243번보다 약 36% 감소했다. 반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몬스터 자석패치의 검색은 14번에서 80번으로 4배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일본 필기구 제트스트림의 검색은 2577회로 전년 4244회보다 약 40% 줄었고 모나미는 5814번으로 지난해 1232번보다 6배 가까이 증가했다.

왼쪽부터 갸스비 헤어잼, 손세정제 아이깨끗해, 남성올인원 우르오스, 야마하 골프채(사진=각 사 홈페이지)
일본 골프용품 브랜드인 야마하는 다음 주 중 신규 제품 출시 간담회를 계획했다 돌연 취소했다. 제품의 매출에는 변화가 없지만 최근 불거진 사태로 인해 몸을 사리게 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일본 골프채는 과거 미국산 골프채가 동양인 체형에 맞는 제품을 따로 출시하지 않던 시절 동양인의 체형과 스윙 궤도에 맞춘 제품으로 입소문을 타며 인기가 높아졌다. 현재는 기술력과 편의성 등이 더해지며 국내 골퍼들로부터 압도적인 선택을 받고 있다.

일본 여행을 새롭게 계획하는 사람들도 줄어들었다.

하나투어에서는 일평균 1100~1200명가량 신규 예약을 받아왔는데 지난 7월 둘째 주에는 700명, 지난주에는 500명가량으로 절반 이상 감소했다.

회사 측에서는 항공사가 일본 대신 중국이나 동남아 등으로 항공 노선을 변화할 조짐이 있는 만큼 일본에서 감소한 수요가 중국이나 동남아로 옮겨가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다만, 이미 예약을 해놓은 고객들 사이에서 취소하는 경우는 평소와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G마켓에서도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일본 호텔 상품과 일본 여행 패키지 상품 판매가 각각 53%, 27% 줄었다.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일본 맥주의 매출 하락도 이어지고 있다. CU에서는 이달 1일부터 21일까지 일본 맥주 매출이 지난달보다 40.3% 감소했다. 같은 기간 세븐일레븐에서도 일본 맥주는 21.1% 덜 팔렸다. GS25에서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8.7% 줄었다.

온라인에서 공유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 게시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처럼 반일 감정이 뜨겁게 달아오르자 한국에서의 불매 운동과 관련, 일본 임원의 발언에 한차례 사과했던 유니클로는 재차 사과의 뜻을 밝혔다.

유니클로는 22일 일본 패스트리테일링과 한국 유니클로 홈페이지, 한국 유니클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사과문을 올렸다. 매장 내 게시물도 준비했다.

회사 측은 사과문을 통해 “최근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실적 발표 중 한 임원은 질문에 대해 매출에 영향이 없을 수는 없지만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며 “이 설명으로 전하고자 했던 바는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러나 ‘바랍니다’라고 명확히 이야기해야 할 것을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는 부족한 표현을 사용해 본래의 의도와는 달리 한국의 고객들께 심려를 끼치게 됐다”며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해 한국의 많은 고객들께 불쾌한 감정을 느끼게 한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패스트리테일링 재무 책임자 오카자키 다케시의 해당 발언이 국내 온라인 공간에서 빠르게 퍼지면서 논란이 커진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에도 일본에 대한 불매운동이 이어진 적이 있지만 지금은 SNS 등을 중심으로 더 넓고 깊게 벌어지고 있는 분위기”라며 “업계에서도 이 상황이 어떻게 흘러갈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함지현 (hamz@edaily.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957 사회 韓 지소미아 종료에 당황한 日, 남관표 주일대사 한밤중 초치 이데일리 08.22 8
15956 사회 "후쿠시마 돌아가라"..피난민 지원 끊고 등 떠민 일본 정부 JTBC 08.22 5
15955 사회 "남편의 과도한 사랑에 숨 막혀"..UAE서 아내 이혼청구 연합뉴스 08.22 5
15954 사회 충격에 빠진 일본 정부, 고노 장관 "단호하게 항의" 담화 한국일보 08.22 6
15953 사회 日 정규방송 끊고 속보 타전..'당황' 분위기 감지 MBC 08.22 6
15952 사회 나경원, 지소미아 종료에 "국익보다 정권이익 따른 결정" 뉴스1 08.22 6
15951 사회 靑,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전격 종료.."한국노력에 日호응 없어"(종합2보) 연합뉴스 08.22 4
15950 사회 美국방부 "한일, 이견 신속한 해소 희망..정보공유는 안보 핵심" 연합뉴스 08.22 5
15949 사회 [단독] 여대 샤워실 들어가 '몰래 촬영'..잡고 보니 일본인 SBS 08.22 5
15948 사회 "韓, 도대체 어디까지 가려고.." 당황한 日, 거친 반응 SBS 08.22 5
15947 사회 韓관광객 급감에 日지자체 '비명'..외무상 "적극적 교류해야" 연합뉴스 08.21 4
15946 사회 오산 백골시신 범인 잡혔다..한솥밥 먹던 '가출팸' 청년들 연합뉴스 08.21 5
15945 사회 '고려대 촛불' 제안자, 집회 주도 포기..집회는 예정대로 연합뉴스 08.21 7
15944 사회 "줄서서 먹던 단팥빵집도 폐점"..서울 지하철 상가 '공실' 공포 조선비즈 08.21 6
15943 사회 삼성 '脫일본' 나서자.. 日소재업체 "최대 2년 안정적 공급" 적극 구애 한국일보 08.21 4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