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십 위기' 몰린 황교안, 靑 겨냥 단식투쟁으로 '승부수'

연합뉴스 0 142 2019.11.19 20:45
청와대 앞 단식 앞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에 들어갈 예정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중진들의 발언을 듣는 도중 머리를 만지고 있다. 2019.11.20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단식투쟁은 새누리당에서 한국당으로 간판을 바꿔 단 뒤 당 대표로서는 처음이다.

황교안 대표는 20일 오후부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간다. 이번 단식은 청와대를 정면으로 겨냥한 것이다. 단식 장소도 국회가 아닌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이다.

황 대표가 단식하는 이유는 여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강행 기류와 경제 및 외교·안보 등 총체적인 국정 실패에 대한 항의라는 게 당 핵심 관계자의 전언이다.

실제로 황 대표는 최근의 국내 상황을 '위기'로 단정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전면적인 국정 전환을 촉구해왔다.

그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오는 23일 0시를 기해 종료되는 데 대해 "퍼펙트스톰(초대형 위기)이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선거법 개정안 처리 강행 시 "민주주의의 위기"가 올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여기에 민생·경제 위기까지 더해 이들 현안을 두루 논의할 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지난 18일 청와대에 제안했다. 청와대는 이를 거부했다.

결국 황 대표는 전날 '국민과의 대화'에서 드러난 문 대통령의 인식에 국정 기조를 바꿀 뜻이 없다고 판단, 단식 돌입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취임 이후 대여 강경투쟁 일변도였다. 지난 9월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한 게 대표적이다. 당시 삭발도 청와대 앞에서였다.

황교안 대표, '조국 파면촉구' 삭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9월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삭발 두달여 만에 그는 단식으로 투쟁 강도를 한층 끌어올린 셈이다. 또 다른 강경투쟁 방식인 대규모 장외집회도 병행하고 있다.

황 대표는 영수회담 제안에 앞서 "현 상황을 비상시국으로 선언하고, 비상행동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며 단식 가능성을 어느 정도 시사했다.

단식투쟁은 겨울철 '풍찬노숙'에 가까운 형태가 될 것이라고 박맹우 사무총장이 기자들과 만나 전망했다.

박 사무총장은 "절대 정치공학적으로 해석하지 말아달라"며 "누군가는 나서서 이 시기에 온몸을 던져 투쟁해야 하지 않겠나"라는 책임감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사무총장이 경계한 '정치공학적 해석'은 최근 황 대표의 당내 입지와 무관치 않다.

황 대표는 '조국 사태' 이후 제대로 된 투쟁전략을 구사하지 못한 채 여권에 끌려다니면서 오히려 실책만 연발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대여 투쟁 동력은 끌어올렸지만,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 논란에 보여지듯 자체 혁신·쇄신이 필요하다는 당 밑바닥 요구에는 뚜렷한 답을 내놓지 않았다. 보수통합에 불을 붙이는 것으로 답변을 대신했다.

하지만 당 일각에서는 '혁신 없이는 총선 필패'라는 위기감이 확산하고 있다.

특히 김세연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지도부의 '선도 불출마'를 요구하고, 이를 계기로 지도부 용퇴론까지 거세지면서 황 대표의 리더십은 또다시 위기에 봉착한 상황이다.

다소 뜬금없다는 평가를 받았던 영수회담 제안은 물론, 이날 단식투쟁 돌입도 결국 자신의 당내 정치적 위기를 돌파하려고 꺼내든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황 대표가 이달 초 '보수통합론'을 들고나오면서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의 물밑접촉을 공개한 배경에도 이 같은 계산이 깔렸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이번 단식투쟁이 '어설픈' 정치공학적 행보가 아니라 목숨을 건 투쟁으로 진정성 있게 받아들여지려면 여론의 공감과 투쟁의 성과가 필수적이다.

황 대표에 앞서 지난해 9일간의 단식투쟁을 벌였던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드루킹 특검'을 관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지소미아 종료의 경우 문 대통령의 의지가 확고하고, 패스트트랙 역시 범여권이 칼자루를 쥐고 있다는 점에서 성과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우려가 나온다.

홍준표 전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황 대표 단식에 눈 하나 깜짝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문 대통령, '여야 대표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찬을 하고 있다. 이날 만찬은 문 대통령이 모친상에 조문을 온 여야 대표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645 사회 박원순 시장 아들 귀국해 빈소 도착..말없이 걸음 옮겨 연합뉴스 07.11 4
19644 사회 "국회의원도 현충원 안장" 발의..'특권 내려놓기' 역행 비판 JTBC 07.11 4
19643 사회 양주 옥정 새 아파트 내부서 '하수구 악취'..집단소송 움직임 뉴스1 07.11 4
19642 사회 분당서 30대 여성 숨진 채 발견..용의자는 전남서 '음독'(종합) 연합뉴스 07.11 4
19641 사회 美, 철 없는 '코로나 파티'..감염내기 했다 '사망' 채널A 07.11 4
19640 사회 "어르신, 음료 한 잔 하세요" 친절 가면 쓴 범죄였다 SBS 07.11 4
19639 사회 심장·뇌부터 피부까지..코로나19, 몸 전체 공격한다 연합뉴스 07.11 4
19638 사회 "배꼽티 한복 세계 관심에 얼떨떨.. 온라인숍 하루 3000∼4000명씩 몰려" 동아일보 07.11 4
19637 사회 "20대인데도 심하게 앓았어요" 완치자가 말하는 코로나19 KBS 07.11 4
19636 사회 "안 팔리니 불태웠다" 벼랑 끝에 선 코로나 시대의 작가들 조선일보 07.11 4
19635 사회 故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오늘 귀국 예정..코로나 검사 후 빈소로 뉴스1 07.10 6
19634 사회 "도움 고마워요" 할머니에게 졸피뎀 음료 먹여 귀금속 빼앗은 두 여성 뉴스1 07.10 6
19633 사회 미 프린스턴大 학생, 한국 강제격리 체험담.."실화냐" 노컷뉴스 07.10 6
19632 사회 박원순 조문 안 가는 정의당 초선..최민희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 뉴시스 07.10 7
19631 사회 '목줄 없는 대형견' 아파트·학교주변 활보.. 아이들 혼비백산 줄행랑 한국일보 07.10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