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백골시신 범인 잡혔다..한솥밥 먹던 '가출팸' 청년들

연합뉴스 0 43 08.21 20:45

(오산=연합뉴스) 최종호 류수현 기자 = 지난 6월 경기도 오산의 한 야산에서 발견된 백골 상태의 시신은 지난해 사망할 당시 17세의 남자 가출청소년으로 이른바 '가출팸'(가출+패밀리)에서 생활하다가 살해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연합뉴스TV 제공]

경찰에 붙잡힌 20대 3명은 이 청소년이 자신들의 다른 범죄에 대한 경찰 수사에 협조했다는 이유로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살인과 사체은닉 등 혐의로 A(22) 씨와 동갑내기 2명 등 3명을 체포했다고 22일 밝혔다.

A 씨 등은 가출팸에서 함께 생활하던 B(당시 17) 군이 자신들의 다른 범죄에 관해 경찰에 진술하는 바람에 처벌받게 될 처지에 놓이자 앙심을 품고 B 군을 지난해 9월 8일 오산 내삼미동의 한 공장으로 불러냈다. 이어 오후 7시 48분에서 오후 9시 14분 사이 목 졸라 기절시키고선 집단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가출팸은 가출 청소년들이 모여 생활하는 공동체를 말한다. A 씨 등은 대포통장을 수집해 보이스피싱 조직 등에 팔아넘기는 일에 가출청소년들을 이용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A 씨 등은 가출팸에 다른 가출청소년들을 끌어들이는 일과 관련해 B 군이 미성년자 약취 유인 혐의로 지난해 6월 경찰 조사를 받고 이 과정에서 자신들의 지시로 한 일이라는 사실을 B 군이 경찰에 알리자 그를 살해하기로 계획하고 실행에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

B 군의 시신은 그로부터 9개월이 지난 올해 6월 6일 발견됐다. 이 야산에 있는 한 묘지의 주인이 우연히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시신이 나체 상태인 데다가 얕게 묻힌 점 등을 토대로 타살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광수대를 중심으로 한 44명의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착수했다.

시신이 백골 상태로 발견돼 시신의 신원에 대한 단서라고는 고도의 충치가 있는 15∼17세 남성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밖에 없어 경찰은 수사의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비슷한 연령대 가출 또는 장기결석자, 주민등록증 미발급자 등 3만8천여명을 추려 신원 확인 작업을 벌이던 지난달 말 B 군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시신 발견 현장에서 나온 반지, 귀걸이 등과 같은 액세서리를 착용한 B 군의 사진을 확인, B 군의 가족 DNA와 시신에서 나온 DNA를 대조해 신원을 확인하는 데 성공했다.

B 군 신원확인을 위한 공개수배 전단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시신 발견 49일 만으로 B 군은 2017년 고등학교 2학년 때 자퇴했으며 과거 가출을 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종신고는 접수되지 않은 상태였다.

이후 수사는 급물살을 탔고 경찰은 B 군의 최종 행적을 분석하던 중 B 군이 사망 당시 A 씨 등이 꾸린 가출팸에서 생활한 사실을 파악하고 A 씨 등으로 수사를 확대했다.

결국 A 씨 등이 지난해 사용한 차량의 트렁크에서 B 군의 DNA가 나오고 A 씨 등이 범행도구인 삽과 장갑 등을 범행 전 구매한 사실까지 확인되자 경찰은 지난 19일 A 씨 등을 체포했다.

A 씨와 다른 1명은 별개의 범죄로 각각 구치소, 교도소에 수감 중인 상태에서, 나머지 1명은 군 복무 중 체포됐다.

이들은 경찰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울러 사건 당일 A 씨 등의 지시를 받고 B 군을 오산의 공장으로 유인한 C(18) 양 등 2명을 미성년자 유인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B 군은 자신이 미성년자 약취 유인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A 씨 등에 대해 진술한 사실 때문에 보복을 당할까 두려워 A 씨 등의 가출팸에서 나와 가출청소년 보호시설 등에서 생활하다가 C 양으로부터 "문신을 해주겠다"라는 연락을 받고 오산 공장으로 갔다가 변을 당했다.

C 양은 평소 A 씨, B 군 등과 알고 지내던 사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 살인죄의 형량은 사형,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인 데 비해 A 씨 등처럼 피해자를 유인해 살해한 경우 사형, 무기 또는 7년 이상의 징역으로 더 무거운 처벌을 받는다.

경찰은 조만간 이들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내주 중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경기남부청 윤세진 광수대장은 "A 씨 등으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등 보강수사를 거쳐 사건을 검찰에 넘길 것"이라며 "사건이 발생한 지 1년 가까이 지났지만, 잘못을 저지른 피의자들을 찾아 망자의 한을 조금이나마 풀어줄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zorba@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227 사회 서울대 총학 '조국 사퇴' 집회 안열기로.."타대학 연대는 검토" 연합뉴스 09.15 11
16226 사회 [단독] "조국 5촌 조카 측에 보낸 10억 수표, 사채시장서 현금화" SBS 09.15 8
16225 사회 파키스탄軍, 동료 시신수습 위해 '백기'..인도군이 영상 공개 연합뉴스 09.15 7
16224 사회 경쟁사 공장에 '하늘색' 빈 소주병 무더기로..재활용 갈등 JTBC 09.15 7
16223 사회 [MT리포트]日빈틈 찌른 삼성·LG..갈라파고스 함정 빠진 소니 머니투데이 09.15 11
16222 사회 대출 금리 '1%대'로 갈아탈까?..'방심 금물' 포인트는 JTBC 09.15 7
16221 사회 70대 몰던 승용차 '돌진'..3미터 아래로 '추락' MBC 09.15 9
16220 사회 '조국 반대 집회' 후유증 앓는 대학가 국민일보 09.15 6
16219 사회 [단독] "정비사 안 태웠네?"..어이없는 에어부산 YTN 09.15 9
16218 사회 300억 원 든 경주읍성..관광객도 주민도 외면 MBN 09.15 10
16217 사회 [단독] 밥도 못 먹고 11시간.."기장이 여권 잃어버려서" MBC 09.14 12
16216 사회 부부간에 이웃간에..잇단 '칼부림' 얼룩진 추석 MBN 09.14 15
16215 사회 갈아서 버리면 끝? 환경 망치는 불법 '음식물 분쇄기' KBS 09.14 11
16214 사회 조국 5촌조카는? 주식 수익률 대회 휩쓴 여의도 '조선생' 뉴스1 09.14 11
16213 사회 한일 갈등 속 '한국땅 독도' 기념주화 출시..발행처는? KBS 09.14 10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