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약 팔아 지은 '215억' 초호화 주택..부숴버린 중국

JTBC 0 26 11.07 07:13

[앵커]

중국에선 2백억 원대 초호화 저택이 강제로 철거를 당하는 영상이 화제입니다. 가짜 약을 팔아서 부자가 된 사람이 불법으로 지은 집인데요. 당국이 환경과 법치를 내세워서 부숴버린 겁니다.

베이징 신경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3층 석조건물이 힘없이 허물어집니다.

시가 1억3000만 위안, 우리 돈 215억 원짜리 건물과 그 안에 있던 고급 장식물은 금세 폐허로 변했습니다.

건물주는 상하이에서 가짜 약품을 유통해 떼돈을 번 첸젠쿤.

그와 가족들은 울음을 터뜨리며 신세를 한탄합니다.

[첸젠쿤/건물주 (중국 시대주보 인터뷰) : 철거 비용은 제가 지불했습니다. 수십만 위안(한국 돈 수천만 원)이 넘어요. (지금 어디서 지내세요?) 앞에 비닐하우스를 짓고 지내고 있어요.]

이런 모습에 온라인 공간에선 "올해 가장 비참한 인물"이란 동정론이 일기도 했지만, 중국 매체들은 이내 그의 악덕 사업을 폭로했습니다.

당뇨와 관절염 치료제 외에도 세포재생기능이 있다는 생명액·신선수 등까지 만들어 팔아 폭리를 취했단 겁니다.

실제 그는 이렇게 번 돈으로 호화저택을 짓고 안에는 사설 박물관을 들여 옥석 등 수억 원대 장식품을 전시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철거는 중국 당국이 환경 보호와 법치 수호를 내세워 진행 중인 강제조치의 하나입니다.

하지만 시민들 사이에선 "이럴 거면 애당초 건축 허가를 내준 지방정부에도 함께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57 사회 '수능 3등급' 연대 의대 합격..대입 공정성 논란 불붙여 뉴스1 11.18 4
16956 사회 '유니클로 매진'에 서경덕 교수 "일본이 비웃을 것" 뉴스1 11.18 5
16955 사회 이낙연 "어디로 이사 갈지 겁난다" 농담 한 마디에도 '관심 초집중' 국민일보 11.18 5
16954 사회 "무색·생수 페트병 따로 버리세요"..日수입 대체 효과 연합뉴스 11.18 4
16953 사회 검찰 "조국 동생, 의혹 무마하려 거짓 '사실확인서' 작성 지시" 연합뉴스 11.18 4
16952 사회 이혜훈 "美대사, 면담서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 요구만 20번" 연합뉴스 11.18 4
16951 사회 유니클로 '공짜내복' 늘어선 줄에 "자존심은 지켰으면" 한국일보 11.18 4
16950 사회 "임진왜란 때 72kg짜리 대형폭탄 '진천뢰'로 왜군 무찔렀다" 한겨레 11.18 4
16949 사회 술에 취한 30대 아들이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해 연합뉴스 11.18 4
16948 사회 시진핑 "암호화폐는 사기"..비트코인 1000만원선 붕괴 뉴스1 11.18 5
16947 사회 지역주택조합 공중분해..몽땅 사라진 가입비 290억 원 KBS 11.17 11
16946 사회 "차 세워!" 택시기사 목 조르고 폭행, 기절하자 또 폭행 SBS 11.17 14
16945 사회 '비혼 증가하는 이유' 1위는..남성 "출산과 양육 부담", 여성 "개인 삶·여가 중시" 경향신문 11.17 12
16944 사회 '폭우·강풍 덕에' 伊 남부서 고대로마시대 추정 석관 드러나 연합뉴스 11.17 12
16943 사회 '전쟁터' 홍콩시위..경찰 음향대포 쏘자 시위대는 장갑차 불태워(종합) 연합뉴스 11.17 1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