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순시선 대응 과정에 독도 소방헬기 '앞바퀴' 발견(종합)

연합뉴스 0 25 11.09 07:13
발견된 '분리형 들것' (대구=연합뉴스) 독도 소방구조 헬기 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지난 8일 오후 7시 18분께 동체로부터 761m 거리에서 '분리형 들것'을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2019.11.9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nhyung@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독도 헬기 추락사고 열흘째인 9일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하 지원단)은 일본 순시선에 대응하는 과정에 소방헬기 앞바퀴를 발견하는 등 잔해물 4점을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부유하는 소방헬기 앞바퀴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색 당국은 광양함 원격 무인잠수정(ROV) 수색 결과 이날 낮 12시 59분께 동체로부터 7.4㎞ 거리에서 전방착륙장치인 앞바퀴를 발견해 14분 만에 인양했다.

앞바퀴는 이날 오전 4시께 레이더상 일본 순시선이 영해 12해리 인근에 나타났다는 연락을 받은 해경 1513함이 대응 출동했다가 담당 수색구역으로 복귀하던 도중 A구역에서 발견했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한 관계자는 "1513함은 일본 순시선이 영해를 침범하지 못하게 방어하며 따라 도는 대응기동을 오전 11시까지 했다"며 "이후 복귀하며 해상 수색 구역도상 A구역에서 앞바퀴를 발견했다"라고 설명했다.

해상 수색 구역도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색 당국은 전날 오후 7시 18분께 동체로부터 761m 거리에서 분리형 들것을, 6분 뒤 동체로부터 610m 거리에서 조종석 계기판 차양막을, 오후 9시 41분께 동체로부터 768m 거리에서 교범책자를 찾았다.

추락한 동체로부터 떨어져 나간 차양막은 인양을 완료했다. 들것과 교범책자는 그대로 바다에 있다.

바다에 남겨진 교본책자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독도 추락 소방헬기 조종석 차양막 (대구=연합뉴스) 독도 소방구조 헬기 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지난 8일 오후 7시 25분께 동체로부터 610m 거리에서 '조종석 계기판 차양막'을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2019.11.9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nhyung@yna.co.kr

수색 당국은 이날 오전부터 함선 13척, 항공기 3대를 동원해 실종자 수색에 집중했다.

전날 수색에 동원됐던 해군함 3척은 이날 오전 2시께 기상 악화로 현장에서 벗어났다가 기상 여건이 좋아지는 대로 복귀하기로 했다.

청해진함과 광양함은 잔해물 분포를 고려해 동체 기준 125도 선상 동쪽으로 수중수색 탐색 구역을 확장하기로 했으나, 청해진함은 기상 불량에 따라 안전한 해역으로 이동한 상태다.

연안 수중수색에는 잠수사 37명(해양경찰 18명·소방 19명)이 투입됐다. 이들은 단정을 이용해 수심 40m 이내 독도 연안해역을 수색 중이다.

드론 4대(해경 2대·소방 2대)를 동원해 독도 연안 100m 이내 해안가 등을 탐색하기도 했다.

이날 야간 수색은 예정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독도가 있는 동해 중부 먼바다에는 10일 밤을 기준으로 풍랑예비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실종자 수색에 진전이 없는 가운데 실종자 가족들은 이날 오전 9시 15분께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를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와 1시간 동안 면담을 진행했다.

이 총리는 "민간 잠수사를 동원하는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고 가족들에게 약속했다.

"가족의 품에 돌아오길"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9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고 있다. 이 총리는 이날 가족들에게 "실종자 수색을 위해 민간잠수사를 동원하는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2019.11.9 sunhyung@yna.co.kr

지난 10월 31일 오후 11시 26분께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로 떨어졌다.

수색 당국은 지금까지 독도 해역에서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되던 선원 A(50)씨 등 3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이제는 가족 곁으로' 지난 6일 오전 대구 공군기지에서 독도 인근 해상 추락 헬기 탑승원의 시신을 옮기는 소방헬기가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unhyung@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57 사회 '수능 3등급' 연대 의대 합격..대입 공정성 논란 불붙여 뉴스1 11.18 4
16956 사회 '유니클로 매진'에 서경덕 교수 "일본이 비웃을 것" 뉴스1 11.18 5
16955 사회 이낙연 "어디로 이사 갈지 겁난다" 농담 한 마디에도 '관심 초집중' 국민일보 11.18 5
16954 사회 "무색·생수 페트병 따로 버리세요"..日수입 대체 효과 연합뉴스 11.18 4
16953 사회 검찰 "조국 동생, 의혹 무마하려 거짓 '사실확인서' 작성 지시" 연합뉴스 11.18 4
16952 사회 이혜훈 "美대사, 면담서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 요구만 20번" 연합뉴스 11.18 4
16951 사회 유니클로 '공짜내복' 늘어선 줄에 "자존심은 지켰으면" 한국일보 11.18 4
16950 사회 "임진왜란 때 72kg짜리 대형폭탄 '진천뢰'로 왜군 무찔렀다" 한겨레 11.18 4
16949 사회 술에 취한 30대 아들이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해 연합뉴스 11.18 4
16948 사회 시진핑 "암호화폐는 사기"..비트코인 1000만원선 붕괴 뉴스1 11.18 5
16947 사회 지역주택조합 공중분해..몽땅 사라진 가입비 290억 원 KBS 11.17 11
16946 사회 "차 세워!" 택시기사 목 조르고 폭행, 기절하자 또 폭행 SBS 11.17 14
16945 사회 '비혼 증가하는 이유' 1위는..남성 "출산과 양육 부담", 여성 "개인 삶·여가 중시" 경향신문 11.17 12
16944 사회 '폭우·강풍 덕에' 伊 남부서 고대로마시대 추정 석관 드러나 연합뉴스 11.17 12
16943 사회 '전쟁터' 홍콩시위..경찰 음향대포 쏘자 시위대는 장갑차 불태워(종합) 연합뉴스 11.17 1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