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데이는 문 닫는 날"..배달 앱에 우는 동네식당들

SBS 0 123 2019.12.01 07:13

<앵커>

배달음식으로 외식업계는 활로를 되찾았고 배달 앱 시장규모는 5년 동안 10배 이상 커졌습니다. 그런데 상당수 음식점들은 오히려 문을 닫아야 할 정도로 수익이 나지 않는 상황인데요.

왜 그런 건지, 안서현 기자가 이유를 살펴봤습니다.

<기자>

배달 음식을 염두에 두고 작은 분식점을 열었던 김 모 씨는 1년 만에 폐업을 결정했습니다.

[김모 씨/자영업자 : (한 달에) 100~200만 원 가져갈 바에는 굳이 가게에서 씻지도 못하고 하루에 10~12시간 일을 해가면서 벌어봤자 그 정도밖에 못 벌면….]

배달 앱 업체로 나가는 비용이 불어난 것이 문제였습니다.

주변에 잇따라 생긴 배달 전문 식당들과 경쟁하면서 음식값의 3~6%까지 떼는 수수료에 주문을 늘리기 위해 광고비로 매달 70만 원이 더 들어갔습니다.

[김모 씨/자영업자 : (울트라콜 광고) 8개를 하고 있어요. 수익은 없는데 매출 올려보겠다고 깃발(광고) 또 올리면, 광고료 더 나가버리면 (제가) 더 가져가는 돈이 없으니까.]

배달의 민족 앱의 경우 월 8만 8천 원을 내면 식당의 주소지 주변 소비자에게 광고 노출을 늘려줍니다.

돈을 더 내면 여러 개를 구매할 수 있는 방식이다 보니 실제 주소 말고도 다른 주소를 여러 곳 지정해 등록하면 손님들에게는 거짓 위치를 등록한 가게들이 제일 가까운 곳으로 노출됩니다.

자본력 있는 대형, 프랜차이즈 식당이 절대적으로 유리한 구조입니다.

[A씨/자영업자 : 기본 100개 이상이에요. 강남은 무조건 100개 이상 무조건 (광고)해야 해요. 그래야 장사가 되고.]

돈이 없는 주변 소형 음식점들은 상대적으로 노출 기회가 떨어져 배달 손님을 뺏기게 되고 매출을 늘리기 위해 광고를 더 구매하면 수익성이 낮아지는 악순환이 계속되는 것입니다.

시장을 장악한 배달 앱들이 대형 프랜차이즈와 손잡고 벌이는 이른바 치킨데이, 피자데이 같은 대규모 할인행사도 영세 식당들엔 공포의 날입니다.

이런 날은 아예 문을 닫는다는 것이 동네 치킨집과 피자가게들의 하소연입니다.

[B씨/자영업자 : 그날은 어차피 (배달) 주문이 안 오니까 (동네 음식점들이) 아예 그냥 문 닫고 쉬세요.]

[C씨/자영업자 : 아시는 분들끼리는 그 이벤트(할인행사) 정보를 공유해요.]

최근 조사에서는 배달 수요는 늘었지만 수익성은 오히려 감소했다는 식당이 20%에 육박하기도 했습니다.

[이성훈/세종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교수 : 배달 앱도 어떻게 보면 공공재와 같아요. 자영업자에 군림하기보다는 자영업자와 함께 갈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들을 업계가 제안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배달 위주로 빠르게 재편되며 새 활로를 찾고 있는 외식업계지만 자영업 생태계가 붕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상생의 해법이 절실합니다. 

(영상편집 : 오영택, VJ : 정민구) 

안서현 기자ash@sbs.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145 사회 숨진 엄마 곁 담요 흔드는 아기..지구촌 '코로나 비극' JTBC 05.28 11
19144 사회 어린 남매 숨진 채 발견..곁에 있던 엄마는 의식불명 뉴스1 05.28 11
19143 사회 상담원만 1600명 근무..국내 최대 콜센터도 뚫렸다 JTBC 05.28 12
19142 사회 "숨 쉴 수 없다" 사망한 흑인 절규에..美 전역 덮은 분노 MBC 05.28 11
19141 사회 "내가 치매냐" 이용수 할머니, 배후설 일축..윤미향, 29일 회견 JTBC 05.28 12
19140 사회 모처럼 쉬는 날, 시골집 놀러왔는데..소방관 2명 참변 JTBC 05.28 11
19139 사회 미국, 총사망 10만명선 넘으면서 다시 하루사망자 1400명대로↑ 뉴시스 05.28 12
19138 사회 BTS 키워낸 빅히트 상장예심 신청..방시혁 대표 지분 45%(종합) 연합뉴스 05.28 12
19137 사회 "이러면 믿겠습니까?" 개표 장비 뜯은 선관위 MBC 05.28 12
19136 사회 렘데시비르 국내 첫 치료제 되나..내일 방역당국 발표 뉴시스 05.28 11
19135 사회 유은혜 "부천 물류센터 집단감염 심각..등교 중지 불가피" 연합뉴스 05.27 11
19134 사회 춘천서 소방관 2명 숨져..화목보일러 일산화탄소 중독 추정(종합) 연합뉴스 05.27 10
19133 사회 신규확진 79명에 무너진 방역통제 기준선..사회적 거리두기 전환되나 뉴시스 05.27 11
19132 사회 [인터뷰] 이용수 "배후설? 백번, 천번 얘기해도 저 혼잡니다" 노컷뉴스 05.27 12
19131 사회 이젠 마스크 남아돌아 고민하는 日.."적자 각오하고 판다" 중앙일보 05.27 11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