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조국 OUT' 첫 촛불집회 열었지만..중장년이 대부분

이데일리 0 167 2019.09.19 07:13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열린 ‘조국 OUT! 조국 퇴진 촉구 집회’에 참석한 재학생 및 졸업생들이 손 피켓을 들고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학생들이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 집회를 열었다. 이날 각각의 캠퍼스에서 열린 집회는 총학생회 주도가 아닌 학생들의 자발적인 주최와 참여로 진행됐다.

연세대는 이날 처음으로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연세대 동문으로 구성된 1차 촛불집회 집행부는 이날 오후 7시 30분 서울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조국 장관의 임명은 우리 사회에 편법을 저질러도 높은 자리에만 오르면 된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주기에 이를 바로잡고자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집회에 참여한 200여명의 참가자들은 대다수가 중장년층이었다. 연세대 집행부는 학생증과 포털로그인, 졸업증명서 등을 통해 집회 참석자의 구성원 여부를 확인했다. 집행부는 “외부 정치세력을 배제하겠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주요 목적으로 하기에 이외의 정치적 논의는 진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집회에 참가한 한 중년 남성은 집회가 시작되기 전 “재학생이 왜 이리 안 왔냐. 학생들이 많이 나와야지”라며 강하게 불만을 표시했다.

자유발언에 나선 경영학과 2학년 강지훈씨는 각종 의혹을 받는 조 장관이 검찰개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강씨는 “기회의 평등, 과정의 공정, 결과의 정의를 강조하며 출범한 현 정부에서 조국 부부의 자녀는 대입 과정에서 특혜를 받고 입학을 했다”며 “조 장관이 주장하는 개혁은 부정한 토대 위에서 이룰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씨는 “공정과 정의를 외치는 대학생들이 순수하게 기회를 줄 때 장관에서 내려오라”고 덧붙였다.

2009년 연세대학교에 입학해 석박사 과정을 밟는 연구원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장관 자리 중 가장 정직해야 하는 자리가 법무부 장관”이라며 “며칠 전 전국민이 보는 청문회에 거짓말과 위선으로 일관한 조 장관은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고려대에서는 오후 7시쯤 성북구 안암캠퍼스에서 네 번째 촛불집회가 열렸다. 총학의 주도로 열린 3차 촛불집회 때 조 장관이 아닌 고려대 입학처를 겨냥한 것과 달리, 이번 집회에서는 일반 재학생들이 모여 조국 장관의 사퇴를 직접 요구했다. 지난 집회까지는 정치적 의도를 배제하겠다며 학생증 등을 통해 구성원 여부를 확인한 반면, 이번 집회에서는 학생이 아닌 일반 시민의 참여도 허용했다.

서울대는 오후 8시부터 서울 관악캠퍼스 아크로광장에서 네 번째 조 장관 규탄 촛불집회를 열었다. 앞서 두번의 촛불집회를 주도한 서울대 총학생회는 추가집회를 열지 않기로 했고 개별 학생들이 모여 이번 집회를 열었다. 서울대 역시 구성원 확인 절차는 생략했다.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는 공동 선언문에서 “현 정부의 위선을 뿌리 뽑지 못하면 정치, 이념적 논의가 정당성을 얻을 수 없다”며 “불법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되는 조 장관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책임을 지라”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번 집회를 끝으로 학교 단위가 아닌 전국 대학생 연합 촛불집회를 열 것을 제안했다.

김보겸 (kimkija@edaily.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205 사회 500원짜리 '비말차단 마스크' 이번주 금요일부터 판다 머니투데이 06.02 6
19204 사회 이수정 "KBS 몰카 개그맨, 돈되는 연예인 동영상 노렸나?" 노컷뉴스 06.02 7
19203 사회 日 "왼손으로 때리며 오른손 악수"..한일정책대화 중단 가능성 연합뉴스 06.02 7
19202 사회 [인터뷰] 필라델피아 한인회장 "전기톱으로 철문 뜯고, 새벽에도 약탈" 연합뉴스 06.02 8
19201 사회 도깨비처럼 사라지는 강릉 해변..항구 복구 대책은 없나 연합뉴스 06.02 8
19200 사회 "미국은 전쟁터가 아니다" 퇴역장성들 "블랙호크가 웬말" 경악 연합뉴스 06.02 8
19199 사회 WHO "中 중요한 자료는 숨기고 최소한 자료만 제공" 폭로 뉴스1 06.02 8
19198 사회 문대통령 "한숨 돌리나 했는데..국민들 특별한 경계와 자제 필요" 뉴스1 06.02 7
19197 사회 "지금 사는게 '저금'하는 것"..공적마스크 그래도 꼬박 사는 이유 머니투데이 06.02 8
19196 사회 대전 오월드, 6일 멸종 위기종 '한국 늑대' 6마리 공개 연합뉴스 06.02 7
19195 사회 쿠팡 직원식당 조리사 숨져.."독한 청소약품 고통 호소" JTBC 06.02 9
19194 사회 주차 시비 후 밤새 입구 막은 입주민..700세대 '끙끙' JTBC 06.02 8
19193 사회 반도체 '핵심 부품' 우리 기술로.."日 의존 필요 없다" MBC 06.02 10
19192 사회 '서울역 폭행' 주변 CCTV 일주일 지나 확인..용의자 검거 SBS 06.02 9
19191 사회 "1차 동물시험 성공"..'코로나 약' 청신호 MBC 06.02 8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