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데이는 문 닫는 날"..배달 앱에 우는 동네식당들

SBS 0 14 12.01 07:13

<앵커>

배달음식으로 외식업계는 활로를 되찾았고 배달 앱 시장규모는 5년 동안 10배 이상 커졌습니다. 그런데 상당수 음식점들은 오히려 문을 닫아야 할 정도로 수익이 나지 않는 상황인데요.

왜 그런 건지, 안서현 기자가 이유를 살펴봤습니다.

<기자>

배달 음식을 염두에 두고 작은 분식점을 열었던 김 모 씨는 1년 만에 폐업을 결정했습니다.

[김모 씨/자영업자 : (한 달에) 100~200만 원 가져갈 바에는 굳이 가게에서 씻지도 못하고 하루에 10~12시간 일을 해가면서 벌어봤자 그 정도밖에 못 벌면….]

배달 앱 업체로 나가는 비용이 불어난 것이 문제였습니다.

주변에 잇따라 생긴 배달 전문 식당들과 경쟁하면서 음식값의 3~6%까지 떼는 수수료에 주문을 늘리기 위해 광고비로 매달 70만 원이 더 들어갔습니다.

[김모 씨/자영업자 : (울트라콜 광고) 8개를 하고 있어요. 수익은 없는데 매출 올려보겠다고 깃발(광고) 또 올리면, 광고료 더 나가버리면 (제가) 더 가져가는 돈이 없으니까.]

배달의 민족 앱의 경우 월 8만 8천 원을 내면 식당의 주소지 주변 소비자에게 광고 노출을 늘려줍니다.

돈을 더 내면 여러 개를 구매할 수 있는 방식이다 보니 실제 주소 말고도 다른 주소를 여러 곳 지정해 등록하면 손님들에게는 거짓 위치를 등록한 가게들이 제일 가까운 곳으로 노출됩니다.

자본력 있는 대형, 프랜차이즈 식당이 절대적으로 유리한 구조입니다.

[A씨/자영업자 : 기본 100개 이상이에요. 강남은 무조건 100개 이상 무조건 (광고)해야 해요. 그래야 장사가 되고.]

돈이 없는 주변 소형 음식점들은 상대적으로 노출 기회가 떨어져 배달 손님을 뺏기게 되고 매출을 늘리기 위해 광고를 더 구매하면 수익성이 낮아지는 악순환이 계속되는 것입니다.

시장을 장악한 배달 앱들이 대형 프랜차이즈와 손잡고 벌이는 이른바 치킨데이, 피자데이 같은 대규모 할인행사도 영세 식당들엔 공포의 날입니다.

이런 날은 아예 문을 닫는다는 것이 동네 치킨집과 피자가게들의 하소연입니다.

[B씨/자영업자 : 그날은 어차피 (배달) 주문이 안 오니까 (동네 음식점들이) 아예 그냥 문 닫고 쉬세요.]

[C씨/자영업자 : 아시는 분들끼리는 그 이벤트(할인행사) 정보를 공유해요.]

최근 조사에서는 배달 수요는 늘었지만 수익성은 오히려 감소했다는 식당이 20%에 육박하기도 했습니다.

[이성훈/세종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교수 : 배달 앱도 어떻게 보면 공공재와 같아요. 자영업자에 군림하기보다는 자영업자와 함께 갈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들을 업계가 제안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배달 위주로 빠르게 재편되며 새 활로를 찾고 있는 외식업계지만 자영업 생태계가 붕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상생의 해법이 절실합니다. 

(영상편집 : 오영택, VJ : 정민구) 

안서현 기자ash@sbs.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65 사회 檢, 복제폰 다량 만들어 숨진 수사관 아이폰X 잠금해제 안간힘 연합뉴스 12.06 6
17164 사회 91세로 은퇴한 맥도날드 최고령 알바생 "침 뱉는 청년도 내가 공손히 말하면 미안해해" 조선일보 12.06 6
17163 사회 정장에 운동화?..'추다르크'의 이유 있는 신발 차림 한국일보 12.06 7
17162 사회 29층 신축 아파트에 '창문없는 집'이 있다? KBS 12.06 6
17161 사회 황교안 "靑 선거개입 사실로 드러나고 있어..文대통령 직접 해명하라" 뉴스1 12.06 7
17160 사회 얼굴 한 대 때렸는데 피해자 사망..'폭행'일까 '폭행치사'일까 뉴스1 12.06 8
17159 사회 네팔 여성 '생리 기간 격리'로 또 사망..강요자 첫 체포 연합뉴스 12.06 8
17158 사회 '영치품 돌려달라' 했다가 부산구치소 직원들에게 폭행당한 50대 뉴스1 12.06 7
17157 사회 "대한적십자사 지로통지서, 꼭 내야 하나요?" [무법자들] 파이낸셜뉴스 12.06 7
17156 사회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대진표 확정..'黃 리더십'논란 변수되나 뉴스1 12.06 8
17155 사회 '최악 폭락' 창원까지..외지인에 '들썩' KBS 12.05 8
17154 사회 '실수 결제' 500만 원 취소 안 된다는 아고다, 이유가? KBS 12.05 7
17153 사회 묻힐 뻔한 3년 전 '모텔 살인'..CCTV 속 '한 컷'에 덜미 SBS 12.05 6
17152 사회 "중국 편에 서라"..'시진핑 방한' 카드 던진 왕이 MBC 12.05 8
17151 사회 바지가 이렇게 좋다니.."아! 사기당했다" 한겨레 12.05 9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