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감찰무마 의혹' 김경수 조사..'文복심' 윤건영도 불가피(종합)

뉴스1 0 150 2019.12.08 07:13
문재인 대통령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이세현 기자 =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관련 업체들로부터 금품을 수수했다는 개인 비리에서 시작된 검찰 수사가 '감찰무마 의혹'을 타고 금융위원회를 넘어 결국 청와대로 들어섰다.

감찰무마 건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이 최근 청와대 현직 인사인 천경득 대통령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조사한 사실이 알려지고,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이 문재인 대통령과 친분이 깊은 송철호 울산시장의 소환을 검토하면서 검찰 수사가 다각도로 청와대를 향하는 모양새다.

여기에 문 대통령 최측근이자 노무현 정부 시절 함께 근무한 김경수 경남도지사도 수사망에 들어가면서 청와대로 향하는 칼날은 힘이 실리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연이어 해명을 내놓았지만 의문을 해소하기에는 부족해 의혹은 날로 증폭되고 있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최근 천 선임행정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에게 유 전 부시장의 감찰 중단을 요구한 경위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 선임행정관은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에서 ‘문재인 펀드’를 관리하는 펀드운영팀장을 지냈다. 이후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 비서실을 거쳐 2017년 대선 캠프에서는 문 대통령 후원회 대표로 활동하는 등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천 선임행정관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김경수 경남지사와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에서 금융위원회 인사를 논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 측은 자체 조사한 결과 유 전 부시장과 천 행정관, 윤 실장, 김 지사가 함께 있는 단체 텔레그램방은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검찰이 최근 김 지사까지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구체적인 혐의점을 일부 포착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따라 텔레그램방의 마지막 인물로 파악된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윤 실장까지 소환돼 조사받을 가능성이 커진 상태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 News1 이동원 기자

게다가 윤 실장은 하명수사 건에도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검찰과 경찰은 지난 1일 숨진 '백원우 특감반' 출신 검찰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 압수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당시 검찰은 휴대전화를 신속히 압수한 배경으로 김종철 서초경찰서 서장이 윤 실장과 함께 근무한 사실을 문제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 서장은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에서 근무한 사실은 있지만, 세간에서 제기한 의혹과는 전혀 무관한 치안팀 소속이었다"며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검찰은 하명수사 의혹의 최초 제보자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을 6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문 대통령과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송철호 울산시장의 소환조사도 이뤄질 것이라는 방증이다.

이번 검찰수사가 어떤 방향으로 마무리되더라도 2017년 5월 출범해 임기 반환점을 맞은 문재인 정부는 타격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청렴과 원칙을 강조해 온 문 대통령의 측근들이 감찰무마, 하명수사 등 권력형 비리에 잇따라 연루된 데다가 이에 대한 청와대의 해명도 석연치 못했기 때문이다.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출범한 지 3년이 채 안 된 정권이 이렇게 여러 건 검찰수사에 연루되는 것은 이례적"이라면서 "청와대가 큰 줄기에서 상황을 살피지 못하고 사사로운 해명을 내놓으면서 일을 더 키우는 경향이 있다. 수사가 어떻게 끝나게 되더라도 정부가 입을 타격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 © News1 황덕현 기자

ace@news1.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600 사회 [인터뷰] 故최숙현 동료 "팀닥터 '내가 펠프스 몸 만들었다'" 노컷뉴스 07.07 159
19599 사회 윤석열-이성윤, 대면보고 또 불발..'이재용' 결론도 지연 뉴시스 07.07 158
19598 사회 [속보]정부, 10일부터 정규 예배 외 교회 소규모 모임·행사 금지 뉴시스 07.07 161
19597 사회 트럼프, WHO 탈퇴 초강수에 역풍..바이든 "대통령되면 재가입" 연합뉴스 07.07 139
19596 사회 오는 10일부터 3억 넘는 아파트 구입시 전세대출 회수 뉴시스 07.07 146
19595 사회 "마스크 덕분" 달라진 뉴욕.."트럼프가 코로나 확산" SBS 07.07 159
19594 사회 "순식간에 어른 키높이까지"..15분 만에 물바다 MBC 07.07 146
19593 사회 10초 만에 열심히 털었는데..모두 '가짜' MBC 07.07 144
19592 사회 남자 넷이 모텔로 끌고 갔는데도.."고의 강간 아니다?" MBC 07.07 152
19591 사회 팀닥터 "감독에게 미안"..주장은 "최숙현 처벌해야" SBS 07.07 151
19590 사회 [단독] 故 최숙현 '마지막 음성'.."반박할 증거가 없어요" YTN 07.07 154
19589 사회 교사도 "직접 해보니 원격수업이 학습격차 벌려..교사도 양극화" 뉴스1 07.07 165
19588 사회 최숙현 사건 '처벌 1순위' 장윤정, 그가 받은 메달 포상금 110만원 머니투데이 07.07 167
19587 사회 다주택자에 징벌적 과세..투기잡고 매물 끌어낼까 KBS 07.07 154
19586 사회 '비스' 양준일, 루머 직접 해명.."결혼한 적 있지만, 딸은 없어"(종합) 뉴스1 07.07 15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