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확진된 청송교도관, 신천지 모임 5번 하고도 보고 안 해

중앙일보 0 40 02.25 07:13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교도소 자료 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청송교도소 교도관이 이번 달 신천지 예배·모임에 여러 번 참석했지만 집단 감염 사실이 드러난 이후에도 교정당국에 이를 알리지 않고 정상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인도 의심스러워 마스크를 쓰고 다녔다고 했지만, 보고는 하지 않았다. 결국 교도소 수용자와 동료 직원 50여명이 격리됐다.

25일 법무부와 청송군에 따르면 경북북부제2교도소(청송교도소) 보안과 직원 A씨(27)가 전날 밤 10시께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 달서구 자택에서 자가 격리를 시작했다. A씨는 지난 22일 청송군보건의료원에서 검사를 받아 24일 밤 양성 판정이 나왔다.


신천지 모임 보고 안 해 직원·수용자 50명 격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지난 23일 서울 동대문구 신천지예수교 서울야고보지회 동대문교회가 폐쇄 돼 있다. [뉴스1]

문제는 A씨가 이번 달에만 신천지 교인들과 최소 다섯 차례나 밀접 접촉했지만, 이 같은 사실을 교도소와 법무부에 보고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청송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대구 신천지 교회 예배, 5일 안동 신천지 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지난 13~14일 대구 달서구 자택 모임에서도 다수의 교인과 접촉했다. 16일에는 안동 신천지 교회 예배에 나갔다.

확진자가 대거 나온 대구 신천지 예배에 참석하고도 이를 보고 하지 않은 A씨는 청송군보건의료원이 예배 참석자 명단에서 A씨의 이름을 확인해 검사를 요청하자 그제야 검사를 받았다.

의료원 관계자는 "본인이 대구 신천지 예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는 보도를 보고 의심스러워 마스크를 쓰고 다녔다고 이야기했다"며 "우리가 먼저 검사를 요청하기 전에는 본인이 신천지 교인이라고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더욱이 A씨는 교도소에서 수용자들의 운동 시간을 관리하는 업무를 맡고 있었다. 격리 수용동 1인실에 각각 격리된 수용자 37명도 A씨가 이들을 운동장까지 동행할 때 밀접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직원들 다수가 이용하는 직원 식당도 이용했고, 이런 과정에서 밀접 접촉한 교도소 직원 10여명도 자가에서 2주간 격리 조치됐다.


"인력 없어 격리 수용자는 아직 검사 못 해"
A씨는 교도소 근처 숙소에서 함께 거주하는 교도관에게도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이 때문에 동료 교도관 역시 자가 격리됐고, 현재 감염 여부를 확인 중이다. 해당 교도관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 코로나19에 노출된 수용자들의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는 이날 "신천지 교인과 접촉했을 경우 자발적으로 신고하라"고 전국 교정시설에 공지했다.

격리된 수용자들은 코로나 감염 검사도 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에 의뢰해놓은 상태인데, 다른 지역에도 확진자가 많아 여력이 안 된다"며 "질본에서 인력을 파견해줘야 검사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만 격리된 50여명의 수용자와 동료 직원 중 코로나 증상이 나타난 것은 없다고 한다.

강광우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585 사회 비번 날 외출했던 경찰관..할머니 '3천만 원' 지켰다 MBC 07:13 3
18584 사회 [여론조사] 박수현 44.6% 정진석 39.8%..김원이 40.8% 박지원 34.3% SBS 07:13 3
18583 사회 같은 편 아니었나? 독설 쏟아내며 '밀어내기' SBS 07:13 4
18582 사회 다시 살아난 바이러스?..나은 줄 알았는데 '재확진' MBC 07:13 4
18581 사회 [총선 D-6] 황교안 부인 "공천 관련 금품수수 주장 사실무근..법적 조치" 연합뉴스 07:13 3
18580 사회 [여론조사] 이낙연 63.5% 황교안 26.7%..고민정·오세훈 '접전' SBS 07:13 4
18579 사회 "미국, 더 많은 시신 보고싶나" WHO, 트럼프에 반격 JTBC 07:13 4
18578 사회 수천만 원 떼먹고도 '당당'..빈손으로 울며 귀국 MBC 07:13 4
18577 사회 민병두 동대문을 후보 사퇴..민주당 장경태와 단일화 뉴시스 07:13 4
18576 사회 [단독] "엄마·여동생도 피해자" 또 발견된 n번방..가해자는 고등학생 KBS 07:13 4
18575 사회 르윈스키 성추문 폭로해 클린턴 '탄핵' 이끈 린다 트립 사망 서울신문 04.08 8
18574 사회 1억 포상걸고 추적..'쓰레기 산' 칼 빼든 경기도 아시아경제 04.08 11
18573 사회 독일 슈피겔지 "韓코로나 성공전략..美日과 달랐다" 노컷뉴스 04.08 10
18572 사회 비례 정당 지지도 한국 27.8% vs 더시민 24.2% vs 열린 12.3% 뉴시스 04.08 7
18571 사회 한달전 마스크 5부제 시행 때와는 천지 차이..심리적 안정 연합뉴스 04.08 9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