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격 대회도 못 나가는 국산 기관총 K3

MBC 0 65 10.20 07:13

[뉴스데스크] ◀ 앵커 ▶

우리 국군이, 자기 나라 무기를 갖고 출전해야 하는 국제 사격대회에서, 호주군에게 총을 빌려서 출전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30년째 우리 군의 주력 기관총인 K3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선데요.

K3는 초창기부터 계속 문제가 있었지만 신형 기관총 대체는 여전히 기약이 없습니다.

전예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이른바 군인들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국제 전투사격대회.

매년 호주에서 열리는데, 현역 군인이 자국 총기를 갖고 참여하는 게 원칙입니다.

그런데 올해 3월 열린 대회에서 우리 군 기관총 대표팀이 호주군에게 총을 빌려서 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유는 우리나라 기관총인 K-3의 고질적인 기능고장 때문이었습니다.

대회 준비기간에 수리를 했지만 제대로 발사되지 않아 결국 기관총을 호주에 가져가지도 못했다는 겁니다.

그런데 이런 황당한 상황은 이미 예견된 것이나 마찬가지였습니다.

30년 전부터 생산된 K3는, 현재도 1만여정이 배치돼 있지만 초창기부터 문제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육군 시험평가에서도 50여발을 쏘고나면 발사가 멈춰버렸습니다.

미군 허용 기준은 1600발에 한번 정도로 사실상 기관총 기능을 못하는 셈입니다.

국방부는 6년 전부터 신형 기관총 K-15 개발을 추진해 지난해 성능평가까지는 마쳤지만, 언제 생산이 될지는 알 수 없습니다.

국방부가 올해 예산 83억원을 올렸는데, 기획재정부가 사업타당성 평가까지 끝나야 한다며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김병기 의원/국회 국방위원회] "전력화가 시급한 무기까지도 도입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긴급한 경우에는 절차가 융통성있게 진행돼야 할 것입니다."

국방부와 기획재정부가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사이 우리 군은 여전히 무용지물 기관총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전예지입니다.

전예지 기자 (yeji@mbc.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215 사회 삼성 '품위 있는 작별' 했지만..고통에 떨고 있는 中후이도시 중앙일보 12.10 5
17214 사회 사장님이 미쳤어요..송년 파티서 120억원 깜짝 보너스 쏜 美 회사 서울신문 12.10 6
17213 사회 아버지 '어두운 과거' 폭로하는 노소영 소송의 역설 오마이뉴스 12.10 4
17212 사회 미국 가는 한국인 승객 보안인터뷰·추가검색 불편 줄어든다 연합뉴스 12.10 5
17211 사회 국회 본회의 생방송 지켜보던 포항 시민들이 탄식한 이유 뉴스1 12.10 5
17210 사회 "펭수가 BTS 인기 넘어섰다" 외신도 관심 집중 뉴스1 12.10 4
17209 사회 한민족 몸 치수까지 잰 일제, 중앙박물관 강점기 유리건판 사진 공개 중앙일보 12.10 5
17208 사회 [단독] 추미애 석사 논문 '결론'까지 베꼈다.. "연구 윤리 문제 다분" 헤럴드경제 12.10 4
17207 사회 '신입연봉 1억' 늘어나는 日.."토익 800" 내건 곳도 머니투데이 12.10 5
17206 사회 20분만 지체했더라면 변을 당할 뻔 했던 그, 참혹함을 생중계하다 서울신문 12.10 5
17205 사회 홍정욱 딸에게 "큰일난다" 혼낸 재판부.. 솜방망이 처벌 논란 세계일보 12.10 9
17204 사회 협상도, 수정안도 모두 무위로..수적 열세에 무릎꿇은 한국당 연합뉴스 12.10 7
17203 사회 대전 식당서 흉기난동에 일가족 3명 사상..50대 용의자 추적(종합) 연합뉴스 12.10 6
17202 사회 문희상 의장, 예산안 처리 뒤 병원行.."몸 상태 안좋아" 뉴시스 12.10 6
17201 사회 트랙터로 아내 들이받은 뒤 '사고' 위장..CCTV에 들통 JTBC 12.10 7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