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돌아오지 못하지만"..아빠의 간절한 호소

MBC 0 46 10.13 07:13

[뉴스데스크] ◀ 앵커 ▶

9살 민식이는 지난달 동생 손을 잡고 길을 건너다가 차에 치여 세상을 떠났습니다.

사고가 난 곳은 스쿨존이었는데요.

신호등도 과속단속 카메라도 없었습니다.

오늘 국회에서 이른바 '민식이법'이 발의가 됐는데, 꼭 빨리 처리됐으면 좋겠습니다.

곽동건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달 11일, 충남 아산의 한 중학교 앞 도로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다 차에 치여 숨진 9살 민식이.

네 살짜리 동생 손을 잡고 바로 건너편 가게에서 일하는 엄마에게 가던 길이었습니다.

사고가 난 곳은 제한속도 시속 30km의 스쿨존이었지만, 신호등은 커녕 과속단속 카메라도 없었습니다.

[김태양/故김민식 군 아버지] "여기 신호등이 있어야 해요. 교통체증이 문제가 아니라 아이들이 안 죽는 게 문제고, 안 다치는 게 문제죠."

민식이 부모님의 절박한 호소 이후 국회에선 민식이 이름을 딴 스쿨존 안전 법안이 발의됐습니다.

스쿨존에는 신호등과 과속단속 카메라를 반드시 설치하도록 하고, 만약 스쿨존에서 사망 사고를 냈을 땐 3년 이상 징역형으로 가중 처벌하는 내용입니다.

[김태양/故김민식 군 아버지] "우리 민식이가 다시 살아 돌아오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하늘나라에 있는 민식이를 위해서라도, 또 다른 친구들을 위해서라도…"

민식이 부모님은 호소를 마친 뒤 기자회견장을 나서며 참았던 눈물을 쏟아냈습니다.

그러나 민식이법 발의에 동참한 건 강훈식 의원을 포함해 17명 뿐.

현재로선 20대 국회 회기 내 처리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강훈식 의원/'민식이법' 대표 발의] "국민청원 많이 될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힘내서 이 문제를 꼭 (해결)할 수 있도록 많이 관심 갖고 도와주시면 좋겠습니다."

앞서 경사로에서 미끄러진 차에 숨진 아이의 이름을 따 만들어진 '하준이 법', 또 어린이통학버스 차량 사고로 세상을 떠난 '태호·유찬이 법'.

어른들의 부주의와 부도덕으로 희생된 아이들의 이름을 딴 법들 중에는 이처럼 발의만 됐을 뿐 제대로 논의조차 되지 않다가 묻히거나 사라지는 경우도 많습니다.

[박초희/故김민식 군 어머니] "다른 정치보다 저는 아이들 안전이 우선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저희가 이렇게 부탁드리는 거예요. 이런 사고는 막을 수 있으니까. 제발 부탁드립니다."

MBC뉴스 곽동건입니다.

(영상취재 : 김우람vj, 영상편집 : 김재환)

곽동건 기자 ()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57 사회 '수능 3등급' 연대 의대 합격..대입 공정성 논란 불붙여 뉴스1 11.18 4
16956 사회 '유니클로 매진'에 서경덕 교수 "일본이 비웃을 것" 뉴스1 11.18 5
16955 사회 이낙연 "어디로 이사 갈지 겁난다" 농담 한 마디에도 '관심 초집중' 국민일보 11.18 5
16954 사회 "무색·생수 페트병 따로 버리세요"..日수입 대체 효과 연합뉴스 11.18 4
16953 사회 검찰 "조국 동생, 의혹 무마하려 거짓 '사실확인서' 작성 지시" 연합뉴스 11.18 4
16952 사회 이혜훈 "美대사, 면담서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 요구만 20번" 연합뉴스 11.18 4
16951 사회 유니클로 '공짜내복' 늘어선 줄에 "자존심은 지켰으면" 한국일보 11.18 4
16950 사회 "임진왜란 때 72kg짜리 대형폭탄 '진천뢰'로 왜군 무찔렀다" 한겨레 11.18 4
16949 사회 술에 취한 30대 아들이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해 연합뉴스 11.18 4
16948 사회 시진핑 "암호화폐는 사기"..비트코인 1000만원선 붕괴 뉴스1 11.18 5
16947 사회 지역주택조합 공중분해..몽땅 사라진 가입비 290억 원 KBS 11.17 11
16946 사회 "차 세워!" 택시기사 목 조르고 폭행, 기절하자 또 폭행 SBS 11.17 14
16945 사회 '비혼 증가하는 이유' 1위는..남성 "출산과 양육 부담", 여성 "개인 삶·여가 중시" 경향신문 11.17 12
16944 사회 '폭우·강풍 덕에' 伊 남부서 고대로마시대 추정 석관 드러나 연합뉴스 11.17 12
16943 사회 '전쟁터' 홍콩시위..경찰 음향대포 쏘자 시위대는 장갑차 불태워(종합) 연합뉴스 11.17 1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