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무슨 냄새야"..밀려난 노숙자들 곳곳 '인분'

MBC 0 86 01.18 07:13

[뉴스데스크] ◀ 앵커 ▶

샌프란시스코는, 미국에서도 아름답기로 유명한 도시죠.

그런데 이제는 더러움으로 유명해질 수 도 있을것 같습니다.

노숙자들이 거리 아무데나 실례를 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이유가 뭘까요?

장인수 기자가 현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금문교로 유명한 미국 샌프란시스코.

그런데 중심가인 텐더로인 거리에 사람 배설물이 여기저기 눈에 띕니다.

시 청사가 보이는 번화가입니다.

샌프란시스코 시내에선 노숙자들이 싸 놓은 인분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최근 노숙자가 8000명 넘게 늘어났는데 이들이 아무데나 배변을 하고 있는 겁니다.

[애먼 폴 케이턴/샌프란시스코 시민] "길 거리가 화장실 변기 같았습니다. 사방에 오줌과 인분 천지였어요"

노숙자가 늘어난 이유중의 하나는 집값 상승입니다.

실리콘밸리의 부유층이 샌프란시스코의 집을 사들이기 시작하면서 최근 5년 사이 집값은 2배 이상 올랐습니다.

그 결과 중간 주택 가격이 20억 원에 이릅니다.

집값 상승의 여파는 집을 구하지 못한 도시 저소득층을 거리로 내몰았습니다.

[케이시 웹/노숙자 지원 단체 관계자] "집주인 입장에선 기존 세입자를 쫓아내면 월세를 2~3배 올려 받을 수 있거든요. 그 결과 지난 5년간 샌프란시스코에서 수천 가족들이 집에서 쫓겨났습니다"

거리에 노숙자와 배설물이 넘쳐나면서 지역 상권이 타격을 입었고 국제 행사 유치에도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시는 인분 순찰대와 간이화장실을 설치해 배설물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인분 순찰대원] (언제 일하나요?) "아침 7시부터 오후 3시 40분까지 매일 (청소)합니다"

또 1조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해 공공 임대주택을 건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취재진도 쉽게 발견할 수 있을 정도로 여기저기서 마약을 하고 주사기를 돌려쓰면서 에이즈 확산의 공포까지 생겨나고 있습니다.

여성 노숙자를 대상으로 한 성폭력 범죄와 절도 등 생계형 범죄도 크게 증가했습니다.

부동산 폭등을 막지 못한 대가를 도시 전체가 혹독하게 치르고 있는 겁니다.

비슷한 현상이 최근 로스엔젤리스에서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집값 폭등으로 인해 심각한 사회문제를 겪고 있는 샌프란시스코.

서울의 미래 모습은 아닐지 생각해 볼 때입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MBC뉴스 장인수입니다.

(영상취재 : 최호진 / 영상편집 : 문명배)

장인수 기자 (mangpoboy@mbc.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90 사회 [인터뷰] 이국종 "이번 생은 망했습니다..총선? 안 나가요" 노컷뉴스 01.20 85
1589 사회 [날씨] 연휴 마지막 날, 전국 눈·비..많은 곳 150mm↑ 연합뉴스TV 01.26 85
1588 사회 "중국으로 가라" 홍대입구서 한국인-중국인 간 폭행 시비 연합뉴스 01.28 85
1587 사회 [단독]치킨·빵·고추장까지 노렸다..K브랜드 집어 삼키는 중국 상표브로커(종합) 아시아경제 02.07 85
1586 사회 [단독]격리 열흘째.. 옆방에 과자 건네는 우한 교민들 한국일보 02.09 85
1585 사회 외교부 "지소미아 종료는 잠정조치"..日수출규제 철회 다시 촉구 연합뉴스 02.11 85
1584 사회 [단독]3번환자 "자진신고했는데 너무 억울..작년 폐렴때보다 증상미미" 뉴스1 02.11 85
1583 사회 코로나19 일본 첫 사망자 확인..최근 외국 방문한 적 없는 80대(종합) 연합뉴스 02.13 85
1582 사회 웃는 게 웃는 게 아닌 아산 주민들..지역경제 어쩌나 채널A 02.16 85
1581 사회 불탄 트럭 아래서 시신 추가 발견..사망자 5명으로 JTBC 02.18 85
1580 사회 '코로나확진' 쏟아진 신천지..'신도 단속·거짓종용' 의혹 연합뉴스 02.18 85
1579 사회 한국GM "부평 공장 직원 '코로나19' 검사. 확진 판정 시 폐쇄 검토" 세계일보 02.20 85
1578 사회 "일본, 25일 코로나19에 약효 '아비간' 전국적으로 투여 방침" 뉴시스 02.22 85
1577 사회 명성교회 목사·교인 대남병원 방문 논란.."격리조치 중" 뉴스1 02.23 85
1576 사회 확진 1000명 육박·11번째 사망..소규모 집단감염 줄잇는 양상 한겨레 02.25 8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