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분만 지체했더라면 변을 당할 뻔 했던 그, 참혹함을 생중계하다

서울신문 0 47 2019.12.10 20:45

[서울신문]

뉴질랜드 북섬 앞바다 화이트 섬의 바위 선착장에서 사람들이 작은 보트에 위급한 생존자부터 옮겨 싣고 있다.마이클 셰이드 제공 AFP 연합뉴스

20분만 더 섬에서 지체했더라면 그의 운명도 어떻게 될지 몰랐다.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뉴질랜드 북섬 앞바다 화이트섬의 활화산 와카아리가 분출을 시작하기 20분 전 관광객 마이클 셰이드는 화산 분화구를 떠나 보트에 몸을 싣고 있었다. 역설적으로 그는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참혹한 현장 모습과 긴박한 구조 모습을 지켜보고 이를 카메라에 담은 이가 됐다.

그가 트위터 등에 올린 동영상과 사진들은 주요 통신사와 방송사에게 귀중한 정보가 됐고, 급박한 재난 상황을 거의 실시간으로 중계하는 ‘눈’이 됐다고 피플 닷컴이 11일 전했다.

만 이틀이 지난 11일 현재 6명이 죽고 8명이 실종됐는데 그 중 여섯 구의 시신은 일단 항공 정찰을 통해 위치가 확인됐고, 나머지 두 시신은 화산재 밑에 묻힌 것으로 보인다. 30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거진 생존자들이 모두 섬을 빠져나오고 마지막 생존자들이 떠날 채비를 하고 있다.마이클 셰이드 제공 AFP 연합뉴스 마이클 셰이드 제공 AFP 연합뉴스

셰이드의 투어 관광 그룹이 보트에 올라 출발을 기다리고 있을 때 화산이 분출을 시작했다. 셰이드가 탄 보트는 해변의 선착장 바위에 올라 구조를 기다리던 다른 관광객들에게 다가가 구조에 도움을 주기 시작했다.

셰이드는 트위터에 “맙소사, 화이트 섬의 화산이 2001년 이후 처음으로 오늘 분출했다. 우리 가족은 바로 20분 전에 빠져나왔다. 보트가 막 출발하려고 할 때 그 장면을 목격했다. 우리 보트가 구조한 이들이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된 것을 뭐라고 묘사할 길이 없다”고 적었다. 이어 보트가 많은 생존자들을 태웠다며 빠른 쾌유를 기원하며 자신의 어머니가 보살핀 한 여성도 위중한 상태이긴 하지만 강한 힘으로 이겨낼 것이라고 응원했다.

“믿기 힘든 일”이라고 털어놓은 그는 “우리 투어 그룹은 30분 전에 글자 그대로 주분화구의 가장자리에 서있었다. 현재 실종된 것으로 파악된 이들, 현재 회복 중인 사람들, 특히 구조대원들의 가족들과 아픔을 함께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셰이드는 오후 1시 49분에 올린 사진이 섬에서의 마지막 사진이었으며 보트에 올라선 2시 12분에 첫 사진을 올렸는데 1~2분 뒤 분출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마지막 사진은 2시 24분으로 카메라의 타임스탬프가 찍힌 두 장이었는데 사람들이 섬을 마지막으로 빠져나오는 모습이 담겼다.

마이클 셰이드 제공 AFP 연합뉴스

분출 당시 47명이 이 섬을 찾았는데 호주인 24명, 미국인 9명, 뉴질랜드인 5명, 독일인 4명, 중국과 영국 둘씩, 말레이시아인 한 명이다. 30명이 7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13~72세의 다양한 연령층이며 이 가운데 27명은 몸의 30% 이상이 화상을 입었다고 미국 CNN은 전했다.

셰이드처럼 지오프 홉킨스도 섬을 방문했다가 보트 위에서 화산이 분출하는 것을 목격했으며 희생자들을 긴급히 돕는 이들을 도왔다. 그는 뉴질랜드 헤럴드 인터뷰를 통해 많은 생존자들이 선상에서 “끔찍하게 타버린” 중상자들을 돌봤으며 어떤 이들은 차가운 물을 타버린 살갗에 끼얹기도 했다고 끔찍한 순간을 돌아봤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95 사회 "평일에 다치면 입원 불가"..황당 지침에 이국종팀 폭발 연합뉴스 01.22 4
17694 사회 정경심 "우리돈 잘 크고 있죠?" 조범동 "무럭무럭 자라요" 뉴스1 01.22 5
17693 사회 文대통령 딸 다혜씨, 곽상도 법적 대응 예고.."이젠 안 참아" 뉴시스 01.22 5
17692 사회 '스트레스 받으면 흰머리카락 는다'는 말은 진짜 한겨레 01.22 5
17691 사회 '檢미투' 서지현, 법무부 발탁..조직문화개선·양성평등 담당 뉴스1 01.22 4
17690 사회 '정권수사' 차장검사들 교체..법무부 "비정상의 정상화"(종합2보) 뉴시스 01.22 5
17689 사회 [단독] 대규모 방한단 이끈 중국 이융탕 회장 조기 귀국 이유는? 한국일보 01.22 5
17688 사회 文대통령 내외, 설 맞아 농협 방문..장 보며 직원 격려 뉴시스 01.22 4
17687 사회 '상갓집 파문' 양석조 검사, 대검 떠난다..임은정은 유임 뉴시스 01.22 5
17686 사회 '호남선'에서 악수한 두 정당.."만날 수 없어도 잊지는 않았다" 뉴스1 01.22 4
17685 사회 곽상도 "청주터미널 매각 사업가와 김정숙 여사·박종환 자유총연맹총재 각별한 사이" 쿠키뉴스 01.21 5
17684 사회 이용주 의원 "진보 정권 재창출 위해 민주당 입당하겠다" 연합뉴스 01.21 6
17683 사회 故문중원 기수 아내 "여보, 승부조작 못하겠다고 말하지.." 노컷뉴스 01.21 5
17682 사회 '최태원 제3내연녀' 의혹 제기 가세연에..판사 "설립 목적 뭐냐" 뉴스1 01.21 6
17681 사회 이낙연, 아파트 매매 논란에 '부동산중개소 매매정보화면' 공개 뉴스1 01.21 4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