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복직에 서울대생들 뿔났다..반대 96%

머니투데이 0 38 10.15 07:13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지난달 9일 법무부 장관으로 취임한지 35일 만이다. 조 장관은 이날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는 자료를 내고 “오늘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사퇴한 지 하루 만인 15일 서울대학교 교수직에 복직하면서 서울대생들의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날 오후 2시쯤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 게시판에는 '조국 복직 찬반투표'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스누라이프는 서울대 재학생과 졸업생만 활동할 수 있다.

조 전 장관의 복직신청서는 전날 오후 6시쯤 서울대 교무처에 팩스로 접수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후 5시38분 사표를 수리했기 때문에 조 전 장관은 대통령의 사표 수리 사실을 확인한 직후 즉시 교수 복직신청서를 낸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사실이 이날 오전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면서 서울대 학내 여론이 들끓은 것으로 전해졌다.

게시물이 게재된 지 약 4시간 만인 이날 오후 6시 현재 설문에는 1460명이 참여했으며, 응답자의 96%에 해당하는 1409명이 복직 '반대'를 선택했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1%(28명)에 그쳤다. 나머지 3%는 의견을 나타내지 않았다.

이와 함께 학내 구성원들은 찬반 투표 게시물에 조 전 장관의 교수직 복직 반대를 요구하는 주장을 수백개의 댓글 릴레이를 통해 표출하고 있다.

한 학생은 "무슨 낯짝으로 복직? 학생들이 거부한다"고 했고, 또 다른 학생은 "부끄러운 동문 투표로 시작한 조국 사태, 복직 찬반 투표로 끝내자. 조국 OUT"이라고 밝혔다.

또 "범죄자가 학생들에게 법을 논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고, 복직 신청을 눈치도 안 보고 20분만에 했다는 것 자체가 서울대학교를 우습게 본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서울대 현직 교수가 구속되면 학교에 먹칠하는 것 아니냐", "복직 후 강의 중 구속돼 끌려나가고 파면되는 것을 보고 싶은 사람은 어디에 찍어야 하느냐"는 글도 올라왔다.

서울대 관계자는 이날 "조 전 장관이 어제 한 복직신청을 대학본부 교무처가 결재했다"며 "교무부총장 전결을 거쳐 오늘(15일)부로 서울대 교수에 복직 처리됐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전날 입장문을 통해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사의를 밝힌 바 있다.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57 사회 '수능 3등급' 연대 의대 합격..대입 공정성 논란 불붙여 뉴스1 11.18 4
16956 사회 '유니클로 매진'에 서경덕 교수 "일본이 비웃을 것" 뉴스1 11.18 5
16955 사회 이낙연 "어디로 이사 갈지 겁난다" 농담 한 마디에도 '관심 초집중' 국민일보 11.18 5
16954 사회 "무색·생수 페트병 따로 버리세요"..日수입 대체 효과 연합뉴스 11.18 4
16953 사회 검찰 "조국 동생, 의혹 무마하려 거짓 '사실확인서' 작성 지시" 연합뉴스 11.18 4
16952 사회 이혜훈 "美대사, 면담서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 요구만 20번" 연합뉴스 11.18 4
16951 사회 유니클로 '공짜내복' 늘어선 줄에 "자존심은 지켰으면" 한국일보 11.18 4
16950 사회 "임진왜란 때 72kg짜리 대형폭탄 '진천뢰'로 왜군 무찔렀다" 한겨레 11.18 4
16949 사회 술에 취한 30대 아들이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해 연합뉴스 11.18 4
16948 사회 시진핑 "암호화폐는 사기"..비트코인 1000만원선 붕괴 뉴스1 11.18 5
16947 사회 지역주택조합 공중분해..몽땅 사라진 가입비 290억 원 KBS 11.17 11
16946 사회 "차 세워!" 택시기사 목 조르고 폭행, 기절하자 또 폭행 SBS 11.17 14
16945 사회 '비혼 증가하는 이유' 1위는..남성 "출산과 양육 부담", 여성 "개인 삶·여가 중시" 경향신문 11.17 13
16944 사회 '폭우·강풍 덕에' 伊 남부서 고대로마시대 추정 석관 드러나 연합뉴스 11.17 12
16943 사회 '전쟁터' 홍콩시위..경찰 음향대포 쏘자 시위대는 장갑차 불태워(종합) 연합뉴스 11.17 1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