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옷 바람으로 뛰쳐나가 5층 창틀에 매달린 딸 같은 이웃 구조

연합뉴스 0 104 2019.09.11 20:45
광주 한 아파트서 화재로 50대 부부 숨져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2일 오전 4시 21분께 광주 광산구 송정동 한 아파트 5층 주택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지고, 부부의 자녀와 이웃 주민 등 4명이 다쳤다. 사진은 불이 난 아파트 건물 밖으로 대피한 주민들의 모습. 2019.9.12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추석 연휴 첫날 광주 광산구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도 위험을 무릅쓰고 이웃을 구한 의인 정신이 발휘됐다.

12일 다수 광산구 주민에 따르면 이날 새벽 불이 난 아파트 맞은편 동에 거주하는 양만열(46) 씨가 화재 현장으로 달려가 창틀에 매달려 있던 20대 여성을 구했다.

불이 난 아파트 5층에서는 집주인 A(53)씨가 보일러실 창턱에 상반신을 걸치고, 바로 옆에서는 그의 딸(22)이 맨손으로 창틀을 붙들고 매달린 채 연기를 피하고 있었다.

소방차 사이렌과 '불이 났다'는 외침에 잠에서 깬 양씨는 베란다에서 바깥 상황을 살피다가 추락 위기에 처한 A씨 부녀를 발견했다.

양씨는 잠옷 바람으로 뛰쳐나가 불이 난 아파트 아랫집 보일러실까지 연기를 헤치며 진입했다.

보일러실 창틀 위로 올라선 양씨는 배관을 발로 디디며 간신히 버티고 있던 A씨의 딸을 단숨에 건물 안으로 잡아당겼다.

A씨 딸은 양씨 덕분에 왼쪽 다리에 화상만 입은 채 무사히 건물 밖으로 빠져나올 수 있었다.

양씨는 A씨도 마저 구하려고 5층까지 진입을 시도했으나 그사이 A씨는 집 밖으로 추락해 숨졌다.

양씨는 당시 상황을 기자들에게 설명하며 "A씨의 딸을 구하는 과정에서 A씨와 눈이 마주쳤다. 머리가 아래쪽을 향하고 있길래 위로 올라가 잡아당기려 했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양씨는 이날 자신이 구한 A씨의 딸과 비슷한 나이대인 딸을 키운다.

그는 '무섭지 않았냐'는 기자들 질문에 "내가 최소 한 사람쯤은 구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착잡한 표정으로 답했다.

잠옷 바람으로 구조에 나선 양씨의 몸 곳곳에는 창틀 등에 긁힌 상처가 남아있었다.

양씨뿐만 아니라 건물 밖으로 몸을 피한 주민들도 위험에 처한 이웃을 구하려 동분서주했다.

주민들은 A씨 부녀가 매달려 있던 창문 아래쪽 화단에 비닐봉지와 플라스틱 통이 가득 찬 마대 자루를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가져다가 쌓았다.

A씨가 화단 옆 콘크리트 처마 위로 떨어지는 바람에 이웃들의 노력은 허사가 됐으나 성숙한 시민의식은 위기에서 빛났다.

이날 오전 4시 21분께 발생한 화재 당시 A씨 아파트에는 부부와 자녀, 아들의 친구 등 모두 5명이 머물고 있었다.

아들과 친구는 아파트 화단으로 뛰어내려 구조됐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안타깝게도 A씨의 부인은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피난 과정에서 넘어지거나 연기를 마신 주민 10명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hs@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55 사회 [단독] "당신이 검사냐"..'조국 무혐의' 의견에 항명 SBS 01.19 7
17654 사회 영국 해리왕자 장인 "딸 부부가 왕실을 싸구려로 만들어" 연합뉴스 01.19 6
17653 사회 [단독] '추미애 고발' 놓고 새 부장-부하 검사들 충돌 SBS 01.19 7
17652 사회 "이탈리아서 살고파" 제니퍼 로페즈 한마디에 불붙은 유치 경쟁 연합뉴스 01.19 9
17651 사회 돌아온 안철수, 바닥에 엎드려 큰 절하며 정계복귀 '신고식' 연합뉴스 01.19 7
17650 사회 한때 세계 4위 갑부, 신격호가 타 재벌과 달랐던 점 오마이뉴스 01.19 7
17649 사회 미사일만큼 두려운 '물 부족' 경향신문 01.19 9
17648 사회 여군들 "성전환 男부사관과 생활 못해" 세계일보 01.19 8
17647 사회 동대문 패션 '신상' 하루 수만개..온라인이 키우고 중국인이 채웠다 한국경제 01.19 7
17646 사회 북한에 '개별 관광' 신청해보니..답변은? SBS 01.19 9
17645 사회 '이화여대 앞 차량 돌진' 차주 입건.."변속기 'D'에 놓고 내려" 연합뉴스 01.18 7
17644 사회 "이게 무슨 냄새야"..밀려난 노숙자들 곳곳 '인분' MBC 01.18 8
17643 사회 이게 초등 수학문제?..어른인 당신은 풀 수 있나요 MBC 01.18 8
17642 사회 "정경심 석방하라" 서초동에 울려퍼진 조국 지지 집회 서울신문 01.18 8
17641 사회 "트럼프, 한국이 MD 비용 100억 달러 내야 한다며 '주한미군 철수' 언급" 경향신문 01.18 8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