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韓 배터리에 부메랑..LG화학 연구인력 스웨덴 대거 이직

뉴스1 0 120 2019.09.11 20:45
스웨덴의 노스볼트 연구실에서 동양인 남성 직원들이 모여 업무를 논의하고 있다. 오른쪽에는 "30명이 넘는 한국인·일본인 엔지니어들이 노스볼트에서 일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노스볼트 홈페이지 캡쳐). © 뉴스1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최근 국내 업체를 제치고 독일 폭스바겐과 배터리 합작사를 세우기로 한 스웨덴 배터리 업체의 고속 성장에는 한국에서 이직한 LG화학 직원의 핵심적인 역할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의 우수한 인력이 유출돼 앞으로 한국 기업에 부메랑으로 돌아오는 상황이 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스웨덴의 배터리 업체 노스볼트(Northvolt)는 홈페이지의 회사 연혁을 통해 현재 30명 이상의 한국인과 일본인 연구원이 자사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스볼트는 해당 한국인이 누군지 언급하진 않았지만, 업계는 배터리 관련 연구 경력이 있는 전직 LG화학 직원이라고 본다. 실제로 해당 페이지에서 노스볼트는 현재 직원들의 대표적인 전 직장 7곳을 구체적으로 언급했는데, 이 중 한국과 일본 기업은 LG화학과 파나소닉뿐이다. 모두 자동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업체다.

노스볼트가 현재 자사 직원들의 대표적인 전 직장 7곳을 언급한 모습. 맨 아래줄에 'LG화학'과 '파나소닉'이 언급됐다.(노스볼트 홈페이지 캡쳐). © 뉴스1

특히 노스볼트는 지난 2017년 배터리 연구팀이 처음 구성됐던 상황을 설명하며 이 한국인 직원 등이 자사의 배터리 기술 로드맵 구축에 '결정적인 역할(a crucial role)'을 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노스볼트의 핵심인 이들 한·일 연구원 30명은 전체 직원 250명(2019년 봄 기준)의 10%를 넘는 등 숫자 면에서도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업계에선 한국인 연구원의 대부분이 LG화학 출신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이 각각 언제 이직했는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지만, 노스볼트 설립 초기인 2017년부터 최근까지 꾸준히 이직한 것으로 전해졌다.

독일의 자동체 제조업체 폭스바겐은 최근 노스볼트에 9억유로(약 1조1800억원)을 투자해 배터리 생산을 위한 합작사를 설립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노스볼트가 설립된 지 2년 만에 이렇게 급속히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LG화학 출신 직원들의 역할이 있었던 셈이다. 올해 초부터 폭스바겐과 합작사 설립을 논의하고 있는 SK이노베이션은 아직까지 성사됐다는 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다.

노스볼트가 자사의 배터리 기술 로드맵 구축에 한국인·일본인 직원들이 '결정적인 역할(a crucial role)'을 했다고 설명하고 있다.(노스볼트 홈페이지 캡쳐). © 뉴스1

공교롭게도 이는 현재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소송과도 비슷한 구조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자사의 배터리 관련 인력과 영업비밀을 빼갔다고 보고 지난 4월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LG화학 측 관계자는 "아직 노스볼트에 소송을 제기하려는 움직임은 없다"면서도 "꼭 노스볼트가 아니라도 조직적으로 인력·기술을 빼간 정황이 있다면 원칙적으로 누구에게나 법적 조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렇게 한국 배터리 업계 인력이 해외로 건너갔다가 다시 한국 기업에 부메랑으로 돌아오는 현상은 앞으로도 발생할 수 있다. 중국 헝다그룹은 지난 9일 배터리 연구개발 인력을 채용하면서 자격 요건으로 '5년 이상 해외 자동차 동력전지 회사업무 경험'을 요구하기도 했다. 업계는 한국 기업보다 2~3배 높은 연봉을 보장하고 인력을 빼가려는 의도로 본다.

이렇게 해외 경쟁 배터리 업체들이 한국의 우수한 인력에게 눈독을 들이는 현재의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대책도 마땅치 않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을 대표하는 배터리 기업들이 소송전을 치르는 가운데 국내 핵심 인력들은 해외 기업으로 이직하며 한국의 국가 경쟁력을 약화시키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해외 배터리 업체가 성장하다보면 한국의 연구 인력에 대한 수요가 높아질 수 있다"며 "물론 인력이 갔다고 해서 당장 기술이 유출됐다고 할 순 없지만, 그렇게 인력이 많이 가다보면 정말로 기술이 유출될 가능성이 커질 수 있으니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헝다그룹이 배터리 연구개발 인력을 채용하면서 자격 요건으로 '5년 이상 해외 자동차 동력전지 회사업무 경험'(아래에서 세번째 줄)을 요구하고 있다.(헝다그룹 홈페이지 캡쳐) © 뉴스1

themoon@news1.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993 사회 29번째 확진자, 해외 방문·확진자 접촉 정황 없어..'지역사회 감염' 초긴장 ['코로나19' 확산] 경향신문 02.16 7
9992 사회 엄청 비싼 서울 집, 누가 와서 샀나요..최근 4년 구매자 보니 경향신문 02.16 7
9991 사회 수색하다가 안타까운 '순직'.."곧 아빠 되는데" MBC 02.16 7
9990 사회 [일문일답]'코로나19 실험실에서 시작' 중국 교수 주장에 정부 "가능성 열고 검토" 뉴시스 02.16 7
9989 사회 전북 진안 구봉산서 겨울 산행하던 60대 사망 연합뉴스 02.16 7
9988 사회 원주 매지터널 인근 눈내린 도로서 17중 추돌사고..8명 다쳐(종합) 연합뉴스 02.16 7
9987 사회 "주민들께 죄송" "당신 잘못 아니다" 22번 환자 감싼 시골마을 중앙일보 02.16 6
9986 사회 충남 태안서 실종된 50대, 한 달만에 제주서 시신으로 발견 뉴시스 02.16 7
9985 사회 웃는 게 웃는 게 아닌 아산 주민들..지역경제 어쩌나 채널A 02.16 7
9984 사회 창문 닫은 채 2시간 반..日 확산 구멍 된 '유람선 신년회' SBS 02.16 8
9983 사회 [현장점검] 관광객 반토막? 항공권 3천 원?..제주에 가 봤습니다 KBS 02.15 8
9982 사회 민주 신창현 현역 중 첫 공천탈락..금태섭 지역구 추가공모(종합) 연합뉴스 02.15 8
9981 사회 이것은 천사인가 요괴인가.. 능선에 나타난 거대 형상의 정체 서울신문 02.15 7
9980 사회 [앵커로그] '이국종 교수'도 우려..외상센터 간호사의 하루 MBC 02.15 8
9979 사회 [현장점검] "구내식당 닫습니다, 외식하세요"..코로나19로 바뀐 풍경 KBS 02.15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