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n번방 시초 '갓갓', 박사방서 건재함 과시.."난 절대 안잡혀"

뉴스1 0 68 03.25 20:45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이날 경찰은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신상을 공개했다. 2020.3.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미성년자 성착취물 텔레그램 공유방의 시초인 'n번방' 운영자 '갓갓'이 올해 초 '박사방'에 들어와 교류한 사실이 확인됐다.

지난해 n번방에 대한 본격적인 보도 이후에도 다시 등장해 자신의 건재함을 회원들에게 알린 셈이다. 경찰은 '박사' 조주빈(25)을 잡은데 이어 '갓갓'의 IP(인터넷주소)를 특정하고 체포망을 좁혀가고 있다.

26일 <뉴스1> 취재에 의하면 n번방의 '갓갓'은 지난 1월 돌연 박사방에 들어와 일명 '노예 영상'들을 공유한 후 박사와 공개적으로 대화를 나누었다.

'갓갓'은 n번방을 운영하다 2019년 6월 돌연 잠적했고 이후 조씨의 '박사방'등이 만들어졌다. 현재 박사 조주빈(25)은 검찰에 구속 송치됐고 갓갓은 경찰이 추적 중이다.

다수의 목격자들에 따르면 갓갓은 박사방에 들어온 후 "언론 보도를 보고 왔다"며 다수의 유출 영상을 채팅방에 뿌렸다. 갓갓은 당시 '나는 재미로 한다''난 절대 안 잡힐 것'이라고 말을 한 후 박사와 공개 대화를 나누다가 잠적했다. 지난해 11월 한겨레와 올해 1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n번방과 관련된 보도를 한 바 있다.

당시 이를 목격한 A씨는 "박사방에서 자기네들 둘이서 대화를 하는 것을 봤다"며 "박사는 돈을 목적으로 입장료를 판다면서 갓갓은 자신은 그렇지 않다는 식으로 말했다"고 기억했다.

목격자 B씨는 "갓갓이 박사 보고 '너 옛날에 나한테 피싱을 배우겠다는 사람이냐'라고 말했고 박사는 갓갓에게 '니 노예는 돈이 되는 걸 해라'라고 말하며 언쟁했다"고 말했다. B씨는 "갓갓은 자기는 절대 안잡힌다고 박사에게 말했다"며 "돈도 노예들에게 수고비로 줬고 박사는 돈이 되는 것을 한다고 말한 것을 기억한다"고도 밝혔다.

아울러 박사 또한 경찰에 검거되기 하루 전까지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제보에 따르면 박사는 전날에도 '오프할 사람 없냐'며 여자 피해자와 직접 만나 성행위를 할 사람을 찾았다고 한다.

갓갓과 박사 일당은 보안성을 강조하던 텔레그램이 수사당국에게 개인정보 등을 넘기며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라고 본 셈이다.

한편 경찰청 관계자는 23일 언론브리핑에서 "갓갓에 대해서 해당 지역 지방청 사이버 수사대에서 추적 중에 있다"고 밝혔다. 갓갓으로 보이는 유력 용의자를 특정해 추적 중이다. 경찰은 25일 조씨를 조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 등을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텔레그램 본사를 찾기 되면 외교적인 방법을 동원해 협조를 구할 방침이다.

suhhyerim777@news1.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060 사회 "나는 코로나 완치자.. 그리고 버림받은 자입니다" 세계일보 05.21 39
19059 사회 [단독] 이용수 할머니 '울컥'.."운동 폄훼는 인간 아니야" MBC 05.21 41
19058 사회 [비하인드+] 민경욱, 이번엔 "중국 공산당 해커의 '흔적'" JTBC 05.21 43
19057 사회 부천 아파트 여성 관리소장 극단적 선택..유족 "주민 갑질" 주장(종합) 연합뉴스 05.21 43
19056 사회 용인 택배형제 폭행에 주민들 나섰다..가해자는 복싱선수 노컷뉴스 05.21 35
19055 사회 '구하라법' 결국 폐기..친모가 구하라 재산 절반 상속 뉴스1 05.20 42
19054 사회 대구서 등교수업 하루만에 코로나19 양성..학교폐쇄(종합) 연합뉴스 05.20 44
19053 사회 "결식아동에겐 무한 삼겹살~ 눈치보면 혼난다.. 어서먹어" 노컷뉴스 05.20 40
19052 사회 '서류의 나라' 日 배급받듯 긴줄..재난지원금 앱 신청 韓에 또 졌다 뉴스1 05.20 40
19051 사회 트럼프 "한국·독일만큼만 검사했다면 미국 환자 매우 적었을것" 연합뉴스 05.20 37
19050 사회 [단독] '아이러브스쿨' 창업자, 300억대 주식 처분금 19년만에 받는다 한국일보 05.20 35
19049 사회 신규확진 12명, 이틀만에 '30명대→10명대'.."서울·인천 9명"(종합) 뉴스1 05.20 49
19048 사회 돌잔치서 1살 아기 등 가족 3명 감염..학원강사발 4차감염 추정(종합) 연합뉴스 05.20 38
19047 사회 통계청장 출신 野 유경준 "민경욱 내세운 해외교수 분석, 오류" 뉴스1 05.20 42
19046 사회 [단독] "이용수 외 할머니 추가 폭로 이어진다"..생존자들 릴레이 회견 가능성 헤럴드경제 05.20 33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