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친 데 덮친 격 '폐경' 이후 복부비만에 심혈관 질환까지..

KBS 0 134 2019.12.01 07:13

[앵커]

폐경기 전후 여성분들께 특히 중요한 의학정보 전해드립니다.

폐경으로 여성호르몬이 감소하면 내장지방이 늘어​ 뱃살도 급격히 찌게되는데, 이 복부비만을 방치하면 자칫 심혈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합니다.

뱃살 가볍게 보지 마시고 꾸준한 운동으로 관리하셔야겠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8년 전 폐경이 찾아온 50대 여성입니다.

허리둘레를 재보니 38인치로 폐경 이전보다 무려 6인치가 늘었습니다.

[건강검진 수검자 : "상당히 지금 충격이었어요. 조금 생각은 했었지만… 폐경 하면서 배가 많이 나오는 것을 의식은 했거든요."]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한국 여성의 허리둘레는 폐경 전보다 평균 2.5인치 더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폐경으로 여성호르몬이 감소하면서 남성처럼 내장지방이 늘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폐경과 복부비만 모두 여성의 심장혈관을 위협한다는 점입니다.

서울의대 연구팀이 급성흉통을 호소한 폐경 여성을 대상으로 심장혈관조영술 결과를 분석했더니 절반 가까이 심장혈관이 막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복부비만이 있는 폐경 여성은 심혈관 폐쇄 위험이 1.6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폐경은 피할 수 없다고 해도, 복부비만까지 방치하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발병 위험이 급격히 커질 수 있습니다.

[김학령/서울시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 "폐경 이후에는 여성호르몬의 감소로 심장보호 효과가 떨어지게 됩니다. 그런데 복부비만까지 같이 있게 되면 내장지방에서 분비되는 염증 물질 때문에 관상동맥의 동맥경화가 빨리 진행하게 됩니다."]

폐경 이후에도 뱃살 관리가 중요합니다.

빠르게 걷기나 고정식 자전거 타기를 매일 30분씩 하는 등 유산소 운동으로 뱃살을 빼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박광식 기자 (doctor@kbs.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145 사회 숨진 엄마 곁 담요 흔드는 아기..지구촌 '코로나 비극' JTBC 05.28 10
19144 사회 어린 남매 숨진 채 발견..곁에 있던 엄마는 의식불명 뉴스1 05.28 10
19143 사회 상담원만 1600명 근무..국내 최대 콜센터도 뚫렸다 JTBC 05.28 11
19142 사회 "숨 쉴 수 없다" 사망한 흑인 절규에..美 전역 덮은 분노 MBC 05.28 10
19141 사회 "내가 치매냐" 이용수 할머니, 배후설 일축..윤미향, 29일 회견 JTBC 05.28 11
19140 사회 모처럼 쉬는 날, 시골집 놀러왔는데..소방관 2명 참변 JTBC 05.28 10
19139 사회 미국, 총사망 10만명선 넘으면서 다시 하루사망자 1400명대로↑ 뉴시스 05.28 11
19138 사회 BTS 키워낸 빅히트 상장예심 신청..방시혁 대표 지분 45%(종합) 연합뉴스 05.28 11
19137 사회 "이러면 믿겠습니까?" 개표 장비 뜯은 선관위 MBC 05.28 11
19136 사회 렘데시비르 국내 첫 치료제 되나..내일 방역당국 발표 뉴시스 05.28 10
19135 사회 유은혜 "부천 물류센터 집단감염 심각..등교 중지 불가피" 연합뉴스 05.27 10
19134 사회 춘천서 소방관 2명 숨져..화목보일러 일산화탄소 중독 추정(종합) 연합뉴스 05.27 9
19133 사회 신규확진 79명에 무너진 방역통제 기준선..사회적 거리두기 전환되나 뉴시스 05.27 10
19132 사회 [인터뷰] 이용수 "배후설? 백번, 천번 얘기해도 저 혼잡니다" 노컷뉴스 05.27 11
19131 사회 이젠 마스크 남아돌아 고민하는 日.."적자 각오하고 판다" 중앙일보 05.27 10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