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대구가 한국의 우한 될라" 17년전 악몽 떠올리는 대구

머니투데이 0 53 02.21 20:45
지난18일 이후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128명까지 불어난 가운데 21일 오후 대구 동성로 소녀상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대구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자의 지속적인 증가로 이제는 지역사회 전파단계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며 “3월까지 계획됐던 모든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어린이집 1324개소에 당분간 휴원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 사진=대구=임성균 기자 tjdrbs23@

‘대구 지하철 참사’가 벌어진 지 꼭 17년 만이다. 2003년 2월 18일 대구 중앙로 지하철에서 번진 화염이 192명의 목숨을 앗아갔고, 2020년 2월 18일 대구에서 31번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타났다.

몇몇 대구 토박이들은 이번 ‘코로나 19’를 보며 17년 전 악몽을 떠올렸다. 지난 21일 대구 중심가 동성로에서 만난 강현옥씨(51)는 "왜 대구는 일이 터지면 모두 큰일"이라며 "2.18 대구 지하철 참사 17주기도 바로 며칠 전이었다"고 말했다.

이씨는 "정말 전쟁이라도 난 것 같다"며 걱정했다. 지난 18일 1명으로 시작된 대구 지역 확진자는 △19일 11명 △20일 34명 △21일 128명으로 급증했다. 17년 만에 대구는 또 공포와 슬픔으로 가득찼다.

지난18일 이후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128명까지 불어난 가운데 21일 오후 대구 동성로 일대가 평소와 달리 한산한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대구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자의 지속적인 증가로 이제는 지역사회 전파단계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며 “3월까지 계획됐던 모든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어린이집 1324개소에 당분간 휴원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 사진=대구=임성균 기자 tjdrbs23@

기자가 찾은 동성로는 ‘불금’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휑했다. 화려한 간판만 거리를 비출 뿐 사람들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동성로에서 만난 상인들은 "이런 적은 처음"이라고 입을 모았다. 저녁 장사를 포기하고 짐을 싸는 상인도 있었다.

지역 주민은 집밖으로 나가거나 사람 만나는 것을 두려워했다. 안재현씨(35)는 "회사에서 설명회, 회의 등 공적인 일은 물론 사적인 일까지 모임을 자제하라는 지시가 내려졌다"며 "주변 사람들 모두 이번 주말은 집에서 보내겠다고 한다“고 걱정했다.

직장인들은 점심 식사마저 식당에서 하는 것을 꺼린다. 요즘 대구는 도시락을 싸 갖고 다니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

지난18일 이후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128명까지 불어난 가운데 21일 오후 대구 동성로 일대가 평소와 달리 한산한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대구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자의 지속적인 증가로 이제는 지역사회 전파단계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며 “3월까지 계획됐던 모든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어린이집 1324개소에 당분간 휴원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 사진=대구=임성균 기자 tjdrbs23@

그나마 동성로는 도시 중심가여서 문을 연 상점이 있었다. 시장 골목길 상점들은 일찌감치 모두 문을 닫았다. 오후 9시 중앙로역 근처에서 겨우 찾아 들어간 식당의 주인 김미옥씨(가명·68)는 "우린 단골이 있어서 오늘 식당문을 연 것"이라며 "다른 상점들은 대부분 일찍 문을 닫았다"고 말했다.

중앙로역은 대구 지하철 참사가 발생한 역이다. 그는 아직도 그때의 기억이 생생하다. 김씨는 "반월당에서 우리 집으로 오는 손님들이 많이 세상을 떠났다"며 "출근길에 택시보다 지하철이 더 빠르다고 지하철을 탔던 손님도 있었는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대구 시민은 17년 전을 떠올릴 만큼 무섭고, 슬픔에 빠져 있다. 대구 마트는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감을 그대로 보여준다. 사재기에 들어가면서 라면, 생수, 쌀 등 주요 식료품이 이미 동이 났다.

한 시민은 "밖에서 대구 봉쇄라는 말이 나올 때 마다 사실 무섭다"며 "대구가 중국 우한의 꼴이 나는 것 아니냐"며 우려했다.

대구 중앙로역 /사진=김남이 기자
대구=김남이 기자 kimnami@mt.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585 사회 [단독] "엄마·여동생도 피해자" 또 발견된 n번방..가해자는 고등학생 KBS 07:13 7
18584 사회 민병두 동대문을 후보 사퇴..민주당 장경태와 단일화 뉴시스 07:13 6
18583 사회 수천만 원 떼먹고도 '당당'..빈손으로 울며 귀국 MBC 07:13 5
18582 사회 "미국, 더 많은 시신 보고싶나" WHO, 트럼프에 반격 JTBC 07:13 6
18581 사회 [여론조사] 이낙연 63.5% 황교안 26.7%..고민정·오세훈 '접전' SBS 07:13 6
18580 사회 [총선 D-6] 황교안 부인 "공천 관련 금품수수 주장 사실무근..법적 조치" 연합뉴스 07:13 6
18579 사회 다시 살아난 바이러스?..나은 줄 알았는데 '재확진' MBC 07:13 6
18578 사회 같은 편 아니었나? 독설 쏟아내며 '밀어내기' SBS 07:13 7
18577 사회 [여론조사] 박수현 44.6% 정진석 39.8%..김원이 40.8% 박지원 34.3% SBS 07:13 5
18576 사회 비번 날 외출했던 경찰관..할머니 '3천만 원' 지켰다 MBC 07:13 5
18575 사회 [단독] "거수경례 안 하면 큰일".. 아파트 입주자대표 황제 의전 논란 서울경제 04.08 9
18574 사회 문 대통령 "우리의 치료제와 백신으로 인류생명 구하길 기대" 연합뉴스 04.08 8
18573 사회 오스트리아서 입국해 자가격리하던 20대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연합뉴스 04.08 9
18572 사회 '신규 확진 515명'..일본 코로나 환자 하루 최다 발생 조선일보 04.08 12
18571 사회 거리에 나뒹구는 마스크와 장갑, 당신도 그러지 않나요? 서울신문 04.08 9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