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패션 '신상' 하루 수만개..온라인이 키우고 중국인이 채웠다

한국경제 0 28 01.19 07:13
지난 14일 밤 서울 동대문에 있는 도매상가 ‘apM 플레이스’가 중국인 쇼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중국인들은 동대문시장이 활기를 되찾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사입삼촌.’ 동대문시장을 얘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단어다. 옷가게 주인이 온라인으로 주문하면 도매상가에서 옷을 받아 택배로 부쳐주는 사람들. 새벽 동대문시장에서 가장 바쁜 이들이다. 사입삼촌의 숫자와 움직임은 동대문시장의 활력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지난 14일 사입삼촌 K씨(32)를 따라 나섰다. 새벽 1시 상가 디오트에 내리자마자 그는 도매 점포를 돌기 시작했다. 손에 들린 장부에 적힌 대로 물건을 큰 비닐봉지에 담았다. 한 시간 만에 60개 점포를 돌았다. 올해 5년째인 그는 “예전에는 사입삼촌들이 물건을 골라주기도 했지만 지금은 바빠서 물건을 받아다 부치는 일만 해도 정신이 없다”고 했다. 층마다 20명 정도의 ‘삼촌’이 돌아다니고 있었다. 동대문에는 사입삼촌만 2000명이 넘는다. 이들의 연령대는 점점 낮아지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 증가 덕에 동대문의 혈맥 역할을 하는 사입삼촌들은 더 바빠지고 있었다.


동대문 살린 ‘온라인 쇼핑몰’

한때 동대문시장이 빛을 잃은 적도 있다. 2000년대 중반 이후 중국에서 저가 의류가 밀려들자 동대문시장은 기울기 시작했다. 상가 건물은 텅텅 비고, 상인들은 망해 나갔다.

3~4년 전부터 분위기가 달라졌다. 온라인 쇼핑몰이 크게 늘면서 동대문 패션 시장이 활력을 되찾기 시작했다. 2017년 10조원이었던 온라인 의류시장은 1년 만에 12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동대문에서 하루 거래되는 물량만 약 500억원어치가 넘는다고 한다.

동대문 시장에서 옷을 파는 한 도매상은 “매일 신상품 수만 개가 쏟아져 나오는 동대문은 개성있는 상품을 판매하려는 옷가게 주인들에게는 성지와도 같다”고 말했다. 동대문 시장이 갖추고 있는 ‘빠른 생산 시스템’, 즉 속도라는 무기가 취향이 급변하는 트렌드와 맞아떨어졌다는 얘기다.

어떤 디자인이라도 소량 생산이 가능하다는 것도 동대문의 강점이다. 개인이 운영하는 쇼핑몰뿐 아니라 인스타그램, 블로그를 통한 ‘세포 마켓’에서도 낱장 단위로 동대문에 옷 생산을 요청한다. 온라인플랫폼 신상마켓 관계자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옷 판매업자가 늘면서 3~4장이라도 금방 만들어주는 동대문이 재조명되고 있다”고 말했다.

K패션 열풍에 중국인도 ‘북적’

‘apM’은 동대문에 상가 4개 동을 갖고 있다. 이 중 ‘플레이스’와 ‘럭스’ 앞에 특히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었다. 주로 20~30대 여성층을 겨냥한 옷을 파는 상가에 입점한 가게는 300개 정도다. 상가 내부에 들어서자 중국인을 위한 안내판이 붙어 있었다. 이곳은 중국인을 위한 상가로 특화해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 곳이다.

플레이스와 럭스를 잇는 셔틀버스도 생겨났다. 매일 밤 10시부터 새벽 5시까지 5분마다 한 대씩 출발한다. 주로 중국인이 많이 탄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인 도매상 ‘픽업’만 하는 업체도 여럿 있다”며 “중국뿐 아니라 대만, 홍콩의 도매상을 대신해 동대문에서 물건을 떼어다 해외로 부쳐주는 에이전시도 많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도매상별로 중국의 인기 SNS 위챗 계정을 운영하며 실시간으로 중국어로 상담도 해준다.

K패션에 빠진 중국인들은 동대문이 활기를 찾는 또 하나의 계기를 제공했다. 한류 열풍이 다시 불며 K패션이 인기를 끌기 시작했고, 한국 특유의 스타일을 갖고 있는 동대문 패션 상가로 몰려들고 있다는 얘기다.

월세 평당 1000만원 … 젊어지는 ‘사입삼촌’

동대문에 활력이 돌자 임대료와 기준시가 등도 오르고 있다. 국내 도매상들 사이에서 가장 ‘핫’한 디오트 상가 1층 핵심 점포는 월세가 3.3㎡당 1000만원에 이른다는 말도 나온다. 같은 규모라도 월세가 200만원 남짓한 다른 상가 점포들과 격차가 크다. 과거 상권이 죽었을 땐 디오트 상가를 창고로만 쓰던 적도 있었다.

세대 교체도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사입삼촌’은 20~30대 종사자 비율이 절반가량이다. 예전엔 나이 든 사람들이 하는 일이란 인식이 강했지만 이제는 젊은 층도 찾는 일이 됐다. 동대문 일대에서 일하는 사입삼촌의 수는 2000여 명으로 평균 나이는 많아야 30대 초중반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얘기다. 9년차 사입삼촌 이모씨(34)는 “직접 옷가게를 운영하다 사입삼촌으로 일하게 됐다”며 “온라인 쇼핑몰 운영에 관심이 많은 젊은이들이 ‘동대문에서 옷 장사를 배우자’며 왔다가 사입 일에 직접 뛰어드는 사례도 흔하다”고 말했다.

키위, 딜리셔스, 동팡, 어반하이브리드 등 동대문에서 사업 기회를 찾는 스타트업의 등장도 ‘젊은 동대문’의 상징이 되고 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005 사회 31번째 환자→11명 감염..'슈퍼전파' 우려 현실화됐다 뉴시스 02.18 13
18004 사회 '코로나확진' 쏟아진 신천지..'신도 단속·거짓종용' 의혹 연합뉴스 02.18 14
18003 사회 [단독] "한국은 안전한 나라"라던 홍콩필오케스트라, 결국 한국투어 취소 서울신문 02.18 15
18002 사회 탱크로리 사고 본 순간, 아버지는 일부러 핸들을 꺾지 않았다 중앙일보 02.18 14
18001 사회 중국서 코로나19 치료제 정식 승인..대량 생산 돌입 뉴스1 02.18 16
18000 사회 코로나19 현미경사진 국내 첫 공개 연합뉴스 02.18 12
17999 사회 한의원서 봉침 맞고 사망한 교사.."한의사 4억7천만원 배상하라" 연합뉴스 02.18 15
17998 사회 2020 '미스 독일' 35세 아기엄마 '왕관'..깨지는 미인대회 벽 서울신문 02.18 14
17997 사회 수원 3곳·안양 만안·의왕 등 5곳 조정대상지역 지정 예정 연합뉴스 02.18 14
17996 사회 대구·경북 13명 등 환자 15명 추가..'코로나19' 확진 총 46명(종합) 연합뉴스 02.18 13
17995 사회 병원·뷔페 오가고 서울까지..동선 너무 긴 '31번째' MBC 02.18 6
17994 사회 일본 우익 산케이 신문 "아베, 한국 대응 방식 배워야" ['코로나19' 확산] 경향신문 02.18 7
17993 사회 "반값이라더니" 킹크랩 가격 듣고 깜짝..허탕 친 소비자들 SBS 02.18 6
17992 사회 [단독] '날다시피' 과속하던 포르쉐..건물 들이받아 MBC 02.18 7
17991 사회 보수통합 후 첫 여론조사..이낙연 54.7% vs 황교안 37.2% JTBC 02.18 8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