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행제한 첫날에만 5등급 차량 416대 적발..1억 과태료 부과(종합 2보)

뉴시스 0 13 12.01 07:13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일 오후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3층 서울시 교통정보센터 내 녹색교통 지역 운행제한 상황실을 방문해 서울시 관계자로부터 운행제한 위반 차량의 번호판 판독부터 위반내용의 통보까지 단속 과정과 실시간 통행량을 모니터링하며 설명을 듣고 있다. 2019.12.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미세먼지 계절제(12~3월) 시행에 따라 서울시가 '녹색교통지역'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1일 총 2572대의 5등급 차량이 사대문 안에서 운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과태료 부과 대상은 416대로 총 1억원 가량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시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15시간 동안 녹색교통지역을 운행한 차량 전체 16만4761대를 분석한 결과, 5등급 운행제한 차량은 2572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오후 1시까지 1401대였던 5등급 운행제한 차량은 오후 3시 1757대를 기록했고 오후 9시 기준 2572대까지 늘었다.

과태료 부과 대상인 2572대 가운데 실제 과태료가 부과된 차량은 416대로 총 1억4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실제 과태료 부과 차량은 오전 1시 기준 205대에 불과했지만 오후 3시 280대를 기록한 후 오후 9시 기준 416대를 기록했다.

5등급 차량 가운데 저공해 조치로 과태료가 제외된 차량이 1420대였고, 이밖에 저공해조치 신청차량(552대), 저공해조치 미개발차량(145대), 장애인 차량(35대), 국가유공자(3대), 긴급(1대) 등으로 과태료가 면제됐다.

과태료 부과 차량의 등록지로는 서울이 190대로 전체의 45.67%를 차지했다. 경기지역 차량은 142대로 34.13%를 기록했고 인천 13대(3.13%), 기타 71대(17.07%) 등으로 나타났다. 서울지역 차량 가운데서는 한양도성 외각 등록차량이 182대, 한양도성 내 등록차량 8대를 각각 기록했다.

이수진 서울시 교통정보과장은 "기대했던 것보다는 적은 수치"라며 "집집마다 방문해 적극적으로 제도를 설명한 결과"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일 오후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3층 서울시 교통정보센터 내 녹색교통 지역 운행제한 상황실을 방문해 서울시 관계자로부터 운행제한 위반 차량의 번호판 판독부터 위반내용의 통보까지 단속 과정과 실시간 통행량을 모니터링하며 설명을 듣고 있다. 2019.12.01. park7691@newsis.com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녹색교통지역 내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녹색순환버스 4개 노선 신설 ▲따릉이·나눔카 2배 확대 ▲강남·여의도 녹색교통지역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및 녹색교통 확충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및 녹색교통 확충계획에 따라 이날부터 저공해조치를 하지 않은 전국의 모든 5등급 차량이 녹색교통지역에 진입하면 과태료 25만원이 부과된다. 녹색교통지역은 종로구 8개동(청운효자동, 사직동, 삼청동, 가회동, 종로1·2·3·4가동, 종로5·6가동, 이화동, 혜화동)과 중구 7개동(소공동, 회현동, 명동, 필동, 장충동, 광희동, 을지로동)이 포함된다.

단속통보는 녹색교통지역 경계지점 45곳에 설치된 119대의 카메라가 진입차량 번호판을 촬영·판독한 후 운행제한 차량일 경우 차주에게 실시간 메시지를 전송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일 오후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3층 서울시 교통정보센터 내 녹색교통 지역 운행제한 상황실을 방문해 서울시 관계자로부터 운행제한 위반 차량의 번호판 판독부터 위반내용의 통보까지 단속 과정과 실시간 통행량을 모니터링하며 설명을 듣고 있다. 2019.12.01. park7691@newsis.com

이수진 과장은 "녹색교통지역 내 5등급 차량 진입 시 운전자에게 과태료 부과 대상임을 카카오톡,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10초 안에 고지한다"며 "주·야간 악천후에도 테스트를 통해 99% 수준의 번호판 인식률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미세먼지는 우리 시민들의 삶을 위협하는 재앙"이라며 "전국 최초로 '미세먼지 시즌제'를 도입한 가운데 5등급 차량에 대한 단속도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서울시를 넘어 전국 지자체, 중앙정부 등도 함께 참여해 미세먼지로부터 자유로운 서울시, 그런 대한민국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65 사회 檢, 복제폰 다량 만들어 숨진 수사관 아이폰X 잠금해제 안간힘 연합뉴스 12.06 6
17164 사회 91세로 은퇴한 맥도날드 최고령 알바생 "침 뱉는 청년도 내가 공손히 말하면 미안해해" 조선일보 12.06 6
17163 사회 정장에 운동화?..'추다르크'의 이유 있는 신발 차림 한국일보 12.06 7
17162 사회 29층 신축 아파트에 '창문없는 집'이 있다? KBS 12.06 6
17161 사회 황교안 "靑 선거개입 사실로 드러나고 있어..文대통령 직접 해명하라" 뉴스1 12.06 7
17160 사회 얼굴 한 대 때렸는데 피해자 사망..'폭행'일까 '폭행치사'일까 뉴스1 12.06 8
17159 사회 네팔 여성 '생리 기간 격리'로 또 사망..강요자 첫 체포 연합뉴스 12.06 8
17158 사회 '영치품 돌려달라' 했다가 부산구치소 직원들에게 폭행당한 50대 뉴스1 12.06 7
17157 사회 "대한적십자사 지로통지서, 꼭 내야 하나요?" [무법자들] 파이낸셜뉴스 12.06 7
17156 사회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대진표 확정..'黃 리더십'논란 변수되나 뉴스1 12.06 8
17155 사회 '최악 폭락' 창원까지..외지인에 '들썩' KBS 12.05 8
17154 사회 '실수 결제' 500만 원 취소 안 된다는 아고다, 이유가? KBS 12.05 7
17153 사회 묻힐 뻔한 3년 전 '모텔 살인'..CCTV 속 '한 컷'에 덜미 SBS 12.05 6
17152 사회 "중국 편에 서라"..'시진핑 방한' 카드 던진 왕이 MBC 12.05 8
17151 사회 바지가 이렇게 좋다니.."아! 사기당했다" 한겨레 12.05 9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